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정책 활동소식

[보도자료]연평도 포사격 훈련 계획은 중단되어야 합니다.











[보도자료]


       각 언론사 사회부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문의 : 조경만 국장 02-734-3924)
      [보도요청] <한반도 평화를 위한 호소문> 연평도 포사격 훈련 계획은 중단되어야 합니다
.
      2010 12 19 ()


 


 


1. 전국 450여개 개혁적 시민단체단체의 상설적 연대기구인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시민사회의 논의기구인 ‘시민평화포럼’은 정부의 연평도 포사격 훈련 강행 방침에 우발적 전쟁참화를 불러올 수 있는 긴장고조 행위로 보고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호소문’을 발표합니다.


 


2. 이에 보도를 요청드립니다.


연대회의101219(한반도평화호소문_연평도포사격훈련계획은중단되어야합니다.).hwp








 


 


<한반도 평화를 위한 호소문>


연평도 포사격 훈련 계획은 중단되어야 합니다.
우발적 전쟁참화를 불러 있는 일체의 긴장고조 행위는 중단되어야 합니다



1.
정부가 연평도에서 포사격훈련을 강행할 태세입니다. 북측은 이에 대해 군사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히고 있습니다. 이에 국민들은 크게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이번 포사격 훈련이통상적이고 정당한 훈련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번 포사격훈련은 이미 일종의 무력시위로 인식될 수밖에 없는 상황에 있습니다. 훈련은 단순한 훈련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대응포격과 확전으로 이어질 것이 분명한군사적 초기 행위 되고 있습니다. 지금은 남과 북이 냉정을 되찾고 평화의 길을 모색해야 시기이지 자극적인 포사격 훈련을 강행하여 상대를 무력으로 제압하거나 굴복시키는 위험천만하고 무모한 계획을 실행에 옮길 때가 아닙니다. 우리는전쟁으로 이어질 것이 분명한포사격 계획을 철회할 것을 정부에 강력히 촉구하지 않을 없습니다


 


2. 우선, 당국과 정부가 강행하려는 사격훈련은 결코 통상적이지 않습니다. 여러 정황 포사격 훈련은 무장 갈등이 예고되는 지역에서 확전까지 감수하는 공공연한 무력시위의 성격을 지니고 있습니다. 확전까지도 감수하겠다는 정부의 교전방침이 이를 분명히 보여주고 있습니다. 확전은 남북 주민들의 인명피해까지를 감수하는 군사력 사용임에 틀림없습니다. 그러나 정부의 확전 의지에도 불구하고, 대다수 국민들은 확전가능성을 우려하고 경계하고 있습니다. 국민의 동의와 합의 없이 대통령이 군에 전쟁을 감수하는 행동을 지시해서는 안됩니다. 국민의 대표인 국회가 이러한 성격의 군사작전에 동의했습니까? 확전으로 인한 인명과 재산 피해는 과연 누가 책임질 있습니까? 우리는 이처럼 중대한 문제가통상적인 훈련이라는 이름으로 안이하게 다루어져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정부는 지금 당장 포사격 훈련 계획을 취소해야 합니다. 그리고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는 훈련을 중단시킬 있도록 즉각적인 조처에 나서야 합니다.


 


3. 또한, 훈련이 반드시 정당한 지에 대해서도 의문의 여지가 있습니다. 당국과 정부는 북의 공격을

admin

초록정책 활동소식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 권태선, 장재연 |고유번호 : 101-82-12751|대표전화 : 02-735-7000|Fax : 02-735-7020
새주소 : 03039 서울특별시 종로구 필운대로 23(종로구 누하동 251)|대표 메일 : web@kfem.or.kr
후원 : 우리은행 1005-801-085917(예금주 : 환경운동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