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초록세상 사람들

[전북일보] “새만금 성공 열쇠는 속도전”

[전북일보] “새만금 성공 열쇠는 속도전”

“새만금 성공 열쇠는 속도전”
우리당 전북도당 주최 특별법제정 위한 정책토론회
구대식(전북일보)

새만금사업의 성공 관건은 조속히 특별법을 제정하는 등
속도전에 달려있다는 목소리다.
열린우리당 전라북도당 주최로 28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새만금 특별법제정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하루빨리
새만금특별법을 마련해야 새만금사업은 성공할수 있다”고
의견을 모았다.

김춘진의원(열린우리당 고창·부안)은 “현실적으로나 시기적으로
볼 때 새만금특별법 발의는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고 말했다.

김의원은 “내년에 대통령선거가 있는 만큼 여야 대권후보들로부터
공감을 얻어낼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서승 전주문화원장도 “공간문제와 개발주체, 예산확보문제도
중요하지만 지금은 속도문제가 중요하다”며 속도전을 강조했다.

특히 “중국과의 경쟁력을 고려할 때 새만금사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시간문제”라며 보다 서두를 것을 주문했다.
이병렬 우석대 문화사회대학장은 “서남해권개발을 고려할때
새만금특별법 제정을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규성의원(열린우리당 김제·완주)도 “전북지역 뿐 아니라
대한민국의 새만금을 가꾸기 위해서는 속도전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완주지사는 “전남 서남권개발이나 경기 평택 일대 개발사업이
우후죽순 격으로 펼쳐지고 있다”고 지적한 후 “중국 양산항, 조비전 등을
고려할 새만금 전망이 낙관적이지는 않다”며 조속한 특별법제정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정책토론회에는 열린우리당 전북도당 관계자들과
일반시민 등 약 100여명이 참석했다.

admin

(X) 초록세상 사람들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