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초록세상 사람들

온난화…정리… // [경고]다음 차례는 너희 인간 들이라고 – (갯벌의 추억)

온난화와 생태계 파괴 (if 평양=제주도, then 제주도=?)
http://kfem.or.kr/kbbs/bbs/board.php?bo_table=green_world&wr_id=9&sca=&sfl=wr_subject%7C%7Cwr_content&stx=%BF%C2%B3%AD%C8%AD
(…
http://bbs.kfem.or.kr/board/read.php?table=g_words&no=26058

http://news.naver.com/vod/vod.nhn?mode=LSD&office_id=055&article_id=0000041281&section_id=001
북한의 조선중앙 TV는
기상 변화와 지구 온난화가 현재의 추세로 계속된다면
30~50년 뒤에는
평양의 날씨가 지금의 제주도와 같아질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중앙TV는 지난 100년 동안 지구의 평균 기온상승은 0.6도 정도인데 비해
북한은 1.9도나 올라
지구 평균의 3배에 달했다고 전했습니다.

http://news.naver.com/vod/vod.nhn?mode=LSD&office_id=055&article_id=0000046078&section_id=001
………
우리나라 특산종 구상나무가
멸종될 위기에 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http://news.naver.com/vod/vod.nhn?mode=LSD&office_id=055&article_id=0000048683&section_id=104
<앵커> 중국 대륙이 엄청난 무더위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35도가 넘는 폭염이 열흘 넘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http://news.naver.com/vod/vod.nhn?mode=LSD&office_id=055&article_id=0000030624&section_id=001
고유가 시대, 현란한 조명들 보시면서
낭비라는 생각 많이 하셨을 텐데
사실 집안에서 무심코 새나가는 에너지도 만만치가 않습니다.
조금만 신경쓰면 한 해 무려 5천억원 어치의 전기를 아낄 수 있습니다.

http://news.naver.com/vod/vod.nhn?mode=LSD&office_id=055&article_id=0000002580&section_id=001
예부터 서민들의 밥상에 자주 오르던 명태.
이 명태가 요즘엔 금태로 불릴만큼 귀해졌습니다.
…앞으로 20년쯤 뒤에는 우리 연근해에서
아예 사라질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http://news.naver.com/vod/vod.nhn?mode=LSD&office_id=055&article_id=0000012720&section_id=001
<앵커>서해는 물론 동해에서도 몰려다니는 큰 해파리들 때문에 어민들이 울상을 짓고 있습니다.

http://news.naver.com/vod/vod.nhn?mode=LSD&office_id=055&article_id=0000011222&section_id=001
<앵커>지구 온난화로
해수면 온도가 계속 오르면서
우리나라 동해안에서 잡히는 어종도 바뀌고 있습니다.
…<기자>강원도 주문진앞 6마일 해상, 그물 가득 샛돔 무리가 잡혀 올라옵니다.
샛돔은 남해에서나 잡히던 고기입니다.
[심홍종/어민 : 돈이 안 됩니다.]
아열대성 해파리가 수십톤 씩 잡혀
그물을 찢어야 하는 경우도 비일비재합니다.

http://news.naver.com/vod/vod.nhn?mode=LSD&office_id=055&article_id=0000029873&section_id=001
바닷 속을 사막처럼 황폐하게 만드는 백화 현상은

http://news.naver.com/vod/vod.nhn?mode=LSD&office_id=055&article_id=0000025688&section_id=001
훌쩍 뛴 값에
그나마도 구하기 어려워진 서해 꽃게,
다 이유가 있었습니다.
…예년의 10분의 1도 안 잡혔다는데
싹쓸이 중국 어선 탓만 하고 있을 때가 아닌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http://news.naver.com/vod/vod.nhn?mode=LSD&office_id=055&article_id=0000021961&section_id=102
얼마전 수입 붉은귀거북이 한강을 점령했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
이번에는 우포 늪이 외래 물고기 때문에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1억년 이상 된 우포늪을 지키려는 노력이
한순간에 물거품이 될 지도 모릅니다.
…)

기상 이변과 지구의 허파(숲) 손상
http://kfem.or.kr/kbbs/bbs/board.php?bo_table=green_world&wr_id=21&sca=&sfl=wr_subject%7C%7Cwr_content&stx=%BF%C2%B3%AD%C8%AD
(…
http://news.naver.com/vod/vod.nhn?mode=LSD&office_id=055&article_id=0000058808§ion_id=001
요즘 유럽대륙이 때 이른 기습 폭설 등
최악의 기상 이변을 겪고 있습니다.

환경파괴가 계속된다면
미니 빙하기가 올 수도 있다는 경고까지 나왔습니다.

http://news.naver.com/vod/vod.nhn?mode=LSD&office_id=055&article_id=0000055409§ion_id=104
지구의 허파로 불리는

아마존 강 일대가
최악의 가뭄에 시달린 끝에

재난 지역으로 선포됐습니다.

이 재앙도 역시 인간들이
자초한 인재라는 지적이 많습니다.

http://news.naver.com/vod/vod.nhn?mode=LSD&office_id=055&article_id=0000039172§ion_id=001
연초부터 지구촌을 뒤흔들던
기상 이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폭설에 폭우,
때 아닌 한파까지

종잡을 수 없는
기상이변이 지구촌 곳곳을 강타하고 있습니다.

http://news.naver.com/vod/vod.nhn?mode=LSD&office_id=055&article_id=0000042101§ion_id=001
이번 산불은
축구장의 6백배가 넘는 삼림과
보물 2점을 비롯한 값진 문화재,

그리고 많은 이들의 삶의 터전을 삼켰습니다.

소방방재청은
전국에서 축구 경기장의 6백배가 넘는 430헥타르의 숲이 불타고
376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했습니다.

http://news.naver.com/vod/vod.nhn?mode=LSD&office_id=055&article_id=0000019892§ion_id=001
건조한 날씨 속에 전국적으로 산불이 잇따른 가운데,
산불 진화를 위해 출동하던 해군 헬기가 추락해 4명이 숨졌습니다.

http://news.naver.com/vod/vod.nhn?mode=LSD&office_id=055&article_id=0000036389§ion_id=103
새해 벽두부터 시작된 지구촌의 기상이변이 오늘(12일)도 계속됐습니다.

자연 재난 영화를떠오르게 하는 불길한 분석도 속출하고 있습니다.

<기자> 산사태가 일어난 미국 라콘치타에는 2살, 6살짜리 어린이 등
실종자가 아직도 20명에 이릅니다.

[로퍼/구조대원 : 전혀 예측 못한 사태였습니다.
아무것도 대비할 수 없었습니다.]

폭우와 폭설로
고립과 정전이 잇따르면서

http://news.naver.com/vod/vod.nhn?mode=LSD&office_id=055&article_id=0000025607§ion_id=105
빙하가 빠르게 녹아내리고
지구의 허파가 파괴돼, 기상 이변이 일어난다.

얼마 전에 나왔던 미국의 환경 재앙 영화가 아닙니다.
현실화하고 있는 지구촌의 환경 위기,
지금의 찜통 더위도 전혀 무관해 보이진 않습니다.

<기자> 북극 빙하가 녹아내리는 모습입니다.

최근 3년 동안 덴마크·그린란드 연구팀이 그린란드 빙하지대에
무인 모니터기지 10곳을 만들어 관측한 결과,
빙하 높이가 1년에 10미터나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년에 1미터가 녹는다는 지난 2001년 미국 나사의 위성관측 결과가
발표된 지 3년 만에
속도가 10배나 빨라진 것이어서
학계에는 충격과 함께 정확성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

[경고]다음 차례는 너희 인간 들이라고 – (갯벌의 추억)
http://kfem.or.kr/kbbs/bbs/board.php?bo_table=green_world&wr_id=20&sca=&sfl=wr_subject%7C%7Cwr_content&stx=%BF%C2%B3%AD%C8%AD
(…
쓸모없는 진흙땅처럼 보이기도하나,
그 위나 속을 들여다보면 각종 생물들이 저마다의 사는 방법을 가지고,
수많은 생물체를 부양하고 있는 곳이 바로 갯벌이다.

예부터 갯벌은 바지락이나 백합, 피조개, 낙지, 쭈구미 같은 연체동물에서부터
꽃게나 새우, 따개비 등 갑각류에 이르기 까지
매우 다양한 어종의 보고이자, 어민들의 삶의 터전이었다.

역사적으로 갯벌에 대한 무분별한 매립행위는 일제침략기(강점기)로 거슬러 올라간다.
1917-1938년까지 11년간에 걸쳐 쌀 증산이란 미명 아래 178개 지구에 걸쳐
매립된 면적이 무려 405㎢에 달하는 것으로 미뤄 보아
이미 이 시기에
웬만한 갯벌은 모두 매립되었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식민지가 아닌 일본에서도 과연 그랬을까 생각하면 씁쓸할 뿐 이다.

갯벌은 단순한 흙이 아니다.
산소를 생산하고 이산화탄소는 제거해 준다.

갯벌 1g 속에는
광합성을 하는 식물성 플랑크톤이 10억 마리 이상 들어 있다.
지구의 산소 70%는 바닷속 플랑크톤이 만들어내는데,
플랑크톤 밀도가 높은 갯벌에서 생산하는 산소량은 실로 막대하다.

또 단단한 탄산칼슘 껍데기를 갖는 패류가 많다.
패류는 껍데기를 만들기 위해 이산화탄소를 흡수한다.
이 과정에서 이산화탄소가 줄어
지구 온난화
방지에도 도움을 준다.

갯벌에는 다양한 생명들이 폭넓게 살고 있기 때문에 육지에서 쏟아내는 오염물질을 정화하는 기능도 갖고 있다.
실제 갯벌 1㎢는
대형 하수종말처리장과 맞먹는다고 한다.

이런 천혜의 갯벌이 점차 사라지고 있다.

관광지, 아파트, 산업단지, 농토 등
전국 각 지에서
생명의 갯벌이 자꾸만 매립되고 있다.

간척지를 복원하려는 노력은 네덜란드가 으뜸이다.
네덜란드는 갯벌이 사라진 후 가중되는 육상의 환경오염을 도저히 감당할 수 없게 되자,
간척 당시와 비교가 안 되는 막대한 비용을 감수하면서 복원공사에 나서고 있다.
미국, 독일, 일본에서도 갯벌을 살리려는 노력이 한창이다.

이들 나라는
건강한 갯벌 없이
육지의 환경 보존이 어렵다는 결론에 도달했기 때문이다.
…)

admin

(X) 초록세상 사람들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