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류

[보도자료] 원자력발전소 피해주민 노후원전폐쇄 요구 기자회견

<기자회견문>
주민들의 생명과 안전, 공동체를 파괴하는
노후원전은 폐쇄되어야 합니다 
우리가 더 이상 얼마나 많은 피해를 감수하면서 살아야 합니까. 그동안 도시에서 그리고 기업들이 대량으로 사용할 전기를 생산하기 위해 원자력발전소를 가동해왔습니다. 그리고 그 이면에는 지역주민들의 건강과 삶이 파괴되고, 검은 돈과 권력 앞에 공동체가 무너지는 아픔이 있었습니다. 원인모를 암이 발생해도 저들은 책임을 회피할 뿐이었습니다.
원자력발전소의 전기를 실어 나르기 위해 아름다운 마을과 따뜻한 공동체들을 파괴하며 세워지는 저 거대한 송전탑들로 주민들은 피눈물을 흘리고 있습니다. 고령의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대부분인 밀양과 청도에서 발생한 경찰과 한국전력의 폭력은 치유되기 힘든 깊은 상처만을 남겼습니다.
그동안 국책사업이라는 미명아래 원자력발전소도 송전탑도 지역 주민들에게는 희생만이 강요되었던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피해를 보면서, 이러한 재앙에도 아무런 교훈을 얻지 못하는 정부를 보면서 더 이상 우리의 문제를 참고 있지 않으려고 합니다. 대책 없이 원전을 계속 짓고, 수명 끝난 원전을 가동하는 것은, 초고압 송전탑을 이렇게 계속 세우는 것은 지역주민들에게는 국가가 행하는 범죄행위나 다름없습니다.
그래도 우리는 희망을 봅니다. 지난 10월17일 부산동부지방법원은 고리원전 주변에 거주하는 주민에게 발병한 갑상선암의 발병책임이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에 있다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10월 9일 실시된 삼척원자력발전소 유치찬반 주민투표에서 삼척시민의 85%의 주민들이 반대표라는 놀라운 결과를 보여주었습니다. 그리고 밀양과 청도의 송전탑 주민들의 정의로운 싸움은 그동안 공급위주의 발전소증설 정책을 바꿔나가는 계기가 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도 지금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30년의 수명이 끝난 경주의 월성1호기를 더 연장해서 가동하기 위한 심사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또 정부여당 소속의 부산시장까지 폐쇄를 약속한 고리1호기를 10년 더 연장하기 위한 준비도 하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이러한 사실 그 자체가 너무나 한심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수명이 끝난 고리1호기와 월성1호기 폐쇄를 우리는 요구합니다. 이미 그동안 주민들에게 많은 피해를 주었습니다. 더구나 우리의 미래 세대들에게 해결할 수 없는 핵폐기물을 남겼습니다. 무엇보다 우리의 미래를 더 이상 방사능과 초고압 전자파의 불안 속에 저당 잡히고 싶지 않습니다.
수명 끝난 노후원전 고리1호기, 월성1호기 폐쇄하라!
원자력발전소 폐쇄하고, 초고압송전탑 건설 중단하라!
2014년 11월 13일
밀양765kV송전탑반대대책위 / 청도345kV송전탑반대공동대책위원회 / 핵없는사회를위한공동행동
[취재요청서]
핵발전소 피해주민 노후원전폐쇄 요구 기자회견
월성원전 인근 갑상선암 피해주민, 밀양·청도 송전탑 피해주민
원자력안전위원회에 고리1호기, 월성1호기 폐쇄 요구
 
수명이 끝난 경주의 월성원전 1호기의 수명연장이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심사 중에 있습니다. 그리고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원전인 고리1호기가 내년 2차 수명연장 신청을 앞두고 있습니다.
2개의 노후원전은 지난 30년 넘게 가동을 해오면서 주변지역 주민들의 건강피해는 물론 장거리 송전으로 인한 송전탑 건설 등으로 많은 피해를 유발했습니다. 최근에는 부산 고리원전 인근 지역주민이 제기한 갑상선암 피해 소송에 법원이 피해를 인정해 보상하라는 판결도 있었습니다.
내일(11월 13일) 원자력안전위원회 회의가 개최됩니다. 이에 경주 월성핵발전소 인근 갑상선암 피해주민과 핵발전소로 인한 송전탑 건설로 피해를 입고 있는 밀양과 청도의 주민들이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노후원전폐쇄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아래와 같이 진행합니다.
많은 관심과 취재를 요청합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핵발전소 피해주민
고리1호기·월성1호기 노후원전폐쇄 요구 기자회견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일시>
2014년 11월 13일(목) 오전 10시 30분
<장소>
원자력안전위원회 앞(광화문KT 앞)
<주요프로그램>
여는말씀_ 지영선(핵없는사회를위한공동행동 /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피해주민 발언 _ 황분희(경주 월성원전 갑상선암 피해주민)
_ 밀양송전탑 지역주민
_ 청도송전탑 지역주민
규탄발언 _ 장석준(노동당 부대표)
기자회견문 낭독 및 의견서 전달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2014년 11월 12일
밀양765kV송전탑반대대책위 / 청도345kV송전탑반대공동대책위원회 /
핵없는사회를위한공동행동
<문의>
안재훈(환경운동연합/ 010-3210-0988)
이계삼(밀양765kV송전탑반대대책위 /016-459-7173)
Source: 정소연1

admin

미분류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