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정책 활동소식

[보도자료] 용산기지 생태공원화 시민연대 발족 기자회견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0907용산시민연대보도자료.hwp

용산기지 생태공원화 시민연대 발족 기자회견 보도자료

별첨 :
<용산기지 생태공원화 시민연대 경과와 구성, 과제>
<용산기지 생태공원화 시민연대 발족 기자회견문>

최근 용산기지의 반환을 앞두고 ‘용산기지의 개발화 VS. 공원화’에 대한 정부(건교부)와 서울시간의 충돌양상에 초점이 맞추어지면서, 정작 건교부는 물론 서울시와도 다른 입장과 주장을 가진 시민사회의 목소리는 제대로 울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용산 미군기지는 역사 · 문화유산을 보전하는 역사공간으로, 동시에 서울의 남북 생태축을 잇는 세계적인 도심 생태공원으로 조성되어야 하며, 주변지역 또한 경관보호와 접근성 향상을 위해 합리적으로 정비되어야 할 것입니다.

그러나 정부는 주한미군 기지이전 비용 마련을 위해 용산기지의 일부를 주거 및 상업용지로 개발하고, 공원 조성 부지에도 지하역사 개발과 문화 · 여가시설 개발을 추진하고 있습니다.그리고 이미 이러한 개발계획에 편승한 주변 지역은 고밀도 개발 압력과 투기열풍이 드세지고 있습니다.

이에 환경운동연합, 서울그린트러스트, 참여연대, 녹색연합, 평통사, 문화연대 등 18개 단체는 9월 7일 오전 11시 희망포럼 기자회견장에서 용산기지 생태공원화 시민연대 발족식을 열었습니다.
윤준하 환경연합 공동대표의 인사말을 서두로 이정수 녹색미래 사무총장, 홍성태 참여연대 정책위원장이 용산기지 생태공원화 시민연대 발족배경과 목적, 방향에 대한 설명이 있었습니다.

‘용산기지 생태공원화 시민연대’는 앞으로 용산기지 개발을 위한 용산공원 특별법안 철회를 주장하고, 용산기지가 시민들을 위한 생태 숲으로 태어날 수 있도록 다음사항을 결의하고 실천할 것입니다.

1) 용산기지는 천천히 생태공간으로 조성되어야 한다.
2) 용산공원 특별법 제정은 철회되어야 한다.
3) 산재 미군기지도 공원부대시설 부지나 공공용지로 활용해야 한다.
4) 서울시는 용산기지 주변지역의 고밀도 개발을 억제하고 완충지대 개념을 도입해야 한다.
5) 용산기지는 기념 공원이나 시설 공원이 아니라 생태공원으로 조성되어야 한다.
6) 용산 본기지 81만평 내 존치시설을 이전하고 전면 공원화해야 한다.
7) 시민 참여를 확대하고 ‘용산 민족∙역사 공원 건립추진위원회’를 재구성해야 한다.

문의
환경연합 정책실 간사 권채리
환경연합 정책실장 이상훈

admin

초록정책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