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초록정책 활동소식

잿밥에 눈 먼 강원도의 동강 팔아넘기기

잿밥에 눈 먼 강원도의 동강 팔아넘기기

무분별한 도로공사와 민박촌 조성으로 동강의 훼손과 유원지화에 앞장섰던 강원도가 주변에 대규
모 위락시설 건설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동계 올림픽 개최를 핑계로 동강 북쪽 5km
인근에 추진 중인 이들 시설은 대규모의 스키장과 골프장, 콘도미니엄, 호텔 등으로 이루어진 국
내 최대 규모라고 한다(한국일보 11월 13일자).

이에 따라 이미 빈사상태에 빠져 있는 동강유역의 생태계는 리조트 건설에 따른 산림파괴, 오
폐수 유입, 관광객 증가로 최악의 위기를 맡게 되었다.

다른 한편으로, 그 동안 강원도가 동강보전을 위한 종합계획의 수립을 마다하고, 도로 확포장
과 민박촌 유치에 열올리며 동강을 3류 관광지로 전락시키려 한 이유가 분명해 졌다. 강원도는
입장료와 주차료 징수가 전부인 자연휴식지를 동강보전의 대안으로 선전해 왔으나, 사실은 동강
을 이들 리조트에 연계된 유원지로 끼워 팔기 위해 얄팍한 계략을 부렸던 것이다.

따라서 환경운동연합은 표리부동한 강원도의 부도덕과 반환경성을 규탄하며, 강원도의 정략으
로부터 천혜의 경관과 생태계의 보고인 동강을 살리기 위한 강력한 운동에 나설 것임을 밝힌다.
이를 위해, 동강의 난개발과 선심적 예산집행의 난맥과 낭비의 실상을 조사하여 동강 파괴의 책
임을 물을 것이며, 강원도의 동강유원지화 계획인 자연휴식지 계획에 맞서 투쟁할 것임을 약속한
다.

또한 환경운동연합은 무대책과 방치로 일관해온 환경부의 책임을 지적하며, 맹성과 시급한 대
책을 촉구한다. 오늘 사태의 근본 원인은 환경부가 동강보전의 유일하고도 효과적인 방안인 임시
생태계보전지역 지정을 1년 반이나 미루면서, 투기꾼과 선심행정이 판친 결과였기 때문이다. 따
라서 환경운동연합은 실질적인 동강보전과 지역주민들에 대한 지원이 가능한 ‘임시 생태계 보전
지역’ 지정을 다시 한번 주장하는 바이다.

2001. 11. 13.
환경운동연합

문의 : 김혜정 활동처장(011-413-1260)

admin

admin

(X) 초록정책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