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환경파괴 제보게시판

[후쿠시마원전] [TIME]110325 원자력 발전의 실제 가격



미국 원자력 발전의 실제 가격


By Michael Grunwald Friday, Mar. 25, 2011



Fukushima Daiichi 원자력 발전소의 혼돈-폭발, 화재, 파열은 원자력 르네상스라고 불리는 미국을 위한 일당 워싱턴의 양단의 지지를 흔들어놓지 못하였다. 공화주의자들은 일본의 비판을 일생동안 단 한 번의 요행이라고 일축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원자력을 무탄소 동력이라고 옹호하였으며, 30년 동안 미국의 첫 새로운 원자로 공사를 멈추고, 르네상스를 멈추기 위한 요구들에 저항하였다.



하지만 르네상스는 없다.


지진과 쓰나미 전에도, 끝없이 과대 보도된 미국 원자력 부활은 치솟는 가격과 침체된 공급, 겁이 많은 투자자들과 원자력 경제적인 과대망상을 완화시킬 수 있었던 탄소규제에 대한 패배에 발부리가 걸렸다.

오바마는 평생보조금을 이미 받은 산업에 전례 없는 원조를 제공하였고, GOP는 더 많은 기부금을 달라고 아우성쳤다. 하지만 Wall Street는 K Street가 그들을 사랑하는 것만큼이나 원자력 발전 반대 운동을 싫어한다. 왜냐하면 냉동을 위한 새로운 원자로 구성이 없기 때문이다. “계량기로 재기에는 너무 싸다”고 일컬어졌던 핵분열은 우리의 xbone을 위해 주스를 제조하는데 드는 이상하게 비싼 수단으로 밝혀졌다.


2008년부터, 제안된 원자로들은 적어도 9개의 시에서 안전 문제나 히피 연좌 농성으로 인해서가 아니라 재정적인 현실로 조용히 폐기되거나 지연되었다. 다른 프로젝트들은 원자로가 3배가 더 측정된 약 10억불로 환산되어서 지연되고, 신용 평가 기구가 원자력 야심과 함께 시설들을 격하시켜서 지연되었다. 원자력 기관의 부통령 Richard Myers는 비현실적인 르네상스 광고는 산업 자체로부터 온 것이 아니라 산업의 친구로부터 왔다고 발표했다. TIME에 말하기를 “이것이 일어나기 전에도, 단기 시장의 상태는 처량했다.”


세계적으로, 정부들은 더 명백한 원자력 사회주의를 통해 65개의 새로운 원자로에 자금을 대주고 있다. 하지만 개인자본은 여전히 가격이 빠르게 떨어지고 있는 천연가스나 대체에너지보다 핵에너지 방사능에 더 끌려하고 있다. 원자력은 납세자들과 지방세 납세자들이 비용을 부담하도록 강요된 곳에서만 증가하고 있다.


사실, 원자력과 관련된 경제적, 안전적 문제는 연관되어 있지 않다. Fukushima Daiichi와 같은 요행을 피하려는 시도는 두드러지게 비싸다. 그리고 이러한 비용을 피하려하는 것은 요행을 부를 수 있다.


거짓 여명


1972년 연방 안전 규제자는 GE의 Mark 1 원자로가 비상이라고 걱정하며, “압력 진압”을 사용하는 설계를 그만두라고 촉구하였다. 그의 상관은 동정적이었지만 “특히 이 시기에, 이 신성한 정책의 전환은 원자력의 마지막일 수도 있고” 또한 “내가 생각할 수 있는 것보다 일반적으로 더 많은 혼란을 야기할 것”이라는 메모를 적었다. 이 관료주의적인 압력 진압 40년 후, Fukushima Daiichi의 Mark 1 원자로가 예상되었던 것처럼 실패하는 것처럼 보였다. 그리고 한동안 새로운 원자로들이 이러한 문제가 없었으며, 23 Mark 1 원자로는 아직도 미국에서 작동되고 있으며 이는 일본의 재앙 하루 전에 20년 이상의 재허가를 받은 버몬트 발전소를 포함하고 있다.


원자력 경제의 진가를 알아보던 Karl Max는 역사는 첫째 비극, 그 다음 웃음거리를 펼친다고 썼으며, 미국의 원자력 역사가 퇴보하고 있다고 하였다. 미국의 최초 실험은 만화 같은 재앙이었으며 이는 3마일 아일랜드 용융 때보다 1000%보다 더 가격이 증가하였으며 구성 연대기가 두 배 이상이었다. 1980년대에는, 긴급구조가 식기 전에 산업이 긴급구조를 요청하였다. 그것은 아직도 세계에서 가장 넓은 원자력 포트폴리오를 운영하고 있으며, 1979년 이래로 심각한 사고를 일으키지 않았다. 반면에, 지구온난화 두려움은 해가 떠있지 않고 바람이 불지 않아도 전기 사용량의 20프로와 방출량의 0프로를 공급하는 원자력을, 화석 연료 대신이라고 자리 잡게 하였다. 핵무기 없는 격분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71프로의 지지를 기록하며 다 사라졌다.













—————————–
번역 : 환경연합 번역자원활동가 현정원(amyjungwon@naver.com)
연세대학교 교육학과 2학년 현정원입니다. 올해 “스무살”을 멋있을 제 靑春을 위해 행복하게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습니다 ^^ 확실한 진로를 결정하기 전에, 많은 경험들을 해보고 싶어서 이번 자원봉사도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admin

(X) 환경파괴 제보게시판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