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초록세상 사람들

“새만금 복합단지로 특별법도 긍정검토”

“새만금 복합단지로 특별법도 긍정검토”
권오을 국회 농림수산위원장
김준호(kimjh@jjan.co.kr)

국회 농림해양수산위 권오을 위원장(한나라당, 경북 안동)은 19일
“새만금 간척지의 용도는 농지조성 보다는 복합단지로 조성해야 한다”면서
“새만금 특별법은 법안이 발의되면 한나라당은 물론 국회 상임위
차원에서도 긍정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전북도 국정감사를 위해 전북도를 방문한 권 위원장은 국감후
새만금 신시도 현장을 시찰하면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물막이 공사가 끝난) 현 시점에서 가장 큰 관심사항은 간척지 용도”라 면서
“내부용도는 전북도민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하며
도민들이 원하는 것은 복합단지”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권 위원장은 이어 “새만금 사업은 당초 농지조성이 목적이었으나,
이는 도민들의 요구와 배치되는 것인데다 점차 변화하고 있는
국가 농업정책에 비춰볼 때도 당초 목적을 고집할 필요가 없다”며
“조만간 발표될 연구용역에 따라 계획대로 추진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만금 특별법 제정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당차원에서
공식 논의된 바는 없다면서 “그러나 국회에 법안이 발의되면
한나라당과 농해수위 차원에서도 긍정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일부 언론에서 한나라당이 마치 반대하는 것처럼 보도하고 있는데
그렇지 않다”면서 “분명한 것은 전북도민들의 뜻을 우선시 한다는 것”이라며
도민이 원하는 방향의 사업추진을 거듭 강조했다.

더불어 그는 인천 동아매립지의 시행착오 사례를 예로 들며 “문제는 너무
서두르는데 있다”고 들고 “선출직 단체장이 자신의 임기내에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기 보다는 장기적인 계획하에 추진하는게 도민과 국가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철저한 계획수립을 당부했다.

이와함께 ‘10년전부터 국회 농해수위에서 활동하면서 처음에는 새만금 사업을
반대했다’고 밝힌 그는 “공사가 상당히 진행되고 있는 현 시점에서의 ‘시비’는
시간낭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북일보>

admin

(X) 초록세상 사람들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