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환경파괴 제보게시판

[후쿠시마원전] 기원하는 마음으로」고농도 방사선 속에 헬기로 물 투하 (아사히 신문, 연우아빠)|

2011년 3월 17일 15시 30분 아사히신문



「잘 되어야 할텐데. 기원하는 마음으로」. 육상 자위대 헬기가 후쿠시마 제일 원자력 발전 3호기 등에 향하여, 17일 오전에 4회 공중 물 투하를 실시했다. 텔레비전으로 응시한 육상 자위대 간부는 말했다. ‘87.7 미리시베르트/시간의 상공 고농도의 방사선 양에서 투하 작업이 이루어지고 있다. 최종 판단은 헬기 기장이 한다.’ 헬리콥터가 고도를 내리면서 후쿠시마 제일 원자력 발전 3호기 부근으로 다가가, 물통을 기울여 물을 투하시키고는 멀어진다. 투수 작업은, NHK가 30킬로 이상 멀어진 지점으로부터 생중계했다. 최초의 투수는 오전 9시 48분. 영상에 의하면, 헬기는 원전 3호기의 거의 바로 위로부터 물을 투하. 큰 흰 덩어리가 된 물의 대부분이, 폭발로 건물이 뼈대만 남은 3호기에 명중한 것처럼 보였다. 투하 후, 노에서는 수증기와 같이 흰 연기가 올랐다. 9시 52분 , 다른 방향에서 다가간 헬기가, 약간 높은 곳으로부터 3호기를 향해서 투수. 투하된 물은 띠모양이 되어, 안개와 같이 되어 3호기에 쏟아져졌다. 3번째의 투수는 54분. 근처의 4호기 부근의 상공으로부터, 같은 비행기로 향해진 것처럼도 보였다. 무장의 물이 4호기의 근처에 흘러 들어가졌다. 4호기는 노심에 핵연료는 들어가 있지 않지만, 3호기와 같이, 사용이 끝난 연료가 저장되어 있는 풀을 냉각할 수 없는 상태가 되어 수온이 상승하고 있다. 4호기는 건물이 남아 있지만, 벽에 구멍이 나 있다. 오전 10시경에는, 다시 3호기를 향해서 투하했다. 몇 분간격으로 헬기가 나타나 투수하는 작업이 4회 반복했다. 화면의 영상에서는, 물은 원자로의 주위에 흩어진 적도 있던 것처럼도 보이지만, 육상 자위대 간부는「텔레비전 영상만으로는 모른다」라고 이야기했다. 헬기에 의한 투수는 본래는 산불의 소화 등을 상정한 것. 본래 공중 정지 하면서 작업하고 싶은 곳이지만, 방사선의 방사능 노출을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해, 상공의 같은 장소에 머무르지 않고, 이동하면서 어렵게 진행하고 있다.



「祈るような気持ち」高濃度の放射線、機長判断で水投下


2011年3月17日15時30分 아사히신문



 「うまく行ってほしい。祈るような気持ちだ」――。陸上自衛隊ヘリが福島第一原発3号機などに向けて、17日午前に実施した4回の空中放水。テレビで見つめた陸自幹部の一人はうなるように言った。上空は毎時87.7ミリシーベルトという高濃度の放射線量の中での投下作業。最終的には、機長の判断で決行された。



 ヘリコプターが高度を下げながら福島第一原発の3号機付近に近づき、つり下げたバケツから水を投下させては遠ざかる。放水作業は、NHKが30キロ以上離れた地点から生中継した。



 最初の放水は午前9時48分。映像によると、ヘリは3号機のほぼ真上から水を投下。大きな白い固まりとなった水の大半が、爆発で建屋が骨組みだけとなった3号機に命中したように見えた。投下後、炉からは水蒸気のような白い煙が上がった。



 同52分、別の方向から近づいたヘリが、やや高いところから3号機に向けて放水。通過しながらの投下のため水は帯状になり、霧のようになって3号機に降り注がれた。



 3回目の放水は同54分。隣の4号機付近の上空からで、同機に向けられたようにも見えた。霧状の水が4号機の辺りに注がれた。4号機は炉心に核燃料は入っていないが、3号機と同様、使用済み燃料が貯蔵してあるプールが冷却できない状態となって水温が上昇している。4号機は建屋が残っているが、壁に穴があいている。



 午前10時ごろには、再び3号機に向けて投下した。数分間隔でヘリが現れ、放水する作業が4回繰り返された。



 画面の映像では、水は原子炉の周りに散らばったこともあったようにも見えるが、陸自幹部は「テレビ映像だけでは分からないから」と話した。



 ヘリによる放水は本来は山火事の消火などを想定したもの。本来ホバリングしながら作業したいところだが、放射線の被曝(ひ・ばく)を少しでも減らすため、上空の同じ場所にとどまらず、移動しながらの難しい放水だ。

admin

(X) 환경파괴 제보게시판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