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정책 활동소식

국립공원관리공단 엄대우이사장 사퇴발표에 대한 논평

국토환경의 최후 보루인 국립공원의 보존과 관리를 위해 공단의 환경부 이관을
주장해왔던 환경운동연합은 엄대우이사장 체제가 들어서면서 많은 기대를 해왔다.

그러나 우리의 기대와는 달리 엄이사장이 책임지고 있는 공단은 행자위에서 환경부
로 이관되는 위상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국립공원을 돈벌이 수단화하는 구태를 벗어
나지 못했다. 이에 환경운동연합은 공단의 대규모 북한산 개발계획과 공단 직원 및
친인척들의 국립공원지역내 불법 건물 소유 등에 대한 책임을 물어 엄대우이사장의
사퇴를 촉구한 바 있다.

그러나 환경단체와 사회적 비판에도 불구하고 공단은 자성은커녕 정치적 공세라는
식의 노골적인 불만을 터뜨려왔다.

이러한 가운데 뒤늦게나마 엄이사장이 사퇴를 표명한 것은 일련의 문제에 대해 책
임을 지겠다는 의지로 받아들이고 싶다.

우리는 이제라도 정부가 변화하는 위상에 걸맞게 차기 공단 책임자는 정치적 인물
이 아니라 환경적 철학과 정책의지를 지닌 인물로 임명할 것을 촉구한다.

1999년 10월 19일

환 경 운 동 연 합

admin

초록정책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