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평창동계올림픽 분산개최를 촉구하는 시민모임 발족

지난 3월 12일 평창동계올림픽 분산개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열렸다.

더불어 ‘평창동계올림픽 분산개최를 촉구하는 시민모임’ 발족식도 함께 진행되었다. (이하 시민모임) 시민모임은

스포츠문화연구소, 전국체육교사모임, 체육시민연대, 도시연대, 문화사회연구소, 문화연대, 언론연대,

예술과도시사회연구소,한국민족예술단체총연합, 한국환경회의, 강원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한국작가회의,

인권교육센터 ‘들’, 나눔문화(무순) 단위로 구성되었다.

 

이 날 참가한 발언자들은 국민들에게 열어놓고 토론하여 합리적 공론화의 장이 필요하다는 것과 기본 자료

데이터의 공개를 통한 논쟁의 최소화를 주장하였다.

나라살림연구소 김상철 연구원은 2015년 서울시 예산 26조원의 절반에 달하는 13조원이 평창동계올림픽

예산으로 사용되어지고 있음을 지적하였다. 이는 지나친 편익 중심의 경제성 편향적 사고, 경제적 편익은

개최 직전 최고조 이후 발생이 점점 감소하는 점, 편익이 발생하여도 건설업에 치중되어 지역경제에 지속적

영향을 주지 못하는 점 등을 문제점으로 삼았다.

국제적으로도 독일 뮌헨, 스위스 생모리츠, 스웨덴 스톡홀롬, 노르웨이 오슬로, 오스트리아 빈 등 유럽국가들은

주민투표를 통해 올림픽개최를 포기하는 추세이다. 이미 40년전 미국 덴버에서는 환경파괴와 막대한 예산을

문제로 주민투표를 통해 제12회 동계올림픽 유치를 포기하였다. 대신 올림픽 개최에 소요되는 비용을 주민복지

기금으로 전환한 역사가 있다.  최근 IOC도 이러한 움직임에 의식한 듯 최근  발표한 ‘아젠다 2020’를 살펴보면

기존 경기장을 최대한 활용하여 개최국의 부담을 줄이도록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하지만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제출한 비드파일(올림픽 개최국을 결정할 때 각 후보지의 준비과정에

대한 자료가 담긴 보고서)에 각 경기장의 거리가 1시간 이내로 조성하겠다는 부분에 발목이 잡혀 가리왕산 등

환경파괴와 예산낭비가 가속화되고 있는 것이다.

지난 10일자 MBC PD수첩에서는 재정논란이 심각한 평창올림픽에 대해 보도하였다. 또한 한겨레 3월 11일자

기사에는 아이스하키와 피겨, 쇼트트랙을 올림픽공원과 목동아이스링크로 알파인 활강을 무주리조트에서

분산개최한다면 3,720억을 절감할 수 있다고 발표하였다. 시민모임은 분산개최를 통해 1조 437억원을

절감할 수 있다고 발표하였다.

 

< 메가스포츠 이벤트 국내 적자 현황>

   2011년 대구육상대회 2,430억원

   2012년 여수엑스포대회 4,800억원

   2013년 전남F1대회 8,678억원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1조 480억원

 

아직 3년이라는 시간이 남았고 공정률은 10%에 지나지 않는 상황이다. 평화와 환경 등 올림픽의 정신에 부합하는

진정한 가치를 다시한번 되새겨보며 평창동계올림픽의 나아갈 방향을 심사숙고하여야 할 것이다.

 

※ 첨부

20150312 기자회견문

20150312_-정책제안서-분산개최-정책제안서-요약

20150312_-정책제안서-평창동계올림픽-정책제안서

크기변환_IMG_0563

김현경

김현경

환경운동연합 중앙사무처 조직운영팀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