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류

[오산] 경기지역, 빅애스크 캠페인 출발~

 
▲ 5일 오후 수원역 광장에서 열린 ‘기후변화법 제정운동(Big Ask 캠페인)’에 동참한 경기환경운동연합 회원들이 시민들을 상대로 기후변화법 제정을 위한 서명을 받고 있다. ‘Big Ask 캠페인’은 2014~2015년 기후변화법 제정을 목표로 국민 10만여명의 서명을 받아 국민청원에 나서기 위한 운동이다. /하태황기자
기후변화법 제정운동(‘Big Ask 캠페인’) 출발과 3월 5일 수원역 시민 캠페인 진행
우리들의 큰 요구 ‘Big Ask 캠페인’은 2014/2015년 기후변화법 제정을 목표로 국민 10만 명이 참여하는 국민청원운동이다.
대기권 이산화탄소 농도가 400ppm을 넘어선 바 이대로 가면 2040년에는 지구평균기온이 산업화 이전보다 2℃ 이상 상승할 것이다. 더구나 온실가스 배출량 세계 7위인 우리나라는 최근 100년 동안 연평균 기온이 1.8℃ 상승하여 세계 평균에 비해 2배나 상승하였다. 2050년이면 한반도 전역이 아열대기후로 진입하여 소나무, 전나무, 자작나무, 밤나무가 멸종위기에 처하게 된다. 우리의 생활양식 또한 기존의 틀을 유지하기는 힘들다. 진행형인 기후변화시대를 철저하게 준비해야하는 이유다.
그러나 기후변화대응을 위한 우리의 준비는 미흡한 점이 많다. 그 중에서도 우리나라 기후변화 대응을 다루고 있는 법률인 2009년 제정『저탄소 녹생성장기본법』은 여러 한계를 가지고 있다. 우선 2020년까지 달성하고자 하는 온실가스 감축목표가 명확치 않다. 그리고 의무 감축 책임을 져야하는 2020년 이후의 장기 감축목표가 없다. 또한 농업, 산림, 산업, 생태계, 물, 에너지, 건강 분야에서 기후변화 피해 감소를 위한 ‘기후변화 적응’을 소홀히 다루고 있다. 기후변화 적응은 삶의 기본적인 요소인 식량, 에너지, 물 위기의 극복 등 국민의 생명과 건강 보호와 직결되어 있어서 국가 위기관리 수준에서 추진되도록 법과 제도의 대폭 강화가 필요하다. 한마디로 우리는 국가의 모든 제도와 정책을 기후변화시대의 영향을 인지하는 방향으로 다시 설정하여야한다.
올해 말 국민발의 형식으로 국회에 제안될 기후변화법은 위와 같은 문제점을 보완해 2050년 장기 온실가스 감축목표, 대통령 직속 기후변화위원회 설치, 기후변화적응 보고제도 등의 내용을 담을 예정이다.
이에 환경운동연합은 3월까지를 1차 집중서명기간으로 정하고 3월 5일 오후 2시부터 수원역사와 광장에서 수원, 오산, 안산, 시흥환경연합이 공동캠페인을 펼침으로써 그 시작을 알린다. 취지에 공감하는 모든 시민들과 시민사회단체 회원여러분과 함께 온·오프라인 서명 캠페인과 개인과 단체 네트워크를 통한 홍보를 적극적으로 펼쳐나갈 예정이다.
Source: 정소연5

admin

admin

미분류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