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환경파괴 제보게시판

[일반] 대추귀고둥 서식지 파괴 현장 보고

 

어찌 이런 일이…….


우리의 무지와 무관심이 멸종위기 환경보호종 대추귀고둥의 서식지를 파괴했다.




  장마가 시작되기 전부터 진행된 것으로 보이는 포크레인 공사의 여파로 백수 대신리 대치마을 앞 기수역에서 살고 있던 대추귀고둥 서식지가 무참히 파헤쳐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대추귀고둥은 기수역(바닷물과 강물이 만나는 지역)과 갈대 그리고 의지처이자 은신처인 바위가 한데 어우러진 곳에서만 서식하는 생물체로 이 조그만 고둥의 몸 안에 아가미와 원시폐가 같이 존재하는 희귀생물입니다.
  이런 이유로 창조론자들이나 진화론자 누구에게나 중요한 가치를 지닌 지표종으로, 환경생태학자들에겐 더없이 소중한 교육적 가치를 지닌 존재로 여기고 있습니다.  이 고둥들은 예전에 전국의 4대강 하류나 바다로 흘러드는 하천의 끝에 많이 살고 있었으나, 강 하구에 하구 댐들이 건설되면서 그 개체수가 급격히 줄어 멸종 위기종이자 환경보호종으로 지정된 생물입니다.
  특히 영광을 찾은 일본학자들은 이 생명이 영광의 백수 대신리 수계에 살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이 가지는 생태적 가치가 이루 말할 수 없이 중요하다고 이구동성으로 밝히고 있는 것을 보면 이 생명의 중요성을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을 것입니다. 또한 지난 날 새만금 방조제가 완성되면서 사라질 운명에 처한 새만금에 살고 있던 대추귀고둥을 군산과 서천에서 활동하는 환경운동가들이 70여 마리를 영광의 대신리 수계에 시집보내온 사실은 지구환경을 생각하는 모든 이들에게 진한 아쉬움과 감동을 준 사건으로 기억되고 있습니다.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대추귀말자연학교 김상훈씨는 이런 불상사가 늘 우려되어 지속적으로 대신리 수계를 특별환경 보호구역으로 지정해서라도 이런 생태적 가치를 지닌 생명들을 보호해야한다고 주장해왔지만 아무런 조처가 없었다는 점을 너무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히고, 사후약방문적 성격이 짙지만 지금이라도 이 문제에 대한 특별 조처를 해줄 것을 강력히 영광군에 요청했습니다.
  또한 이후에라도 이런 심각한 훼손과 방치가 지속될 경우 전국의 환경생태운동가와 환경운동연합에 이 참상을 알리고 영광군의 무지와 무성의를 규탄하고 고발할 수밖에 없음을 공개적으로 신문지상을 통해 공지했습니다.
  이에 환경운동연합에서도 이와 같은 심각한 사안에 대해 다음과 같이 협조해 주실 것을 요청합니다.
  1. 이 사안에 대한 정확한 실태조사를 통해 현재 대추귀고둥 서식지의 열악한 환경에 대한 인식을 공유할 수 있도록 
      특별팀을 운영해 주실 것을 요청합니다.
  2. 영광군에 환경운동연합에서 직접 서면질의를 통해 재발방지 조처 내용과 향후 보전대책을 요청해 주십시요.
  3. 환경부등에 영광갯벌의 항구적인 보전 정책을 수립할 수 있도록 협조바랍니다. 이상입니다. 감사합니다.
  혹 연락주실 내용이 있으면 010-7615-0771  김상훈으로 해주세요.

    

admin

(X) 환경파괴 제보게시판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