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정책 활동소식

한나라당 등 줄이은 대선후보들의 핵발전소 건설 반대입장, 당론으로 정책으로 증명하라

[성명서]

한나라당 신고리 1,2호기 건설강행 재고 발표 등 줄이은 대선후보들의 핵발전소 건설 반대입장,
당론으로 정책으로 증명하라

○ 정치의 계절을 맞이하여 각 당의 핵발전소 건설을 백지화하거나 제고해야한다는 발표가 잇
따르고 있다. 지난 11월 5일 국민통합21 정몽준 대통령 후보가 울산 핵발전소 백지화 지지선언
에 이어 11월 15일 한나라당 정책위원회에서 공식적으로 신고리 1.2호기 건설강행 재검토를 촉구
하는 논평을 발표하였다.

○ 이는 신고리 1.2호기 건설을 반대하는 울산지역주민들의 반대운동이 4년을 넘기면서 부산, 울
산, 경주 시민들의 반핵운동이 핵발전소가 있는 해당자치단체의 단체장, 해당지역출신 국회의원
등은 물론 대통령 후보들에게도 핵발전소 건설 백지화에 동참하지 않을 수 없을 정도로 압박하
고 있는 결과라고 평가한다.

○ 환경운동연합은 제한적이지만 한나라당의 신고리 1.2호기 건설강행 재검토를 촉구하는 논평
을 환영하며 핵발전소 추가건설 반대, 21세기를 기획하는 대선 후보들의 환경과 생명, 평화에 대
한 의지를 가늠하는 중요한 지표가 될 것이다.

민주노동당 권영길 후보도 핵발전소 추가건설반대 및 핵에너지정책의 폐기를 당론으로 확정하
고 공식 발표하였고 국민통합21 정몽준 후보도 지역언론사 주최 대선후보 초청토론회에서 “신고
리원전 건설”에 대해서 “전 세계적으로 원자력발전소를 짓지 않는 추세와 함께 울산지역내 원전
증설계획은 재고돼야 한다”고 분명하게 밝혔다. 하지만 우리는 이것이 자신의 지역구 사안이기
때문에, 또는 정치적 고려때문에 부분적으로 반대운동에 손들어주는 것이 아니기를 진심으로 바
란다.

○이같이 대선 후보들이 핵발전소 추가 건설반대에 동참하고 있는 것이 정치적 제스춰가 아님
을 증명하기 위해서는 한나라당은 반핵정책을 당론으로 확정해야하며 이번 대선에서 반핵을 공약
화해야한다. 국민통합 21도 당론과 대통령 선거 공약에서 반핵의 의지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 환
경운동연합은 대선에 나선 후보들에게 대선공약으로 신고리 1.2호기 백지화, 핵 발전소 추가건
설 반대를 공약으로 채택해 줄 것을 제안한다. 어떤 후보도 핵발전 에너지 정책을 극복하려는 의
지가 없다면 지속가능한 21세기를 원하는 국민들의 진정한 지지를 얻기는 어려울 것이다.

문의: 양이원영 환경운동연합 반핵팀장735-7000/018-288-8402)

환경운동연합

admin

초록정책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