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초록세상 사람들

남북 정상회담 의제 채택에 관한 제언

남북 정상회담 의제 채택에 관한 제언

민족분단의 상징이 되어버린 동서 248㎞ 군사분계선을 기준으로, 남북 각각 2㎞ 약 907.3㎢, 한반도 전체 면적의 약 0.4%에 해당하는 면적이 금기의 땅 DMZ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DMZ는 민간인의 출입이 철저히 통제 되면서 반세기만에 전쟁의 폐허 속에서 생태환경의 보고로 회복되어 경이로움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반세기가 넘도록 사람의 손을 타지 않은 DMZ는 통일 이후 우리나라의 가장 큰 자산이 될 것입니다.

민족분단의 아픈 상처로 기억되었던 DMZ는 통일만 된다면 세계가 주목하는 자연생태환경의 보고로, 환경적 가치와 더불어 경제적, 역사적으로 중요한 가치를 갖게 될 것입니다.

이에 무엇보다도 시급히 △비무장지대 일원에 대한 생태환경조사와 보전계획의 수립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현재까지는 학계와 지역전문가, 환경단체 등에서 한정된 지역만을 조사했기에 DMZ의 생물다양성과 가치가 얼마나 큰지조차 확인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또한 국지적 조사로 인하여 신뢰성의 한계 아니라 보전계획수립에도 효과적인 방법을 도출해 낼 수 없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조사의 필요성을 공감하면서도 군사지역이라는 특수성 때문에 국지적 조사에 머물고 만 것입니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보전계획이 수립되지 않은 상황에서 우후죽순처럼 개발 논리가 퍼져나가고 있다는 것입니다.
남북교류확대와 통일의 초석을 다지는 화해협력의 분위기가 성숙되는 시점에서 비무장지대에 인접한 자치단체와 환경단체, 그리고 일부 정치가들까지 DMZ 주변 개발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서울시의 한강르네상스, 나들섬 조성등 계획이 통일 이후 갖게 될 환경적 가치를 무시한 근시안적 개발계획이라 생각됩니다.

민족의 먼 미래를 생각한다면 무엇보다도 △DMZ 일원에 대한 과학적인 생태환경 정밀조사가 선행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저는 통일이 되고, DMZ를 중심으로 한 생태환경만 잘 관리되어도 우리의 국토자원을 지키면서 단순 개발논리를 뛰어넘는 엄청난 경제적 가치를 창출해 낼 수 있다고 확신합니다.

남과 북의 교류 확대는 그동안의 대립을 뛰어넘어 다가올 통일을 준비하는 밑거름이 되리라 생각 합니다.
그러하기에 ‘비무장지대 일원의 생태환경 남북공동조사’는 경제적 교류를 뛰어넘어 남북의 동질성을 회복하고 통일 이후의 새로운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는 준비가 될 것이라 확신합니다. ‘비무장지대 일원의 생태환경 남북공동조사’는 그동안 분단되었던 민족과 국토의 혈맥을 잇고, 남북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여 민족번영의 기틀이 될 것입니다.

이번 남북정상회담 의제에 ‘DMZ 일원의 생태환경 남북공동조사’를 포함시켜 효율적인 국정수행을 기원합니다.

또한 통일에 밑거름이 될 민주평화통일자문위원회에 환경관련 소위원회가 없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며, 통일을 준비하는 민주평화통일자문위원회에도 통일시대 한반도를 보전할 수 있는 노력을 기울일 환경관련 분과위원회의 설치도 필요하다고 봅니다.

사단법인 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윤 순영

admin

(X) 초록세상 사람들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