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정책 활동소식

[성명서]또다시 지역갈등 조장하는 산자부 핵폐기장 강행정책 규탄한다.

또다시 지역갈등 조장하는 산자부 핵폐기장 강행정책 규탄한다.
– 삼척 마경만 정책실장, 핵폐기장 유치측 구타로 병원 입원치료 중-

지난 7월 10일, 강원도 삼척시 원덕읍 복지회관에서 삼척 핵폐기장반대대책위 마경만정책실장이
삼척 국책사업유치위원회 홍모위원장 외 2인으로부터 구타당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홍모 위원장 외 2인은 마경만 실장의 목을 조르고, 허리를 뒤로 꺾는 등 폭행을 일삼았고, 마경
만 실장은 목과 허리부상으로 현재 병원에서 입원치료 중이다.

이날 폭행은 삼척시 원덕읍에서 열린 강원대 이모교수의 ‘양성자가속기 사업과 방폐장 유치지
역 지원방안에 대한 설명회’에서, 일방적 설명회에 대한 반대 입장 개진하는 마경만 실장을 홍
모 위원장이 강제로 끌어내면서 발생했고, 마경만 실장은 설명회장 밖에서 구타당하고 폭언을 듣
는 등 15분가량 봉변당했다.

지난 달, 전북 군산에서도 군산핵폐기장반대대책위 소속 회원이 군산 국책사업추진단에 폭행당
해 병원에 입원하고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하는 등, 핵폐기장 유치로 인한 지역주민간의 갈등이
점차 확산되고 있다.

게다가 최근 2차례에 걸친 산자부 주최 설명회가 반대단체 입장을 불허하는 등 파행적으로 운
영, 정부 스스로 지역갈등을 유발하고 지역공동체를 파괴하는 행태를 취함에 따라, 주민들 사이
갈등의 골이 더욱더 깊어지고 있다. 반핵국민행동은 이 같은 사태를 강력히 규탄하며, 또다시 비
민주적 방식으로 핵폐기장 강행하는 산자부의 행태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

지난 6월 16일, 산자부는 또다시 핵폐기장 부지선정을 위한 공모을 발표하면서, 부안사태로 인
한 지역공동체 파괴와 갈등에 대해 사과한 바 있다. 그러나 민주적 절차를 강조하고 주민수용성
을 우선순위에 두겠다는 산자부의 주장은 벌써부터 어긋나고 있다.

반핵국민행동은 아직도 부안사태로부터 사회적 교훈을 얻지 못하는 산자부의 추진정책에 대해 우
려를 표하며, 사회적 합의를 이루어가는 느린 걸음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가장 빠른 방법
임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

*문의 : 이승화 간사(011-9083-3968)

admin

초록정책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