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정책 활동소식

[보도자료] 2월 28일자 조선일보 기사에 대한 환경연합 해명

 

지구의 벗 환경운동연합              www.kfem.or.kr


 


(110-806) 서울특별시 종로구 누하동 251번지 ▪ 전화 02)735-7000 ▪ 팩스 02)730-1240







보 도 자 료






2월 28일자 조선일보 기사에 대한 환경연합 해명





○ 오늘 2월 28일 조선일보는 ‘환경운동연합 간부 2명 보조금 횡령 의혹’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환경연합 실무 간부 2명이 지난 3년간 6,600만원의 기업, 정부 보조금을 개인계좌에 넣어 관리해온 것에 대해 자체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 환경연합은 보도된 내용과 관련하여 지난해 12월 말부터 조사위원회를 구성하여 진상을 파악하기 위해 노력해왔으며, 다음 주 중으로 조사를 마무리해 관련 활동가들의 징계여부 및 징계수준 등을 최종 결정할 계획이다.





○ 우선, 지금까지의 조사 과정에서 6,600여만원을 사업담당자 개인계좌에 보관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고, 해당금액은 지난해 말 반납 받은 상태다.





○환경연합 조사위원회는 당사자들로부터 담당 사업과 관련된 개인계좌를 모두 제출받아 개인 유용 의혹의 사실 여부를 조사했다. 이후 조사한 계좌에서 사업비 지출은 확인되었지만, 개인용도로 사용한 흔적은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았다.





○ 조사위원회는 개인계좌 조사를 거의 마무리한 상태이지만, 미진한 부분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신중히 검토 중이다. 늦어도 다음 주 중으로 징계위원회를 열어 해당 활동가들은 물론 활동가 관리감독의 책임을 지고 있는 실무책임자들에 대한 징계여부 및 징계수준을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 환경연합은 사업담당자가 보고하지 않은 채 사업비를 보관해온 것에 대해 문제를 인식하고 이번 사태를 계기로 보다 투명한 회계운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2008년 2월 28일


환경운동연합


 








문의:


미디어홍보위원회 홍보팀 조한혜진 부장(011-9963-0186)


admin

초록정책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