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월성원전 1호기를 폐쇄해야 하는 7가지 이유

지구의 벗 환경운동연합…….. …www.kfem.or.kr

(110-806) 서울특별시 종로구 누하동 251번지 전화 02)735-7000 팩스 02)730-1240

보도자료 (총 2쪽)

월성원전1호기를 폐쇄해야 하는 7가지 이유

22일 탈핵행동의 날 맞아 원안위 앞에서 노후원전 폐쇄 기자회견 및 퍼포먼스 진행

 

22일 환경연이 서울 종로구 원안위 앞에서 월성원전 1호기의 폐쇄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22일 환경연이 서울 종로구 원안위 앞에서 월성원전 1호기의 폐쇄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지난 15일 원잔력안전위원회에 30년 수명이 만료된 노후원전 월성1호기 10년 수명연장심사 안건이 상정되었습니다. 지금 우리사회의 안전을 걱정하는 많은 국민들이 월성1호기를 수명연장할 것이 아니라 폐쇄 결정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월성원전 인근에 사는 경주의 주민들 역시 이제는 안전하게 월성1호기를 폐쇄할 것을 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원전운영사인 한국수력원자력과 정부는 이러한 주민과 국민적 요구를 무시한 채 월성1호기의 수명연장을 강행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월 12일 이 문제를 다시 다루어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지금 원전의 안전성, 전력수급, 경제성, 주민의 수용성, 국민여론 등 어떤 것도 월성1호기를 다시 가동해야 할 이유는 전혀 없습니다.

◯ 전력공급에 차질은 없습니다

월성1호기가 생산하는 전력량은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불과 1%도 되지 않습니다. 현재 2년이 넘게 가동이 중단되어 있지만 전력공급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또한 5년 후에는 전력예비율이 30%에 육박한다고 하니 더욱더 문제가 될 것이 없는 상황입니다.

◯ 수명연장해도 적자사업, 경제성이 없습니다

월성1호기 수명연장은 경제성면에 있어서도 당연히 추진해서는 안 될 사업입니다. 국회 예산정책처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월성1호기 수명연장은 최대 2,269억원 손해 보는 사업임이 드러났습니다. 한국수력원자력도 수명연장을 하든 안하든 손해를 보는 사업이라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 노후원전은 안전에 취약할 수 밖에 없습니다

모든 것은 다 수명이 있고, 오래되면 고장이 자주 발생할 수밖에 없습니다. 원전은 단순한 고장도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이 있기 때문에 고장발생을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실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도 수명을 연장해서 40년을 가동하다가 사고가 발생했다는 점을 우리는 배워야 합니다.

◯ 종주국 캐나다도 수명연장을 포기했습니다

월성1호기는 캐나다에서 수입한 중수로 원전입니다. 중수로 원전은 전 세계적으로 많은 나라들이 채택하지 않고 있으며, 사양길을 걷고 있습니다. 그리고 월성1호기와 같은 모델인 캐나다의 젠틸리2호기 역시 안전성을 담보하는 데 들어가는 비용의 경제성 문제로 최근에 수명연장을 포기했습니다.

◯ 주민의 건강을 위협합니다

월성원전1호기는 중수로 원전이라 삼중수소라는 방사성물질을 다량 발생시킵니다. 월성원전 인근 주민의 소변에서 실제 삼중수소가 34.1Bq/L(리터당 배크렐)까지 검출되기도 하였습니다. 최근의 원전주변 주민들의 갑상선암 공동소송에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고 있는 것은 주민들의 피해가 얼마나 심각한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 미래세대까지 부담을 주는 핵폐기물을 다량발생시킵니다

월성원전1호기를 수명연장하는 문제는 단지 지금 세대만의 문제만이 아닙니다. 지금도 우리는 처리불가능한 고준위핵폐기물(사용후핵연료)들을 핵발전소 임시저장고에 포화될 정도로 쌓아놓고 있지만 처치할 방법이 없습니다. 월성원전은 중수로 원전이라서 경수원전에 비해 5배나 많은 사용후핵연료가 나옵니다.

주민과 국민이 월성원전1호기 페쇄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월성원전민간환경감시기구가 조사한 설문조사에서 주민들의 71.2%가 월성1호기 수명연장을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도 노후원전의 수명연장을 반대하는 답변이 항상 우세한 것으로 발표되고 있습니다.

수명끝난 노후원전 월성1호기를 연장해서 가동할 이유는 거의 없습니다. 오히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그리고 우리의 미래를 위해 월성1호기 수명연장을 중단해야 합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이러한 국민적 요구를 수용해서 현명한 결정을 내리기를 요청합니다.

2015년 1월 22일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이시재 장재연 지영선 사무총장 염형철

※문의: 안재훈 환경운동연합 에너지기후팀장 (010-3210-0988, [email protected])

사진2 사진3 사진4 사진5

admin

admin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