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논평] 박근혜후보는 경북동해안을 원자력 위험으로 내몰지 마라







핵 없는 사회를 위한 공동행동







논평


박근혜후보는 경북동해안을 원자력 위험으로 내몰지 마라



지난 11일 박근혜후보는 한국지역언론인클럽과의 인터뷰에서 경북동해안에 원자력 연구․산업벨트 조성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우리는 박근혜후보의 이 같은 공약이 국내최대의 원자력밀집지역인 경북동해안 지역을 더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정책이라 평가한다.



실제 경상북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원자력클러스터 계획은 고준위핵폐기물인 사용후핵연료 재처리 시설과 고속증식로, 중소형 원자로 건설 등 지구상에서 가장 위험한 핵시설을 한 곳에 집중하는 내용으로 채워져 있다. 이미 국내 원전의 절반인 11개의 원전이 가동 중인 경북에 더 원자력 시설을 채워나가는 것은 원자력산업을 살릴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경북지역의 주민들을 영원히 원자력의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위험천만한 계획이다.



이는 박근혜후보가 정책공약집에서 원자력발전에 대해 ‘국민의 안전을 우선 고려하며, 신규원전에 대해 신중하게 재검토하겠다’는 것과도 배치된다. 우리는 이러한 공약이 박근혜 후보가 이명박 정부의 원자력확대정책을 그대로 이어나가겠다는 걸로 밖에 해석이 안된다. 박근혜 후보는 경북동해안 지역의 주민들을 원자력의 위험에 빠뜨리는 ‘경북동해안 원자력벨트’ 지원 계획을 당장 철회하길 바란다.



<관련기사>


“경북 동해안 원자력 벨트 조성 지원” -새누리 박근혜 대선후보 인터뷰


(경북매일 2012.12.12)



2012년 12월 14일


핵없는사회를위한공동행동



* 문의: 핵없는사회를위한 공동행동 사무국 안재훈 간사 (010-3210-0988)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