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성명]서울 도심 주택가 고선량 방사선 검출과 관련한 환경운동연합의 입장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지구의 벗 환경운동연합 www.kfem.or.kr



(110-806) 서울특별시 종로구 누하동 251번지 ▪ 전화 02)735-7000 ▪ 팩스 02)730-1240









성명서


서울 도심 주택가 고선량 방사선 검출과 관련한 환경운동연합 성명서



– 차일드세이브와 환경연합 조사결과 노원구 월계동 오래된 아스팔트에서 정상 수치의 20배 고선량 계측


– 방사능에 오염된 콘크리트를 아스팔트 도로를 깔 때 사용한 가능성 높다.


– 정부는 방사능 오염 구간을 출입통제하고 오염된 아스팔트를 빨리 뜯어내야 한다.



서울시 노원구 월계동의 한 주택가에서 일반 수치에 비해 최대 20배 높은 고선량의 방사선이 계측됐다.



1일 오후 차일드세이브와 환경운동연합의 조사 결과, 월계동 우이천로 2나길 주택가 도로에서 시간당 최대 2.5마이크로시버트(μSv/h)가 계측돼, 서울지역 평균 환경방사선량 0.12μSv/h의 20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가방사선비상진료센터가 측정했다고 보도된 1.6-2μSv/h보다 더 높은 수치로, 당국의 정밀한 조사가 요구된다.



특히 고농도의 방사선량이 발견된 곳은 도로의 오래된 아스팔트 재료에서 나타났으며, 따라서 방사성물질에 오염된 자재가 어떤 경로를 통해 여기에 섞인 것인지 추적해야 한다. 환경연합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새로 포장된 도로에서는 정상 수치 수준인 0.23-0.3μSv/h를 나타낸 반면, 고선량의 방사선이 나타난 지점은 오래된 아스팔트였다.



이러한 조사결과에 비추어 볼 때 예전에 아스팔트 도로를 깔 때 방사능에 오염된 콘크리트가 사용되어졌을 수 있다고 판단된다. 실제로 인근 공릉동에 있는 연구용 원자로로 해체된 트리가마크Ⅲ에서 나온 콘크리트 중 일부가 국내에서 도로를 깔 때 기초 자재로 쓰였다고 알려지고 있다.



주택가에서 높은 방사선량이 검출되어 이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국가방사선비상진료센터는 인체에 영향을 미칠 만한 수준이 아니라며 이를 과소평가하고 있다. 게다가 이 지역에는 100미터 남짓 떨어진 신화초등학교 학생들은 이 도로를 통학로로 이용하고 있고, 아스팔트에서 방출되는 고농도의 방사선량에 주민들이 얼마나 오랫동안 노출됐는지도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 일반인의 연간 선량한도인 1밀리시버트(mSv)의 20배나 높은 20mSv 수준의 방사선에 어린이와 주민이 일상적으로 노출돼왔던 사실이 확인됐지만, 당국은 오히려 건강영향에 대한 주의나 대책에 대해서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다.



당국은 주민들에게 고선량 방사선과 관련해 도로 통행에 대한 주의와 통제를 시작해야 하고, 방사성 핵종에 대한 정밀 분석을 비롯해 오염된 아스팔트 자재의 설치 연도와 이력에 대해서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교훈 중 하나는 일상적인 방사선 노출에 대한 위험성을 새삼 자각하게 됐다는 것이다. 원전 사고로 방출된 인공방사선은 물론 자연방사선이나 의료방사선 역시 낮더라도 피폭량에 비례해 발암률을 높일 수 있기 때문에 노출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인식이 보편화됐다. 따라서 방사선 관련 건강을 책임지는 원자력 당국은 단순히 주민을 안심시키기에만 급급할 것이 아니라 즉각적인 안전대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다.



2011년 11월 2일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김석봉 이시재 지영선 사무총장 김종남


<문의>


환경운동연합


김혜정 원전비대위 위원장(010-5413-1260)



서울환경운동연합


이지언 간사(010-9963-9818)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