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성명서] 농약오염 수입밀을 식용으로 전용한 사건에 대한 우리의 입장

[성명서]농약오염 수입밀을 식용으로 전용한 사건에 대한 우리의 입장

우려했던 일이 현실로 나타나고 말았다. 지난 92년과 93년 연속적으로 발
생하여 국민을 놀라게 했던 맹독성농약으로 오염된 수입밀이 관계당국의 관
리소홀과 파렴치한 업자에 의해서 몰래 식용으로 전용된 것이다.
지난 92년의 호주산 밀에 이어 93년 대표적인 제분회사인 대성제분,신극동
제분,신한제분,영남제분등에서 수입한 미국산밀(1만9백6톤)에서 허용기준치의
무려 132배나 초과하는 발암물질 치오파네이트메칠이 검출되어 국민에 충격
을 준 바 있다. 당시 환경운동연합,소비자시민의모임 등 환경,소비자,농민단체
대표들은 보사부장관,경제기획원간부와의 간담회를 통해 식용은 물론이고 식
용으로의 전용위험성이 높기 때문에 사료용으로 허가되어서도 안된다는 의견
을 전달하는 등 발암성분이 검출된 수입밀의 사용저지를 위한 활동을 계속해
왔다.
그러나 정부는 이를 묵살하고 사료용으로 전환토록 하였고 절대로 식용으
로 사용할 수 없도록 하겠다고 다짐해놓고도 관리를 소홀히하여 이와 같은
사건을 야기시킨 것이다.
현재 부산시의 고발에 의해 부산경찰청이 사실여부를 수사하고 있으나 사
건전모를 밝히기를 꺼려하고 있다. 해당기업인 대성제분과 신극동제분은 경
주군 모농원에 사료용으로 팔았다고 우기고 있으나 정작 해당농원에서는 구
입한 적이 없다는 것이다. 손으로 하늘을 가리겠다는 것인가?
93년 보사부는 부적합판정을 받은 수입밀에 대해 이례적으로 5차례에 걸쳐
재검사를 실시하여 사료용으로 팔 수 있도록 허용했다. 더구나 검사과정에서
제분업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이들의 건의를 받아들여 농약허용기준을 완화시
켰는가 하면 화물선상에서 시료를 채취하도록 했으며 밀보관료 7억여원을 감
면해 주었다는 것이다. 관계당국이 여전히 업자들과 미국등의 로비와 압력에
맞서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킬 의사가 없거나 능력이 없음을 보여주는 대
목이다.
정부는 농약으로 오염된 수입밀의 경우 양축농가에서 사용될 경우 국내산
쇠고기 및 돼지고기의 신뢰도가 떨어져 국내 양축농가가 많은 손해를 입는
것은 물론이고 농약의 생물농축오염으로 국민의 생명이 위협받는다는 사실을
잊고 있는 것인가?
전량 폐기되어야 마땅한 오염밀을 로비를 통해 사료용으로 전환시키고 국
민의 생명을 담보로 몰래 식용으로 전용한 대성제분과 신극동제분을 국민의
이름으로 엄단해야한다.
정부는 식용으로 유통되고 있는 오염밀을 즉각 전량회수하여 폐기해야한
다.

또한 정부는 이러한 살인기업의 기업주 구속처벌은 물론이고 기업자체를
폐쇄해야 한다. 또한 환경,소비자 등 민간단체들과 공동으로 실태조사를 실시
하여 땅에 떨어진 대국민신뢰를 회복해야 할 것이다.

앞으로 우리는 이번일을 계기로 국민생명 수호차원에서 다시는 오염된 수
입농산물,식품이 이땅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감시활동과 함께 우리밀보급 등
우리 농산물사용 국민운동을 전개할 것이다.

< 우리의 주장 >

1.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담보로 파렴치한 기업행위를 한 대한제분,신극동제
분 등 관련 회사를 폐쇄하고 기업주를 구속처벌하라.

2.이러한 일의 발생가능성을 우려한 민간단체의 정책건의를 묵살하고 국민
의 건강과 생명보호의무를 져버리고 경제논리만을 앞세워 사건을 야기한 경
제기획원 관계자를 문책하라.

3.정부는 국민의 불신이 더욱 커지기전에 환경,소비자,농민,여성 등 관계민
간단체와 합동으로 철저히 조사하여 국민앞에 공개하라.

4.조사결과 사실로 발혀질 우려가 높은 만큼 오염밀의 유통경로를 파악하
여 긴급히 전량 회수폐기하라.

5.이들 업체로부터 구입한 오염된 밀을 사용하는 식품업체들은 즉각 이의
사용을 중단해야하며 일반소비자들도 이들제품의 사용에 주의를 기울이도록
촉구한다.

1994. 8. 3

발암농약검출 수입밀 사용저지 시민연대모임

가톨릭농민회 회장 장태원
우리밀살리기운동본부 본부장 정성헌
유기농실천 전국협의회 회장 김영원
여성민우회 공동대표 이금라
소비자문제를연구하는시민의모임 회장 김 순
한우물생활협동조합 이사장 이우재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장을병

문의;소비자시민의모임 02-736-5514,환경련 정책실 735-7000

빠져?

admin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