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환경파괴 제보게시판

[후쿠시마원전] 후쿠시마 원전사고 4.20,21 일일브리핑

○일본 시민단체가 수거해 검사한 모유에서 방사능 요오드 검출
조사 결과, 주민들이 호흡이나 음식물을 통해 방사능에 내부 피폭됐음이 확인된 셈이다. 시민단체 쪽은 “원전 사고가 일어난 후쿠시마현이 아니라 200㎞나 떨어진 지바현 거주자의 모유에서 방사능 물질이 검출된 것이 매우 놀랍다”고 밝혔다.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japan/474244.html


○일본 정부, 까나리 출하 중단과 섭취 제한을 후쿠시마현에 지시
간 나오토 총리는 20일 원자력재해대책특별조치법에 따라 기준치를 크게 초과한 방사성물질이 검출된 후쿠시마산 까나리의 출하 중단과 섭취 제한을 후쿠시마현 지사에게 지시했다. 지금까지 후쿠시마산 우유와 일부 채소에 대해 출하 중단과 섭취 제한 조치가 있었지만 어패류의 출하 정지 지시는 처음이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10421016018


○일본 정부, 제1원전 반경 20km이내 출입 통제… 인근 주민 15만명에 대한 피폭검사 실시키로
일본 정부가 22일 자정을 기해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반경 20㎞권역을 경계구역으로 설정하고, 출입 통제에 들어갔다. 일본 정부는 또 후쿠시마 제1원전 주변 주민 15만명에 대해 대대적인 피폭검사를 실시키로 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21일 보도했다. 방사선 피폭검사는 대피소를 중심으로 원하는 주민들을 상대로 실시해왔지만, 이처럼 대규모는 처음이다.
http://news.hankooki.com/lpage/world/201104/h2011042123080222450.htm


○일본 정부, 원전 반경 30km 밖이라도 누적 방사선량에 따라 ‘계획적 피난구역’ 설정할 방침
일본 문부과학성은 원전에서 북서쪽으로 30㎞ 떨어진 나미에(浪江)에서 지난달 23일부터 지난 19일까지 누적 방사선량이 18.940mSv(밀리시버트)에 달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 지역의 누적 선량은 지난 3일 10mSv를 넘은 후 11일 15mSv를 돌파했으며, 22일쯤 20mSv를 뛰어넘을 것으로 보인다. 원전에서 역시 북서쪽 30㎞권 밖에 위치한 이타테(飯館)에서도 누적 선량이 10.920mSv를 기록하는 등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원전 반경 30㎞ 밖이라도 연간 20mSv를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에 대해선 조만간 ‘계획적 피난구역’으로 설정할 방침이다.
http://www.segye.com/Articles/NEWS/INTERNATIONAL/Article.asp?aid=20110421005124&subctg1=&subctg2=


○”후쿠시마 원전 수습요원들 한계 상황”
일본 후쿠시마의 원전 사고 수습 현장에 투입된 도쿄전력 직원을 비롯해 자위대 요원, 소방.경찰관들이 불면 증세는 물론 탈수 및 고혈압 증상, 심지어 우울증 및 심장병 조짐을 보이는 등 한계 상황에 처해 있다고 이들을 면담한 전문의가 21일 전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05024486


○미디어 여론조사서 일본 시민 절반 가량 원전 현상 유지 찬성
아사히신문이 지난 16~17일 이틀간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56%가 ‘원전을 증설하거나 현상 유지해야 한다’고 답했고, 요미우리신문이 1일부터 3일까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응답자의 56%가 원전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후지TV가 7일 실시한 조사에서도 57.8%가 원전의 증설과 현상 유지를 지지했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10421016018


○부산시군구 의원, 고리원전 1호기 폐쇄 요청
부산지역 야당 소속 지방의원이 21일 오전 11시 부산시의회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리원전 1호기 폐쇄 및 부산 핵단지화 중단’을 촉구했다.
http://www.newscj.com/news/articleView.html?idxno=77400
부산서 대규모 반핵운동
부산 지역 30여개 시민사회•환경단체와 정당들이 참여하고 있는 반핵부산시민대책위원회(공동대표 구자상•문현병 등 4인)는 21~26일 부산 기장군 월내리 고리 원전 등에서 잇따른 반핵 행사를 연다.
http://www.hani.co.kr/arti/society/area/474120.html


○교과부∙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고리1호기 근본적 안전성 문제없고 시민단체 참여 없이 안전점검 실시할 것”
교육과학기술부는 21일 원전 운영주체인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요청한 고리 1호기에 대한 정밀 안전점검 요청을 수용, 곧 진단에 착수하기로 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1&aid=0005024031
고리원전 1호기 최소 한달 가동 중단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1042080391


○19일 고리 4호기 외부전력 공급 중단
19일 일어난 부산 기장군 고리 원자력발전소 4호기 외부전력 공급 중단 사고는 정비작업 현장 감독관이 작업 장소에서 벗어난 사이 하청업체 직원들이 저지른 실수에서 비롯된 것으로 밝혀졌다. 한수원 고리원자력본부는 20일 “19일 오후 1시43분께 일어난 사고는 하청업체 직원 3명이 고리 3호기의 변압기 청소를 하다 4호기 전력 모선을 3호기 모선으로 착각하면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474102.html


○울산시 울주군, 원전주변 주민에 방사능 보호장비 무상 지급
방사능 보호복을 비롯한 보호장비가 현재 가동 중인 9개의 원자력발전소 주변에 둘러싸인 울산의 울주군민에게 무상으로 지급될 예정이다. 이는 일본과 같은 최악의 원전사고에 철저히 대비하고 주민 불안을 줄이기 위해 원전 주변지역 자치단체인 울산시 울주군이 나름으로 마련한 대책이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05021054


○고리원전 해안방벽 더 높이 쌓을 예정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폭발사고를 계기로 지난달 16일부터 사흘간 고리1∼4호기와 신고리원전 1∼2호기를 대상으로 원전 안전성 점검을 한 결과 초자연적인 재해에 대비해 고리원전 해안방벽을 지금보다 더 높여야 되는 것으로 결론났다고 21일 밝혔다.
http://www.segye.com/Articles/NEWS/SOCIETY/Article.asp?aid=20110421005240&subctg1=&subctg2=


○반기문, 제2의 후쿠시마 경고 “IAEA 강화해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제2, 제3의 후쿠시마 원전사고 발생 가능성을 경고하며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강화를 요구했다. 21일 AP통신에 따르면 반 총장은 20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서 열린 국제사회 ‘체르노빌 회의’에 참석해 “원자력은 자원 부족시대에 논리적인 대안으로 제시되기도하지만 우리가 위험과 비용을 제대로 분석했는지 고통스러운 질문에 맞닥뜨리게 된다”고 말했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104211011111&code=970100


○일본 원전사고에 한국정부 지원 규모 14억원
지난달 일본의 대지진 피해에 대한 우리 정부의 인도적 지원 규모가 14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지진 사태 직후 해외 지원 역사상 최대 규모가 될 것이라는 관측에 비해 적은 규모다.
http://news.kukinews.com/article/view.asp?page=1&gCode=eco&arcid=0004875425&cp=nv


○당정, 대통령 소속 원자력안전위 설치하기로
정부와 한나라당은 20일 원자력 안전 강화를 위한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대통령 소속의 합의제 중앙행정기관으로 설치키로 했다. 당정은 이날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한나라당 일본 방사능 피해확산 방지 대책 TF(태스크포스) 회의에서 이같이 합의, 관련 법률안을 4월 국회에서 처리하고 원자력안전위를 7월에 출범시키기로 했다. 당초 국무총리 소속 원자력안전위가 검토됐으나, 현재 총리가 위원장을 맡고 있는 원자력위원회와의 독립성 논란이 불거질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 대통령 소속 기관으로 신설키로 한 것이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05022156


○미디어 여론조사서 미국 시민 응답자 64%가 추가적인 원전 건설에 반대 
<워싱턴 포스트>는 <에이비시>(ABC) 방송과 공동으로 최근 실시한 여론 조사에서, 응답자의 64%가 추가적인 원전 건설에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보도했다. 신규 원전 건설에 찬성한다는 응답은 33%로, 절반 정도에 그쳤다. 신규 원전 반대 여론은 3년 전인 2008년 조사 때의 53%보다 11%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는 ‘강력 반대한다’는 응답이 3년 전(23%)보다 크게 높아진 47%에 이르렀다.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america/474236.html


○연합뉴스, 각국의 원전정책 점검 기사
1.미국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01&aid=0005023200
2.중국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1/04/20/0200000000AKR20110420136100083.HTML?did=1195r
3.일본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1&aid=0005023203
4.러시아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1&aid=0005023204
5.프랑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01&aid=0005023205
6.영국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1/04/19/0200000000AKR20110419223300085.HTML?did=1195r
7.독일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1/04/19/0200000000AKR20110419198100082.HTML?did=1195r
8.브라질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01&aid=0005023208
9.캐나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01&aid=0005023209


 


 

admin

(X) 환경파괴 제보게시판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