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환경파괴 제보게시판

[후쿠시마원전] 후쿠시마 원전사고 기사 브리핑 7월 4일,7월5일


74일 월요일


MK / 일본 원전, 정화 오염수 이용 냉각 본격화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방사성 오염수를 정화시켜 냉각수로 사용하는 순환 냉각이 본격화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그제(2)부터 후쿠시마 제1원전의 모든 사고 원전에서 정화된 오염수만으로 원자로를 냉각시키기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도쿄전력은 이런 작업을 지난달부터 시도해왔으나 정화시스템의 잇따른 고장으로 실패를 겪다가 설비를 고치고 보완하면서 완전한 순환 냉각에 성공했습니다.


http://mbn.mk.co.kr/pages/news/newsView.php?category=mbn00008&news_seq_no=1079684


CNB / [대구] 경주대원전 기술, 업그레이드


경주대(총장 이순자)는 지난달 30일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1세계원자력·방사선 엑스포’에서원자력 외곽시설에 의한 해안침식관리용 수륙양용 소형 샌드바이패싱 시스템을 선보였다. 이 시스템은 경주대가 몇년 전 개발, 특허를 내 국내외 원전 기술진으로부터 주목받은 것이다. 대학은 지난 3월 그린에너지자원연구원을 설치, 원자력 관련 분야와 국내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메카가 될 동해안 에너지클러스터 조성사업과 방폐장건설 후 안전한 관리를 위한 대책 수립에 나섰다. 이순자 경주대 총장은원전맞춤형 교육과정을 개설하는 등 원자력산업의 우수 인재를 육성, ‘원자력 선진국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http://news.cnbnews.com/category/read.html?bcode=155818


조선일보 / 원전 사고 후 노인 사망률 3배 증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반경 30㎞ 내에 있는 요양원 등 각종 노인시설에 살던 노인 826명 가운데 68세 이상 노인 77명이 원전 사고 이후 3개월 이내에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3일 요미우리(讀賣)신문이 전했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의 같은 시설 노인 사망자 25명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1/07/04/2011070400200.html


서울신문 / “신재생 에너지 개발 가속화 원전은 ‘가교’로 건설 불가피”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이 안전성을 높이는 노력을 강화하는 것을 전제로 앞으로도 원자력 발전소의 건설이 지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지난 2일 도쿄에서 가진 특파원과의 간담회에서 원전 문제와 관련해 “우리나라는 에너지 빈국이면서 산업구조는 에너지 다소비 형태”라면서 “신재생 에너지 개발을 가속화해야 하지만 (당분간) 가교 에너지로서 원전은 불가피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10704014021


파이낸셜뉴스 / 日원전사태 주범 東電, 국유화될 듯


원자력발전소 사고를 일으켰던 일본 도쿄전력이 사실상 해체될 것으로 보인다. 3일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센고쿠 요시토 관방부장관을 포함한 일 정부가 “(전력회사가) 독점적으로 전력을 공급하는 방식을 시정하고 도쿄전력 체제를 재검토한다”는 내용의 내부문서를 작성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해당 문서를 작성한 한 간부는 “도쿄전력 체제 재검토는 발전·송전사업 분리와 원전 국유화를 말한다”고 전했다.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센고쿠 장관은 도쿄전력의 송전사업을 매각하고 원전을 국유화할 방침이다.


http://www.fnnews.com/view?ra=Sent1101m_View&corp=fnnews&arcid=00000922354476&cDateYear=2011&cDateMonth=07&cDateDay=04


천지일보 / “부산서 가까운 겐카이 1호기 일본서 가장 위험한 원전”


일본 원전 전문가가 부산까지의 직선거리가 200여㎞에 불과한 규슈 지방의 겐카이원자력발전소 1호기를 “일본에서 가장 위험한 원전”으로 지목해 눈길을 끈다. 2일 도쿄신문은 도쿄대의 이노 히로미쓰(73, 금속재료학) 명예교수의 말을 인용, 현재 일본에서 가동 중인 19기의 원전( 54) 가운데 겐카이 원전 1호기가 가장 위험한 원자로라고 밝혔다. 이노 교수는 겐카이 1호기를 가장 위험하다고 지목한 이유로 가동한 지 36년이나 된 노후 모델이라는 점을 들었다.


http://www.newscj.com/news/articleView.html?idxno=86605


머니투데이 / 日 유력 총리후보, 원전 단계적 폐기 주장


간 나오토 총리를 이을 차기총리 감으로 거론되는 후보중 한명인 마에하라 세이지(前原誠司·사진) 전 외무상이 향후 20년 동안 원전을 단계적으로 폐지해야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마에하라 전 외무상은 4일 파이낸셜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지진과 쓰나미 이후 발생한 후쿠시마 원전사고를 계기로 새로운 원자로를 건설하는 것은 반드시 멈춰야한다고 말했다.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1070411352703301&outlink=1


한국경제 / 도쿄전력, 후쿠시마원전 설계 결함 10년 간 방치했다


도쿄전력은 약 10년 전부터 후쿠시마 원전의 원자로 다섯 대에 설계상 결함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도 그대로 방치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4일 보도했다. 후쿠시마 원전의 10여 명의 전·현직 엔지니어는 인터뷰에서 도쿄전력이 원자로의 결함을 감지했지만, 비용절감의 압박과 느슨한 규제 등으로 개선하는 데 실패했다고 밝혔다. 후쿠시마 원전의 원자로를 건설했던 미국 제너럴일렉트릭(GE)사는 설계 부문이 도쿄전력의 권한이었다며 이 같은 결함에 대한 자사의 책임을 부인했다.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1070464367


서울경제 / 日 원전, 지역 동의 얻어 가동재개 물꼬


후쿠시마(福島) 1 원자력발전소 사고 이후 안전사고에 대한 주민들의 우려 때문에 3개월째 가동이 중단됐던 일본 사가(佐賀)현 겐카이(玄海) 원전 2, 3호기가 주민 동의 하에 재가동될 전망이다. 지난 3월 대지진과 후쿠시마 원전 사태 이후 원전이 들어선 지역 자치단체가 원자로 가동 재개에 동의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겐카이초는 NHK 조사에서 조속한 원전 재가동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던 지역으로, 마을 전체 수입 57억엔 가운데 60%를 원전 관련 보조금 및 교부금에 의존하고 있다. 주민 6,500명의 10%는 원전 관련 직업에 종사하고 있다


http://economy.hankooki.com/lpage/worldecono/201107/e2011070414530069760.htm


프레시안 / “원전 사고가 두려운가? 그렇다면…


원전 시설의 설치, 변경에 시군 및 도지사의 동의 ‘필수’


후쿠시마현()을 비롯한 지방자치단체(지자체)들은 자체적으로 방사성을 측정하기 시작했으며, 그동안 정부에만 의지하던 자세를 바꾸어 스스로 지역주민의 안전을 책임지려는 자세를 보이고 있다. 이 중에서 제도적으로 큰 변화를 보이고 있는 것인원자력 안전협정이라고 할 수 있다. 이 협정은 원자력회사, 지자체(), ()의 삼자가 맺는 협정이다. 이 협정은 법적인 구속력이 없는 신사(紳士)협정이지만, 입지지역의 지자체가 실질적으로 원전의 안전에 관여할 수 있는 유일한 제도로서, 현재 일본에서만 도입운영되고 있다.


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60110704103526


75일 화요일


경향신문 / 일 원전 주변 어린이 45%가 갑상샘 피폭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주변에 사는 어린이의 두 명 중 한 명꼴로 방사성물질에 피폭된 것으로 드러났다. 5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원자력안전위원회는 32630일 후쿠시마 원전 인근 이와키시, 가와마타마치, 이타테무라 등에 거주하는 015세 아동 1080명을 대상으로 갑상샘 피폭 여부를 조사했다. 그 결과 아동 45%의 갑상샘이 방사성 요오드 등에 피폭된 것으로 확인됐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107052132405&code=970203


CNEW / 위기의 원전시장…그래도 포기는 없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여파에 따른 원전 르네상스 쇠퇴에도 불구하고 원전시장 진입을 위한 국내 업체들의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원전 시공은 물론 기계·구조 등 주기기 및 보조기기 제작에 참여하기 위한 필수 자격조건인 전력산업기술기준(KEPIC) 인증이 줄을 잇고 있다. 동부건설과 현대중공업 플랜트사업본부는 최근 원전 시공에 참여하기 위해 KEPIC 인증을 취득했다. STX중공업은 최근 원전 기계·구조분야에서 KEPIC 인증서를 취득했다.


http://www.cnews.co.kr/uhtml/read.jsp?idxno=201107041120359410617


연합뉴스 / 日원자력학회원전 사고 정보공개 지연 유감


일본원자력학회(AESJ)가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의 후쿠시마(福島) 1원자력발전소 사고 정보공개 지연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고 개선을 요구했다. 원자력학회는 일본 정부나 도쿄전력의 정보공개 과정에 문제가 있었던 사례로 ▲연료봉이 녹아 압력용기뿐 아니라 이를 둘러싼 격납용기 바닥으로 새어나갔을 개연성을 사고 후 3개월이나 지나서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제출할 보고서에서 처음으로 밝혔다는 점과 ▲사고 직후 핵연료의 손상을 시사하는 핵심 증거인 텔루륨 132 검출 사실을 2개월 이상 발표하지 않았다는 점 등을 거론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1&aid=0005146864


아시아경제 / 월성 원전 1호기 17일 재가동


월성 원자력발전소 1호기가 23개월의 설비 보수를 마치고 오는 17일 재가동될 것으로 관측된다. 한국수력원자력 관계자는 5필요한 설비 보수를 최근 모두 마치고 17일부터 가동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교육과학기술부에 신청했다고 말했다. 경북 경주시 소재 월성 1호기는 2009 4월부터 압력기 교체 등 설비 보수를 위해 가동이 중단된 바 있다. 월성 1호기는 내년 11월 말이면 30년의 설계수명이 만료된다.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1070522505237225


공감코리아 / 일본 원전 관련 식약청 대응 및 관리 동향 [11]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노연홍)은 일본 군마현()에서 생산되는 차()에 대하여 2011 7 4일부터 잠정 수입 중단 조치를 하였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일본 원전 사고로 잠정 수입이 중단된 농산물은 후쿠시마, 도치키, 이바라키, 치바, 가나가와, 군마현() 6개 지역의 엽채류, 엽경채류, 순무, 죽순, 버섯류, 매실, () 등이다.


http://korea.kr/newsWeb/pages/brief/partNews2/view.do?dataId=155766273&call_from=extlink&call_from=extlink


YTN / 한·남아공 정상회담원전 협력 강화 합의


이명박 대통령은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 있는 대통령 관저인킹스 하우스에서 제이콥 주마 남아공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개최했습니다. 두 정상은 지난 2월 원자력 협력 협정 발효를 계기로 원자력 분야에서 양국간 협력 강화의 기반이 마련됐다는 점을 평가하고, 신규 원전과 연구용 원자로 건설, 원자력 분야 교육훈련과 공동연구 등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습니다.


http://www.ytn.co.kr/_ln/0101_201107052305221987


헤럴드 경제 / 전력난이냐, 안전성이냐…기로에 선 월성 원전 1호기


지역 주민의 반대 여론이 극심하지만 정부는 경북 경주시 소재 월성 원자력발전소 1호기의 재가동을 결정했다. 심각한 전력난 때문이다. 5일 지식경제부 고위 당국자는 “월성 원전 1호기를 가동하면 약 70만㎾의 전력을 추가 생산할 수 있다”면서 “국내 전력 예비율을 1.0%포인트 가량 높일 수 있는 만만찮은 전력량”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월성 원전 1호기의 안전성을 둘러싼 논란은 쉽사리 가라앉지는 않을 전망이다. 지난 3월 대지진으로 인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는 국내 원전 안전에 대한 시각을 뒤흔들었다. 원전시설 노후화가 폭파 사고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드러나면서 국내 노후 원전에 대한 불안감은 증폭됐다. 가동 연한을 늘린 고리 원전에서 연쇄적으로 정지 사고가 발생한 것도 지역 주민의 우려를 더 키웠다.


http://biz.heraldm.com/common/Detail.jsp?newsMLId=20110705000345


admin

(X) 환경파괴 제보게시판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