보도자료

“월성1호기 수명연장 재가동 중단하라”… 월성 주민 기자회견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6일 오후 2시 15분, 새정치민주연합 우원식 의원, 정의당 김제남 의원, 월성원전 인접지역 이주대책위원회(이하 이주대책위), 핵없는사회를 위한 공동행동이 국회 정론관에서 월성 1호기 재가동 반대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들은 ‘주민피해 대책 없는 월성1호기 수명연장 재가동을 중단하라’는 국민들의 요구를 전달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우원식 의원이 6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월성원전1호기 재가동 반대 기자회견을 통해 발언하고 있다. ⓒ이연규

새정치민주연합 우원식 의원이 6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월성원전1호기 재가동 반대 기자회견을 통해 발언하고 있다. ⓒ이연규

 

 첫 발언을 한 우원식 의원은 세월호 1주기와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언급하면서, 지난 2월 27일 새벽 1시 원전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의 월성원전 1호기 수명연장 허가(안)를 표결에 부쳐 의결한 것을 강하게 비판했다. 우 의원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표결로 처리한 일은 통탄할 노릇’이라며, ‘후쿠시마 원전사고 당시 일본정부가 원전의 안전성을 주장하며 국민들의 반대여론을 제압하고 후쿠시마 1호기의 수명을 연장한 후 사고가 있었음에도 원안위는 노후원전인 월성원전1호기가 안전하다고 거짓말하고 과학의 이름으로 국민을 속이고 있다’며 월성원전1호기의 재가동을 막겠다는 결의를 다졌다.

 

정의당 김제남 의원이 6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월성원전1호기 재가동 반대 기자회견을 통해 발언하고 있다. ⓒ이연규

정의당 김제남 의원이 6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월성원전1호기 재가동 반대 기자회견을 통해 발언하고 있다. ⓒ이연규

 

 김제남 의원 역시 ‘원안위의 월성원전 표결 처리는 민주주의를 저버린 것’이라 발언했다. 그는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교훈을 담지 않은 2007년의 자료를 토대로 월성원전1호기의 수명연장을 허가한 것은 원전의 안전을 책임지지 않는 행위’이며, ‘안전 기준만으로는 국민의 안전을 담보할 수 없고 그곳 주민들의 수용성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주대책위 황분희 주민이 6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월성원전1호기 재가동 반대 기자회견을 통해 발언하고 있다. ⓒ이연규

이주대책위 황분희 주민이 6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월성원전1호기 재가동 반대 기자회견을 통해 발언하고 있다. ⓒ이연규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월성1호기 인접지역 주민들의 호소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최인접지역 ‘나아리 마을’에 거주하고 있는 이주대책위 김승환 부위원장은 ‘우리도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건강하고 행복할 권리를 가지고 있다’며 국회의 관심과 도움을 부탁했다. 지난 2012년 갑상선암 치료를 받은 황분희 주민 역시 ‘원안위는 ‘안전하다, 기준치 미달이다, 법에 없다’는 말만 되풀이 하고 있다’며 피해를 호소했다.

 

이 연규

이 연규

환경운동연합 에너지기후팀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