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정책 활동소식

서울 장묘대란 눈 앞, 원지동 추모공원 축소 안된다!

서울시민의 성남, 인천 화장장 이용률을 조사해 보니 서초구와 강서구민 등 각각 47.8%
와 70.9%
벽제 멀고 포화상태, 가까운 인천, 성남, 수원 화장장으로 몰려, 그나마 서울시립 납골시
설 절대부족

○ 최근 서울시와 서초구는 원지동 추모공원 축소와 납골당 건설을 포기하려는 의도를
언론을 통해 밝혔다.
이에 환경운동연합은 눈앞에 이른 서울시 장묘대란을 인지하고도 무책임한 행정을 펼치
고 있는 서울시와 서초구를 강력하게 규탄하는
바이다.

○ 원지동 추모공원은 2001년 장묘문화 개선을 위한 엄청난 사회적, 국민적 합의를 거
쳐 결정되었다. 당시 서울시는 2005년이면
서울시민의 화장률이 70%에 이르러 현재 벽제 화장로의 1.6배인 최소 36기의 화장로와
13만 1천위의 납골시설이 추가로 필요하다고
주장하였다. 그리고 추모공원을 확보하지 못하면 2005년에는 1일 28구, 연간 10,220구
가 화장을 못하고, 20,525위가
납골을 하지 못함으로써 장묘 대란이 불가피하다고 스스로 역설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
고 서울시와 서초구가 추모공원의 축소와 납골당의
포기를 밝히는 것은 스스로 말을 져버리는 무책임한 행정이며 장묘대란 방기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

○ 2002년 말, 수도권 주변 납골당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인 소비자시민의 모임에 의하
면 개인 납골당의 경우 최고 250만원,
가족 납골당의 경우 최고 1,8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 시립 납골당과의 현격한 차이
를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납골묘의 경우
통상 수천만원 대에 이르고 있어 큰 무리를 빚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영세한 납골 재단
의 경우 그 운영의 불확실성 때문에 사회적인
문제로 대두될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울시가 민간 장묘시설을 이야기하는
것은 서울시의 책임을 방기하는 것이며, 민간
장묘시설이 갖고 있는 폐단을 알면서도 그 피해와 부담을 고스란히 시민들에게 떠넘기
는 행위로 규탄 받아 마땅하다.

○ 환경운동연합에서는 지난 2002년 12월 수도권의 인천, 성남, 수원 화장장에 대한
2001년 현황 자료조사를 분석하였다.<표 1, 2 참조> 그 중 서울시민의 이용도를 분석해 본 결과 성남화장장을 이용하는 서울
시민 중 가까운 서초구, 강남구, 송파구,
강동구민 등이 47.8%에 이르는 808명이고 인천의 경우 가까운 양천구, 구로구, 영등포
구, 관악구, 금천구, 강서구민 등이
70.9%에 이르는 697명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수원시의 경우는 구별 통계 없이 564명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인천, 성남,
수원 화장장을 이용한 서울시민은 2001년 서울시민 20,305명이 화장한 것과 비교하면
10.9%에 불과한 것이지만 서울시립
벽제화장장이 서초구 등의 지역과 거리가 멀고 또한 2002년 10월부터 벽제 화장장이 과
부화 상태를 피하기 위해 하루 89건만
(벽제의 적정화장 건수는 하루 62구) 예약을 받고 있는 상황 이어서 서울시민의 성남과
인천, 수원 이용도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고 실제로 관련 담당자들은 서울시민의 이용률이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이러한 상황은 2002년 화장률이
50%를 넘어서고 계속해서 화장률이 상승하고 있는 경기지역을 고려했을 때 필연적으로
심각한 장묘대란이 벌어질 수밖에 없다. 더욱이
서울시립 납골시설의 경우 지난 2002년 12월 초에 겨우 1만여기만이 남아 있어서 2003
년 4, 5월이면 모두 만장될 것으로
예상돼 서울 장묘 대란이 눈앞에 벌어질 예정이다. 참고로 2002년 10월까지 벽제 화장장
의 경우 총 24,790구를 화장하였고
이 중 서울시민이 14,485구로 58.4%, 타시도민 10,305구로 41.5%로 조사되고 있다. 그리
고 성남은 15기, 인천은
11기, 수원은 7기의 화장로를 보유하고 있다.


<표 1 - 2001년 성남시 영생관리사업소 서울시민 이용현황 >










































































종로구


중구


용산구


성동구


광진구


동대문


중랑구


성북구


강북구


도봉구



19


18


49


62


98


56


112


51


25


42


532


노원구

은평구

서대문

마포구

양천구

강서구

구로구

금천구

영등포

동작구


73

19

17

28

20


30

29

18

28

42

304


관악구


서초구


강남구


송파구


강동구



총계


44


100


192


274


242


852






1,688


<표 2 - 2001년 인천시립화장장 서울시민 이용현황>










































































종로구


중구


용산구


성동구


광진구


동대문


중랑구


성북구


강북구


도봉구



16


14


17


2


4


7


8


4


9


6


87


노원구


은평구


서대문


마포구


양천구


강서구


구로구


금천구


영등포


동작구



16


12


12


36


95


86


172


99


132


63


723


관악구


서초구


강남구


송파구


강동구







총계


113


11


24


11


13


172






982


○ 서울시와 서초구가 서로 책임을 떠넘기고 있는 상황에서 장묘대란은 눈앞에 다가오
고 있다. 그리고 원지동 추모공원을 축소 또는
포기한다면 서울시 어디에도 장묘 시설이 들어설 가능성은 없어진다. 또한 그 영향은 전
국적으로 미쳐 장묘시설에 대한 혐오 인식이
높아지고 그에 따른 지역이기주의가 판을 쳐 우리나라 장묘문화 개선에 크게 역행할 것
이 불을 보듯 뻔하다. 서울시와 서초구는 정답을
알면서도 피해 가려는 어리 섞은 행동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 그리고 눈앞에 다가온 장
묘대란을 피하기 위한 보다 깊은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원지동 추모공원은 사회적, 국민적 합의 과정을 통해 이뤄진 만큼 환경운동
연합에서는 계속해서 이 문제에 관심을 기울일
것이다.

※ 문의 : 이철재 간사 (02-735-7000 / 016-237-1650), 김혜정 활동처장(011-413-
1260)

admin

초록정책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