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초록세상 사람들

새만금용역 연기 반발 확산

새만금용역 연기 반발 확산
정부 12월 연기발표에 道 등 “도민 우롱”

전북도는 정부가 새만금사업의 내부토지 이용계획에 대한 연구용역 완료시점을
당초 6월에서 12월로 연기된 것과 관련해 “전북도민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이승우 정무부지사는 지난 23일 국토연구원의 연기 발표 직후 가진 기자회견을
갖고 “국토연구원을 비롯한 5개 연구기관이 토지 이용계획 용역을 또다시 연기한
것은 지난 16년간 새만금사업의 성공을 위해 피와 눈물을 흘렸던 전북도민을
우롱하는 처사” 라고 밝혔다.

이 부지사는 특히 “국토연구원이 밝힌 연장의 이유도 설득력과 타당성이 부족하다”고
전제한 후 “새만금 토지이용계획의 연기사유로 연구용역 장래 토지이용
목표연도를 2020년에서 2030년으로 연장을 주장했으나 그러나 새만금처럼
대단위 사업의 경우 장·단기 계획이 처음부터 포함되어 있어야하는데 이제 와서
2030년으로 목포 연도를 연장하기 위해 용역제출시한을 연기해야 한다는 것은
진실을 감추기 위한 허술한 변명이다”고 주장했다.

이 부지사는 또“이번 정부의 연기발표로 새만금 내부개발 추진 일정과 새만금
특별법 및 신항만 건설 계획에 큰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와관련 전북도의회와 새만금완공전북도민총연대, 상공인 등도 잇따라
성명을 발표하고 정부와 여당을 성토했다.

김병곤 도의장을 이날 성명을 통해 “정부가 새만금 내부개발 관련 용역결과
발표를 연기한 것은 열화와 같은 전북도민의 여망을 외면하고 전북발전의
발목을 잡는 무책임한 행동이다”고 주장했다.

새만금완공전북도민 총연대는 “정부가 당초 오는 30일 발표를 약속했던 새만금
내부개발 용역결과를 12월로 연기한다는 발표에 전북도민은 크나큰 실망과
우려를 금치 못하고 있다”며 “정부 여당은 전북도민들의 열망을 헤아려
책임지고 새만금 내부개발을 서둘러야 한다”고 강력히 요구했다.

전라북도상공회의소협의회도 성명을 통해 “정부는 당초 계획대로 용역결과를
6월말까지 발표하고 공론화를 거쳐 올 12월까지 내부이용계획에 대한 안을
확정해 줄 것”을 요구했다.

한편 국토연구원은 이날 “중장기적인 토지 수요를 분석하기 위해 목표연도를
기존 2020년에서 2030년으로 늘리고 환경분야 검토 대상도 간척지 내부에서
만경·동진강유역과 방조 제 외측까지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용역 발표 연기
입장을 밝혔다.

김경섭 기자 kskim@domin.co.kr

admin

(X) 초록세상 사람들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