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초록세상 사람들

새만금 2030년 개발방안 앞당기자

새만금 2030년 개발방안 앞당기자

 전남 서남해안 개발 청사진이 오는 2016년까지 7조원을 투자하는 방안을
담을 것으로 알려지면서 새만금 중·장기적 비전도 10년 가량 앞당겨야
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정부는 전남 목포·무안·해남·영암 등을 잇는 ‘서남해안권 발전구상’을
실현하기 위해 타당성 조사 용역이 만료 되는 대로 공식 발표하고 국회에
가칭 ‘서남해안권 발전촉진 특별법’을 제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계획에 따르면 오는 2016년까지 산업단지 개발 등 기반조성에 정부예산
5천700억원이 투입되고, 대기업 등 민자 6조6천100억원을 유치하게 된다.

 조만간 서남해안권 발전구상이 발표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오는 2020년과
2030년으로 나뉘어진 새만금 토지수요 분석·개발도 앞당기는 방안이 검토돼야
한다는 여론이다. 국토연구원은 조만간 새만금 토지이용계획(안)을 내놓을
계획인데, 용지별 토지수요 예측과 관련해 2020년과 2030년 두 가지로 나누어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예컨대 지난 2004년 8월에 윤곽을 드러낸 당시의 ‘새만금 용역 중간(안)’에
따르면 관광용지의 경우 2020년까지 150만평을, 2030년까지 450만평을 각각
조성하는 것으로 돼 있다.이는 일부 산업용지와 관광용지 등을 순차적으로
개발하기 위한 방안으로 알려져 있다.

 지역민들은 그러나 항만과 산업용지 등은 중장기적 접근이 필요하다 해도
관광용지 개발은 추기에 집중투입하는 방안이 마련돼야 ‘투자 승수효과’를
누릴 수 있다며 새만금 조기개발론을 주장하고 있다. 서남해안 개발만 해도
향후 10년 안에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는 방안이 본격화하는 만큼 낙후
전북의 새 전기 마련 차원에서 새만금 개발을 앞당겨야 한다는 주장들이다.

  사회단체의 한 관계자는 “조만간 발표할 새만금 토지이용 최종안에
2020년과 2030년 2단계 청사진을 포함하는 것으로 안다”며 “낙후 전북에
새 힘을 불어넣을 관광·전략산업 육성 계획만은 초기에 집중투자하는
방안이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북도민일보 – 박기홍 기자 khpark@domin.co.kr

admin

(X) 초록세상 사람들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