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연대 활동소식

에네르기벤데, 원전시대 종말을 성공적으로 앞둔 독일의 에너지전환

“독일 메르켈 정부는 원자력 발전소의 수명을 연장하는 계획에 서명한지 일 년 만에 독일 전력 산업의 탈원전화 결정을 내렸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독일 정부 는 2022년까지 모든 원전의 가동을 중지하기로 결정했고, 독일 에너지 공급에 있어 재생에너지의 비중을 점차 늘려나가고 있다.  지금까지 에너지 전환은 성공적이다. 그러나 아직 독일 정책이 마주할 문제들이 많이 남아있는 현실이다.”

에네르기벤데, 원전시대 종말을 성공적으로 앞둔 독일의 에너지전환 1

과거 독일은 원자력 에너지의 개척국이었다. 20세기 초반에 독일은 현대적, 혁신적, 그리고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의 원천으로 비춰졌던 원자력 발전소의 설립을 자랑스럽게 여겼다. 반세기가 흐르는 동안 독일 정책 결정자들은 원자력 에너지를 국가 에너지 보안에 있어 없어서는 안될 존재로 보았다.

그러나 1986년 우크라이나의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에서 참담했던 사고가 있고 난 뒤부터, 원자력 에너지를 반대하는 측이 지지를 얻자 유럽의 친원전 담론은 점점 사라져 가고 있다. 1980년대 이후로 독일은 농부들과 일반 시민으로부터시작되어 지난 20년간 독일 의회에서 비교적 강력한 야당으로 활동한 독일 녹색당과 다양한 환경 단체의 적극적인 원전 반대 운동으로 유명해졌다.

2011년에 있었던 후쿠시마의 재난은 결국 원자력 에너지를 반대하는 새로운 여론의 물결을 만들어냈고, 이는 전통적으로 친원전 성향의 기독보수연합과 자유민주당이 에너지 생산에 있어 새로운 방법을 찾아야한다는 정치적 의제를 만들도록 하였다. 2011년 3월 26일, 탈원전 운동은 국가적인 규모의 시위로 조직되어 독일 분트(BUND, 독일 지구의 벗)와 같은 환경단체의 지지와 함께 250,000명의 사람들이 독일 원자력 발전소 폐쇄를 요구하기에 이르렀다.

2010년 메르켈 수상이 이끄는 독일 정부는 오래된 원전 수명을 평균 12년 연장하기로 하였다. 하지만 후쿠시마 사고를 통해 메르켈 수상은 3개월 간의 전환기를 거친 후 3개 원자로 가동을 즉각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이러한 결정은 독일에서의 원자력 에너지 철폐의 길을 열게 했다.

에네르기벤데, 원전시대 종말을 성공적으로 앞둔 독일의 에너지전환 2

에네르기벤데, 독일의 에너지 전환

2011년 메르켈 정부는 원자력 에너지를 포기하고 재생에너지를 늘려 전력을 생산하는  5단계 계획안을 제시하였다. 계획안은 기존의 원자력 관련법의 수정과 핵 폐기물 처리에 관한 개념, 미래 전기 생산의 증권화(securitization)뿐만 아니라 에너지 공급의 증권화, 지속적인 모니터링 프로그램을 포함한다.

독일의 에너지 생산 변화의 핵심은 에네르기벤데(Energiewende, 에너지 전환)라고 불리는 계획에 있다. 에너지 전환은 본래 1980년대에 기획되었으나, 2000년 녹색 사회 민주당(Social Democrats and Greens)으로 인해 구체적인 정책으로 수립되었고, 2011년 후쿠시마 사고 이후 메르켈 정책 의제의 우선순위로 자리 잡았다.

새로운 에너지 개념에 대한 구체적인 정치적 목표는 총 에너지 소비에서 재생에너지 비중을 늘리는 것이다. 2020년까지 재생에너지의 비중을 35%로, 2050년까지 80%로 늘리려는 구체적인 목표가 세워졌다.

2000년에 시작된 재생에너지법(Erneuerbare Energien Gesetz, EEG)은 독일 에너지 전환을 뒷받침하는 모토이다. 이 법은 태양광, 풍력, 바이오가스와 같은 재생가능에너지 설비를 통해 에너지 생산을 극적으로 증가시키는데 성공적으로 기여하였다. 이 법을 통해 재생에너지 생산자는 20년동안 생산하는 에너지에 킬로와트시당 고정된 가격을 받을 수 있도록 보장받았다. 반면에 전송망 사업자들은 우선적으로 재생에너지를 사용하도록 요구되어 기존 방식으로 생산된 전기보다 재생에너지 사용이 우선시될 것으로 보인다. 이 정책은 재생에너지 기술에 대한 투자를 성공적으로 늘렸고, 풍력 발전기와 같은 재생에너지 시설을 확장하는데 기여했다. 시장에서 재생에너지의 비중이 늘자 증가하는 공급과 경쟁은 곧 전기의 비용을 떨어뜨렸다.

 

그러나 감소하는 비용이 소비자들의 부담을 덜게 된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비용은 감소하지만 공급자들은 여전히 EEG로부터 보장받는 높은 가격을 받고 있고, 결국 가격의 격차는 에너지 소비자들이 채워야 하는 것이다. 실제 가격과 에너지 공급자들이 받는 고정된 가격 간의 격차가 점점 커지면서 중간 관세는 소비자들의 재정적 부담을 초래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독일인들은 높아지는 가격을 수용하고 있다. 대중들의 지지가 에너지 전환을 유지하고 있는 것이다. 아무런 비용 없이 2022년까지 원자력 에너지로부터 독립할 순 없을뿐더러, 전환을 위해 돈을 지불하는 에너지 소비자들에게 적어도 일정 기간 재정적 부담을 안겨줄 것이라는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원자력 에너지도 장기적 안목에선 높은 비용을 초래해 왔다는 것을 알고 있는 대부분의 독일인들은 이러한 비용을 감수하고 있다. 결국 핵폐기물의 처리는 값비싼 대가라는 것이다.

 

현재까지 에너지 전환은 성공적으로 전망된다. 8개의 원자로가 이미 그 자취를 감추었고, 재생에너지의 투자 증가가 성공적으로 이루어졌다. 결국 현 에너지 의제의 성공적인 시행은 미래 세대들에게 원자력 에너지에 의존할 필요가 없는 깨끗하고 안전한 전기를 보장하게 될 것이다.

 

독일이 보다 안전하고 깨끗한 전기 생산으로의 전환을 개척함에 따라 다른 국가들도 ‘에네르기벤데’를 배워야 할 모델로 삼을지도 모른다. 에너지 문제에 고심하는 다른 국가들은 2022년까지 모든 원자력 발전소를 폐쇄하고 재생에너지로의 에너지 전환을 현실화하는 독일을 통해 어떻게 가야 할지 영감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글 Lisa Heintges (국제/정책팀 인턴)

번역 이현지

<원문>

 

Energiewende and the end of a nuclear era in Germany
Only one year after the government endorsed the plan to extend the life span of Germany’s nuclear power plants, the Merkel-administration dared to make concessions to denuclearize Germany’s electricity industry. After the nuclear disaster of Fukushima, the German government decided to take all nuclear power plants off the electric grid until 2022, while increasing the percentage of renewable energies in the German energy supply. So far, the energy transition has been a success. However, there are some remaining challenges that German policy makers will need to face.

 

In the past, Germany was among the pioneers of nuclear energy. During the early 20th century, Germany was proud about its achievements in the construction of nuclear power plants that were deemed modern, innovative and a safer and cleaner source of electricity. For over half a century, German policy makers perceived nuclear energy to be an indispensible component of the national energy security.

 

However,pro-nuclear discourse in Europehas been fading as opposition to nuclear energy gained increasing strength and support, in particular after the catastrophic accident at the Chernobyl Nuclear Power Plant in Ukraine in1986.Since the 1980s,Germany is known for strong anti-nuclear movements that have started with a small movement led by farmers and ordinary citizens and has then been carried out by diverse environmental organizations as well as the German Green Party, which has established itself as a relatively strong opposition party in the German legislature throughout the past two decades.

 

The Fukushima disaster in 2011 finally triggered a new wave of public opposition to nuclear energy, which pressured the traditionally pro-nuclear coalition of Christian Conservatives and Liberal Democrats to shift their political agenda towards a new stance on energy production. On 26 March 2011, the anti-nuclear movement was able to organize a nation wide protest. With the support of environmental organizations like the German BUND (Friends of the Earth Germany) 250.000 people were mobilized who demanded the shutdown of German nuclear power plants.[i]

 

Only in 2010, the government led by the German chancellor Merkel had decided to extend the life of older nuclear power plants at an average of 12 years.[ii]But in reaction to the crisis of Fukushima, Merkel decided the immediate closure of seven nuclear reactors for a transitional period of three months. This decision helped toclear the path for an abolition of nuclear energy in Germany.

 

 

German Energy Transition
In 2011,the Merkel-administration presented a five-point plan with the goal to abandon nuclear power and replace it with increasing production of renewable energy. The plan includes an amendment to the existing nuclear law, a concept for the disposal of nuclear waste, the securitization of energy provision as well as the securitization of future electricity production, and a consistent monitoring program.[iii]

 

A key to the transformation of Germany’s energy production is a plan referred to as Energiewende (energy transition). The energy transition had originally been envisioned in the 1980s, turned into a concrete policy by the coalition of Social Democrats and Greens in 2000 and finally became a political priority on Merkel’s policy agenda after Fukushima in 2011.[iv]

 

The specific political goal of the new energy concept is an increasing share of renewable energies in the gross electricity consumption. Until 2020, renewable energies should make up a 35% share, while the goal is to achieve a 80% share until 2050.[v]

 

The renewable energy act(EEG)from the year 2000 is the motor behind the German energy transition. The EEG has successfully led to a rapid increase in the amount of electricity generated from renewable energy facilities, such as solar, wind, and biogas. It guarantees that the producers of renewable energy receive a fixed price for every kilowatt-hour generated from renewable energy for a period of 20 years. Meanwhile, network-operators are required to preferentially feed-in the renewable energy, so it will be favored over electricity from conventional sources.[vi]This policy has successfully encouraged more investment in renewable energy technologies and led to the construction of more facilities like wind generators. As the greater output results in a growing share of renewable energies on the market, the increasing supply and growing competition result in decreasing costs of the electricity.

 

But the decreasing costs do not mean that consumers pay less. As the costsare decreasing, the producers still receive the same high price guaranteed by the EEG. The price difference has to be covered by the energy consumers.With a growing gap between actual price and fixed price received by energy suppliers, the feed-in tariff presents a growing financial burden for consumers.

 

Nonetheless, the German people carry the rising costs with acceptance. The population’s support is the mainstay of the energy transition. It is clear that abandoning nuclear energy until 2022 won’t come without a price and will present afinancial burden for the energy consumers who pay for the transition, at least temporarily. But this cost is being tolerated since most Germans are aware that nuclear energy, as well, has created high costs for a long time. Thus, the disposal of nuclear waste is a costly undertaking.

 

So far, the energy transition promises to be a success: Eight nuclear reactors have already gone off the grid and the German energy transformation has already successfully led to an increasing investment in renewable energy.[vii]Ultimately, a successful implementation of the current energy agenda will secure clean and safe electricity for future generations without having to rely on nuclear power.

 

As Germany is spearheading the transition to a safer and cleaner national energy production, other countries may use the Energiewende as a model that can be learnt from. A successful closure of all nuclear power plants until 2022 and the implementation of the energy transformation may inspire other countries to follow.

 

By Lisa Heintges

(Intern in International Affairs/Policy Planning Team)

——————————————————————————–

[i]BUND. Anti-AKW-Bewegung. http://www.bund.net/themen_und_projekte/atomkraft/atomkraft_in_deutschland/anti_akw_bewegung/ (accessed July 23, 2014).

 

[ii]Zeit. “Regierung setzt Laufzeitverlängerung für AKW aus.” Zeit. March 14, 2011. http://www.zeit.de/politik/deutschland/2011-03/westerwelle-atomkraft-roettgen (accessed July 22, 2014).

 

[iii]Bundestag. “Atomausstieg und Energiewende als “Herkulesaufgabe”.” Bundestag. 2011. https://www.bundestag.de/dokumente/textarchiv/2011/34716466_kw23_de_atomgesetz/205630 (accessed July 22, 2014).

 

[iv]Economist. “Energiewende.” Economist. July 28, 2012. http://www.economist.com/node/21559667#sthash.QcltSEXQ.dpbs (accessed July 22, 2014).

 

[v]Schwarz, Adrian. Fossil befeuerte Kraftwerke und die Energiewende in Deutschland. Wissenschaftliche Dienste, Deutscher Bundestag, Berlin: Deutscher Bundestag, 2013.

 

[vi]BWE, “Das Erneuerbare-Energien-Gesetz (EEG).” Bundesverband für Windenergie (BWE). http://www.eeg-aktuell.de/das-eeg/ (accessed July 22, 2014).

 

[vii]Deutsches Atomforum. Kernkraftwerke in Deutschland. http://www.kernenergie.de/kernenergie/themen/kernkraftwerke/kernkraftwerke-in-deutschland.php (accessed July 22, 2014).

 

 

※ 글 : 신주운 활동가 (환경운동연합)

admin

admin

국제연대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