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정책 활동소식

주민생명 위협하는 금호환경 소각로 피해지역을 즉각 ‘다이옥신 재해지역’으로 선포하고 피해 주민대책을 수립하라.

○ 8월1일 오전 11시 (사)시민환경연구소 (소장 장재연 張栽然)가 발표한 ‘평택시 소재 금호환경
소각장 주변지역주민 건강영향조사 결과’에 의하면 암환자를 포함한 소각장 인근 주민 10명의
혈중 다이옥신농도가 평균 53.4 ppt TEQ lipid로 국내외를 막론하고 가장 높은 수준으로 밝혀지
므로써 소각장으로 인한 다이옥신의 피해가 현실로 드러났다. 이로써 지금까지 폐기물 소각과정
에서 배출되는 다이옥신에 의한 주민건강피해를 부정해왔던 정부의 잘못이 밝혀진 만큼 정부는
이번 연구결과를 반영하여 소각정책을 전면 재검토하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

○ 이번 조사에서 다이옥신에 의한 소각장 주변지역주민 건강피해가 확인된 만큼, 소각장 인근
에 거주하는 주민 전체를 대상으로 건강피해조사를 확대 실시하는 것은 물론 다이옥신의 구체적
인 오염경로를 정밀조사하여 이에 대한 대책을 시급히 수립하여야 한다.

○ 이에 환경운동연합은 이번 조사결과를 중심으로 전국의 폐기물 소각장 지역의 환경단체와 주
민조직과 연대하여, 소각장에서 발생되는 다이옥신의 위해성을 알리고, 정부로부터 소각정책에
대한 투자예산 삭감 등 소각정책 전면 재검토를 요청할 계획이다.

– 우리의 요구 –

하나. 주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주)금호환경 소각로의 가동은 즉각 중지되어야 한다.
둘. 정부는 금호환경 소각장 주변지역을 ‘다이옥신 재해지역’으로 선포하고 지역주민에 대한
종합적인 환경역학조사를 실시하라.
셋째. 정부는 전국의 사업장폐기물 소각장 인근 주민에 대한 건강 및 환경피해 저감을 위한 대책
을 시급히 수립하라.
넷째. 환경부는 소각장으로 인한 다이옥신 피해를 인정하고 소각위주의 폐기물정책을 전면 재검
토하라

※ 문의: 맹지연 환경정책팀장 011-203-3665, 박경애 홍보팀 간사 018-216-2208

2002. 8. 1
환경운동연합

admin

초록정책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