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보전 활동소식

드디어 백지화된 굴업도 골프장 계획, 소유권 이전 문제 남아

 

드디어 백지화된 굴업도 골프장 계획, 소유권 이전 문제 남아 1

하늘에서 내려다 본 굴업도의 모습 ⓒ인천환경운동연합

 

CJ그룹이 굴업도 골프장 개발 사업을 철회했다. 굴업도는 인천시 옹진국 덕적면 소재의 섬으로 한국의 갈라파고스라 불리는 천혜의 섬이다.

지난 23일 CJ그룹 계열사 C&I레저산업(주)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공개, 골프장 건설을 뺀 관광단지로 조성하겠다고 발표했다.

씨엔아이레저산업은 철회 발표문에서 “굴업도에 오션파크(해양공원) 관광단지를 조성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건전한 여가 문화공간을 마련하려고 노력했지만, 관광단지 내 골프장 조성 계획으로 인한 사회적 갈등이 발생했다”며 “굴업도 내 골프장 사업계획을 전면 철회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골프장 건설 계획 부지에 친환경적 대안시설을 도입할 예정이며, 지역 염원인 굴업도 관광단지의 조속한 실현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굴업도 관광단지 개발사업은 지난 2005년부터 씨엔아이레저산업이 굴업도 땅을 매입하면서 수면위로 떠올랐다. 당시 씨엔아이레러저산업측은 3.3㎡당(1평당) 2~10만원에 거래되던 땅값을 25만원 이상을 주고 매입, 이듬해 굴업도 땅의 약 98.5%를 사들였다.

이후 씨엔아이레저산업측은 2007년 5월 굴업도 120만㎡ 부지에 골프장 및 관광호텔, 마리나 등을 신설하는 오션파크 사업 제안서를 옹진군에 제출, 관광단지 조성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하지만 환경단체들과 인천지역의 시민사회단체들의 거센 반대에 부딪히면서 이 사업은 진척을 보이지 않았다. 또, 당시(2010년) 송영길 전 인천시장이 굴업도 골프장 건설에 난색을 표명, 씨엔아이레저측이 기존 골프장 건설 계획이 18홀에서 9홀로 축소했으나 시는 골프장을 뺀 관광단지를 조성하라고 권고했다.

 드디어 백지화된 굴업도 골프장 계획, 소유권 이전 문제 남아 2

굴업도 개발로 인한 산지훼손 예상도 ⓒ인천환경운동연합

 

씨엔아이레저산업이 굴업도 골프장 건설 철회를 발표하자 인천지역 환경단체들은 환영의 의사를 밝혔다.

23일 굴업도를 지키는 시민단체연석회의는 “지난 2007년도 오션파크 사업계획을 추진한지 7년 만에 골프장 사업계획이 전면 철회돼 적극적으로 환영의 입장을 밝힌다”며 “굴업도는 서해의 가장 아름다운 섬 중 하나이지 천혜의 경관과 생태계를 간직하고 섬”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아직 굴업도의 98.5%의 땅이 CJ의 소유로 대규모 개발의 여지가 남아 있다”며 “CJ가 진정으로 기존의 개발 형태에서 변화를 추구한다면 먼저 땅의 소유권을 인천시로 이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CJ가 그동안 비리사건과 환경논란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온 점을 반성한다는 점에서 전격적으로 인천시에 굴업도를 기부체납 한다면 더할 나위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이 지목한 ‘비리사건’이란 이재현 CJ 회장과 그의 두 자녀가 지분 100%를 소유한 C&I레저산업이 굴업도 땅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CJ의 비자금이 투입된 것을 말한다. 이는 이 회장 일가의 ‘금고지기’이자 굴업도 땅 매입의 실무를 맡았던 것으로 알려진 전 CJ 재무팀장이 언론과 검찰에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끝으로 이들은 “이제야말로 인천시가 자기 역할을 할 때”라며 “인천시의 가장 아름다운 자연유산인 굴업도가 우리나라에서 모범적인 생태관광 섬의 대안적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글 : 정대희 활동가 (환경운동연합)

admin

생태보전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