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류

“고가 병원 검진일수록 방사선 노출 더 많아”

@권오수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시민방사능감시센터는 새정치민주연합 남윤인순의원실과 함께 2014년 4월16일 국회입법조사처에서 ‘의료방사선 노출 피해 예방을 위한 토론회’를 열었습니다. 김호철(시민방사능감시센터 운영위원), 김형수(식품의약품안전처 방사선안전과장), 안재훈(환경운동연합 기후에너지팀장), 이안소영(여성환경연대 정책국장), 이윤근(시민방사능감시센터 소장),  주영수(한림대의대 교수) 님이 참석하시어 열띤 토론을 벌였습니다.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이윤근 소장은 대형병원 10곳의 건강검진 상품 190개의 방사선노출 정도를 조사해 공개했습니다. 그 결과 10가지 검사에서 방사선이 노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그 중 관상동맥 CT 조영술에서 가장 많은 16mSv(방사능물질에서 나오는 방사선의 양을 나타내는 단위)가 방출되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그 다음으로 복부골반CT가 10mSv로 뒤를 이었습니다.

또한 고가검진일수록 노출 방사선량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숙박검진(2~4일)의 경우 여러가지 검사를 진행하며 평균 24.08mSv의 방사선에 노출되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자연 방사선 피폭량(2.99mSv)의 3.7~8배에 달하는 수치입니다. 이 소장은 “숙박 검진 방사선량에 노출되면 인구 10만 명당 남자는 220.8명, 여자는 335.6명이 암에 걸릴 위험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 이유는 고가 검사일수록 컴퓨터단층촬영이 많고 방사선이 더 많은 양전자단층촬영(PET-CT,13.65mSv)을 많이 하기 때문입니다. 최근 많이 시행되고 있는 암 정밀검진에서는 11.12mSv가 방출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는 6만6000명(숙박검진은 600명)이 종합검진을 받았습니다. 매출액이 800억원에 달합니다. 이 소장은 “매년 반복적으로 종합검진을 받거나 CT중복 촬영을 하는 게 문제”라며 “진료기록부에서 방사선 노출량 기재를 의무화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윤근 소장의 발제에 이어 첫번째 토론자로 나선 한림대 의과대학 주영수 교수는 방사능노출에 따른 암발생율은 방사능노출양에 비례하기때문에 안전한 관리 기준치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두번째 토론자로 나선 식품의약품안전처 김형수 방사선안전과장은 의료기관에서의 진단용  방사선 노출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방사능피폭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가 환자 방사선량 기록,관리 체계’ 구축이 요구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토론자로 나선 이안소영 여성환경연대 정책국장은 별 증상이 없는 20~30대 젊은 여성에게 유방촬영술이 흔히 이뤄져 오히려 유방암 발병위험을 높이는 경우가 있다고 전제하고, 모든 여성이 유방촬영술 실시 시 의료진에게 이 검진에 대한 충분한 정보를 고지받아서 올바른 결정을 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마지막 토론자로 나선 환경운동연합 안재훈 팀장은 의료방사선피폭을 줄이기 위해서는 국가차원의 관리 체계를 법적을 마련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남윤인순 의원은 “불필요한 진료와 중복 촬영을 방지하고 매년 반복되는 종합검진을 통해 무분별하게 방사선에 피복되는 것을 줄여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이어 “의회 입법 및 정책활동을 통하여 의료방사선 피폭량 규제를 위한 제도개선과 가이드라인 설정 등 환자의 안전과 건강을 보호하는 대책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권오수 시민방사능감시센터
Source: 정소연4

admin

admin

미분류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