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한빛원전 안전성 확보하라!”…영광주민300명 서울 상경집회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지난 2일 오후 1시, 영광핵발전소안전성확보를위한공동행동과 한빛원전영광군수협대책위에서 개최한 ‘한빛원전 3·4호기 안전성 확보를 위한 영광군민 결의대회’가 서울 광화문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 정문 앞에서 열렸다.

이날 집회에는 한빛원전이 있는 영광주민 약 300여명과 환경연합, 그린피스, 녹색당, 서울시민 등이 함께했다. 이들은 “한빛3호기 증기발생기내 이물질 제거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며 한빛원전 3호기의 위험성과 문제점을 지적함과 동시에 “3·4호기 관막음 비율을 상향조정한 것에 반대한다”는 한목소리를 내었다.

이어 “지난 1999년, 이물질을 차단하는 필터가 부식하면서 쇳조각이 발생했고, 2000년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은 이가 증기발생기 세관 사이에 박혀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이를 제거하지 않고 약 15년간 주민에게 알리지 않은 채 가동을 강행하다 결국 지난해 10월 11억1천만베크럴(Bq=1초에 한 번 핵붕괴하는 방사성물질의 방사능 세기)의 방사성물질이 외부로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2일 오후 1시, 영광주민들이 한빛원전 안전성 확보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이연규

또한,  “사고가 발생한 후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한수원은 이를 조사해 87개의 쇳조각 이물질이 증기발생기 내에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한수원은 이중 53개를 제거했으나, 기술력의 문제로 제거가 불가능할 뿐 아니라 가동에 이상이 없다는 이유로 나머지 34개의 쇳조각과 너트 등을 방치한 채 가동을 재개하려는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한수원은 지난 2월 17일 원안위에 증기발생기 관막음 비율을 8%에서 18%까지 완화해달라는 신청을 한 상태”라며, “주민들은 증기발생기를 교체하지 않은 상태로 원전을 가동하는 것은 영광군민의 목숨을 담보로 도박을 하는 것과 다르지 않은 것이며, 관막음 비율을 완화하는 것 또한 절대 반대한다”고 성명서를 통해 발표했다.

영광주민들과 경찰이 원전안전위원회 앞에서 대치하고 있다. ⓒ이연규

또, 집회에 참여한 한 주민은 “방사성 물질 유출 사고에 대해 원전측은 안전하다고 말했으나 어민들이 잡은 물고기가 팔리지 않고 있다’며, “한적한 시골에 핵발전소를 만들어놓고 툭하면 고장사고가 나는 상태를 방치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어민들은 사고 이후 물고기가 잡히지 않아 두세 시간 배를 타고 흑산도까지 가 어업을 하는 상태이지만 우리 같은 사람들의 말은 정부가 들어주지 않아 생계를 미루고 올라오게 되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주민들은 원안위 앞 집회 후 사용후 핵연료 공론화위원회 앞으로 자리를 옮겨 집회를 열고 사용후(고준위방사성폐기물)핵연료공론화위원회 해체를 요구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이 연규

이 연규

환경운동연합 에너지기후팀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