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초록세상 사람들

역사속의 오늘-관동 대지진(Japan Earthquake), 조선인 학살/ 사할린 미즈호 한인 학살은 日 조직적 만행

1923년 9월 1일 일본(japan) 관동 지방에 규모 7.9의 대지진(Japan Earthquake)이 일어났다.
도시 전체가 파괴되고,
도쿄에서는 화재로 밤 기온이 46℃까지 오르는 등
곳곳이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1926년 도쿄 시청에서 발간한 ‘도쿄지진록 전집’에 따르면,
이재민 약 340만 명,
사망자 9만1천344명,
행방불명 1만3천275명, 중상 1만6천514명, 경상 3만5천560명,
전소 38만1천90가구, 전파 8만3천819가구, 반파 9만1천232가구다.

일본 정부는 민심의 불안을 돌리려,
조선인 폭동설을 유포시켜 계엄령을 선포했다.

그리고 그것을 민중에게 확신시키기 위하여
유언반, 지휘반, 실행반 등의 공작대를 조직하여
그들로 하여금 방화·독물투입·투탄 등의 테러 행위를 감행시켜,

마치 조선인들이 한 것처럼 조작했다.

일본인들은 한국인 폭동설을 그대로 믿고,
그 보복책으로 각 지방별로 자경단을 조직, 군경과 자경단에 의한

한국인 대학살이 자행됐다. 이때 학살된 한국인의 수는
김승학의 ‘한국독립운동사’에서
6천66명으로 집계하고 있다.

사할린 미즈호 한인 학살은 日 조직적 만행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oid=081&aid=0000165357
‘제2의 관동대지진’ 사건으로 알려진,

러시아 사할린,
미즈호 한인 학살 사건이

일본 민간인들의 조직적인 만행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일제강점하 강제동원피해 진상규명위원회(진상규명위)는 14일 1945년 해방 직후인 8월20일부터 6일 동안
러시아 사할린 미즈호 마을에서 한인 동포 27명을 잔인하게 학살한 주인공은
바로 같은 마을 일본 주민 19명이 자체 조직한 군인회와 청년단 소속원이었다고 밝혔다.

진상규명위는 다음달 이 사건에 대해 조사한 보고서를 공식 발간할 예정이다.

admin

(X) 초록세상 사람들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