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정책 활동소식

전쟁반대및 정부의 이라크전지지 및 파병방침 철회를 촉구하는 동시 1인시위

기독교환경운동연대·녹색교통운동·녹색미래·녹색소비자연대·녹색연합·다함께·문화연대·민족화해
자주통일협의회·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민
중연대·보건의료단체연합·불교환경연대·수원환경운동센터·여성환경연대·전국농민회총연맹·전국민
주노동조합총연맹·좋은벗들·참교육을위한전국학모회·참여연대·평화네트워크·평화를만드는여성회·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풀꽃세상을위한모임·학술단체협의회·한국YMCA전국연맹·한국민족예술인총
연합·한국불교환경교육원·한국여성단체연합·한국여성민우회·한국여성의전화연합·행정개혁시민연
대·환경운동연합·환경정의시민연대·흥사단·전쟁반대평화실현공동실천·미군장갑차 여중생 고 신효
순,심미선 살인사건 범국민대책위

○일시 장소: 2003년 3월 19일(수) 낮 12시, 종합청사, 청와대, 국방부 등 앞

1. 미국의 이라크 공격이 임박한 가운데 오늘(19일) 한국 시민사회단체는 정부의 이라크전 지지
에 항의하고 파병방침 철회를 촉구하기 위한 동시 1인시위를 종합청사(환경운동연합),신청사(녹
색연합),청와대 (참여연대)미대사관(평화를 만드는 여성회)에서 갖습니다.

2. 이 날 시민사회단체들은 동시 1인시위를 통해 미국의 이라크 공격은 자국의 이해를 위해 다
른 민족의 생존을 위협하는 부도덕한 전쟁을 강력히 규탄한다. 또한 국제사회의 반전여론에도 불
구하고 유엔승인도 없이 전쟁을 감행하려는 미국의 이라크 공격을 정부가 지지, 지원하는 것은
용납될 수 없는 일이며, 다른 나라에 대한 전쟁을 지지하는 대가로 한반도 평화를 얻을 수 없다
는 입장을 분명히 한다. 시민사회단체는 정부의 한국군 파병방침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하면
서 정부가 파병계획을 철회할 때까지 총력을 다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힌다.

환경운동연합 성명서———————————–

이라크 전쟁은 인류를 향한 미국의 범죄다.
과연 누가 인류를 향해 대량살상무기를 휘두르고 있는가.

○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은 오늘 오전 10시 대국민 담화를 통해 이라크에 대해 48시간의 최
후 통첩과 함께 전면적인 군사 공격을 단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결국 부시는 새로운 세기의
항구적 평화를 요구하는 국제사회의 여론을 묵살하고 이라크 공격을 감행하기로 결정하였다.

○ 오만하면서도 부도덕한 제국의 석유와 패권을 위한 전쟁이 시작된 것이다. 환경운동연합은 전
세계 지구의 벗 이름으로 모든 전쟁과 군사화된 폭력을 반대한다. 특히 한정된 생태자원을 독점
하기 위해 국제법까지 서슴치 않고 짓밟는 제국의 오만함에 분노를 표한다. 이미 전 세계적으로
수천만명의 사람들이 거리로 나서 평화를 주문하고 전쟁반대를 외치고 있다. 이 목소리는 인종
과 지역, 국가, 성을 뛰어넘는 평화를 염원하는 전 세계인의 목소리다. 지구를 몇바퀴 돌면서 세
계가 한 목소리를 낸 이 유례 없는 반전운동은 바로 이 전쟁에 대한 인류의 판결이다.

○ 부시 패거리들은 부도덕한 전쟁을 정당화하기 위해 지난 91년의 결의문까지 동원하고 있지만
세계 시민사회는 그 무엇으로도 전쟁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 전쟁의 참혹한 결과에 대한 수많
은 보고서를 인용하지 않더라고, 문명을 거스리는 ‘전쟁 ‘이 가져오는 수많은 무고한 인명피해
와 자연환경 파괴는 걸프전쟁과 그 이후에 지속적인 경제봉쇄를 통해 확인되고 있다. 또한 앞으
로 미국의 폭격에 의해 적게는 수만명에서 많게는 수십만명의 사람들이 미국의 직접 폭격에 희생
을 당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굶주림과 질병 등 전쟁의 간접적 피해자들까지 포함하면 그 수
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것이다. 물론 무고한 민중의 피해는 어린아이와 노약자 여성에게 집중
될 것이다. 전쟁의 참상에 대해서는 여기서 더 이상 열거하지는 않겠다.

○ 부시 패거리들은 전쟁의 정당성을 대량살상무기 폐기라고 밝히고 있으나 이마저도 명확한 근
거가 없다. 오히려 부시의 최후 통첩과 더불어 가파르게 상승한 미국의 증시는 이 더러운 전쟁
이 결국 누구를 위한 것인지 웅변하고 있다. 과연 누가 인류를 향해 대량상상무기를 휘두르고 있
는가.

○ 또한 노무현 정부에게 분명히 밝힌다. 우리는 한국정부의 이라크 전쟁 지원 계획을 철회 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다른 나라의 피의 대가로 우리나라의 평화를 보장받겠다는 짓은 평화로
운 국제사회를 바라는 우리로서는 생각하기조차 끔직한 발상이다. 또한 대다수의 국민들과 국제
사회가 반대하는 전쟁을 지지한다면 이는 국민에 대한 배신행위이고 또한 국제사회의 조롱거리
만 될 뿐이다.

○ 부시는 대량살상무기를 내세운 석유 전쟁을 주장할 것이 아니라 9·11일 테러 희생자의 10배
이상의 사람들이 매일 죽어 가는 지구환경악화 상황에 주목하여야 한다. 전쟁의 이면에 가려져
있는 빈곤과 그로 인한 지구환경 악화야말로 바로 지탱가능한 지구를 위협하는 최대의 위협이
다. 미국은 즉시 석유를 둘러싼 전쟁을 중단하라. 미국은 인류를 향한 범죄를 멈춰라.

2003년 3월 19일
환경운동연합

[담당: 명 호 정책기획실 부장 011-9116-8089, mh@kfem.or.kr ]

admin

초록정책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