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환경파괴 제보게시판

[후쿠시마원전] 교과부 보도자료] 원자력안전위원회 긴급 소집, 국내 원전 안전점검 착수

늘 지적 되는 것처럼, 자기들끼리 꿍짝하겠다는 계획입니다.

□  
교육과학기술부(장관 : 이주호)는 일본 지진 및 원전사고에 따라 3.21일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 교과부장관)를 긴급 소집하여 「국내 원전 안전검검 세부계획」을 심의·확정하였다고 밝혔다.


□  이번 회의에서 이주호 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국내 원전 안전점검”의 기본방향을 제시하면서, 새로운 시각에서 국내 원전을 총체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며 특히 20년 이상 가동중인 원전을 중점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  이번에는 지진 발생 ⇒ 대형 지진해일 발생(태풍에 의한 것도 포함) ⇒ 전력차단 ⇒ 원자로 노심 용융 등 대형 원전사고 발생 ⇒ 비상대응 등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한 안전 점검을 실시하며,


 ○   종전에 몇차례 실시된 바 있는 지진에 대한 점검 뿐 아니라, 지진과 태풍 등으로 발생하는 해일에 대한 대비책을 심층적으로 점검한다는 것이다.


 ○   또한 사업자와 안전규제 전문기관 중심에서 벗어나 다양한 민간 전문가를 균형있게 포함하여 합동 점검반을 편성하고,


 ○  장승필 서울대 명예교수(토목공학, 前 토목학회장)와 김영진 성균관대 교수(기계공학, 前 동 대학 부총장)를 공동 총괄 점검위원장으로 하며, 산·학·연 관계전문가를 참여시킬 방침이다.


 ○  그리고, 연구용원자로, 핵연료가공시설의 침수대책, 화재 방호 체계 등과 방사선 비상진료기관의 비상진료 장비 확보, 방사선의약품 비축의 적정성도 함께 점검한다.


 ○  또한 원전 인근 주민과 부지별 민간환경 감시기구 등으로 민간참여반을 구성, 점검에 필요한 사항에 대해 의견을 개진토록 하여 이를 점검에 적극 반영하고, 그 결과는 수시로 설명한다는 방침이다.


 ○   아울러 행정안전부, 소방방재청, 기상청 등 유관부처도 참여토록 하여 점검에 필요한 모든 사항을 지원할 계획이다.


 ○  점검 결과는 국민에게 투명하게 공개하는 한편 정밀 진단이 필요한 원전에 대해서는 가동중단(Shut down) 조치도 검토할 계획이다.


□  향후 3.23일 전체 점검단을 소집해 점검에 착수하여, 4월 말까지는 1차 점검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며, 중장기 검토 과제에 대해서도 순차적으로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  아울러 이번 회의에서 이주호 장관은 국내 원전의 안전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 원자력 안전행정 관련 별도의 상설위원회 신설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admin

(X) 환경파괴 제보게시판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