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보도자료]’후쿠시마 이후, 지속 가능한 에너지를 찾아서’-국제전문가토크

[강연보도자료]111012[1].hwp


지구의 벗 환경운동연합 www.kfem.or.kr



(110-806) 서울특별시 종로구 누하동 251번지 ▪ 전화 02)735-7000 ▪ 팩스 02)730-1240








보도자료 (총2매)



‘후쿠시마 이후, 지속 가능한 에너지를 찾아서’


환경운동연합-그린피스 공동기획 전문가 토크



◌ 후쿠시마 사고 이후 핵에너지에 대한 반대를 넘어 지구생태계는 물론 미래세대와 공존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에너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국제여론조사 기관인 IPSOS와 로이터 통신이 전 세계 24개국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한국인 68%가 신규원전 건설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발전원에 대한 지지도 조사에서는 원자력이 38%인 반면 태양광과 풍력에 대한 지지는 각각 97%, 93%로 나타났습니다. 원전을 넘어 재생가능한 에너지 사회로 나아가야 한다는 세계적 여론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 이에 환경운동연합과 그린피스는 국제사회에서 활동하는 두 분의 전문가와 함께 ‘후쿠시마이후 지속가능한 에너지를 찾아서’라는 주제로 토크 콘서트를 마련했습니다. 이창현 교수(국민대 언론정보학과)의 사회로 Jan Beranek(그린피스 본부 반핵 캠페인 대표)와 Dieter Seifried(독일 부퍼탈 연구소)가 탈핵과 재생에너지에 관한 대담을 주고받을 예정입니다.



Jan Beranek 는 그린피스 본부 반핵 캠페인 대표이며 체코 정부와 의회 그리고 유럽 의회의 요청으로 각종 핵에너지 및 기후변화 관련 보고서를 작성한 바 있는 에너지 전문가입니다. 1996년 체르노빌 및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태 직후 현지에서 방사능 전문가의 조사를 이끌기도 했습니다. 1989년 ‘지구의 벗’ 체코 지부를, 2001년엔 시민을 위한 체코 씽크탱크인 브랜디스 이니셔티브를 공동설립 했으며 2003~2005년엔 체코 녹색당 의장을 역임했습니다.



Dieter Seifried는 독일 부퍼탈 연구소의 지속가능한 에너지연구 전문가입니다. 1983년부터 Öko연구소에서 연구작업을 시작하여 프로젝트 코디네이터 및 매니저로 일하면서 기후변화에 대응한 에너지 개발, 녹색전력(Green Electricity)과 비용이 적게 드는 각종 프로젝트 사업을 발달시키는데 힘써왔으며, 2009년부터는 프라이버그의 국제 석사 프로그램인 재생에너지 경영학과에서 강연하고 있습니다. 디히터교수가 지휘 감독한 에너지절약진흥사업(Performance-Contracting Project)은 이 분야 최초의 대중사업이며, 에너지절약이 모든 이해관계자들에게 이익을 가져다주는 것은 물론 경제적인 보상 또한 크다는 것을 제시했습니다.



◌ 국제적인 두 에너지 전문가와 함께 하는 뜻깊은 토크 프로그램에 귀사의 취재를 부탁드립니다.








‘후쿠시마 이후, 지속 가능한 에너지를 찾아서’


환경운동연합-그린피스 공동기획 전문가 토크



○ 사회 : 이창현 (국민대 언론정보학과 교수)


○ 출연 : Dieter Seifried (독일 부퍼탈 연구소, 재생가능에너지 전문가)


Jan Beranek (그린피스 본부 반핵 캠페인 대표)


○ 일시 : 2011년 10월 17일(월) 오후6시30분-8시30분


○ 장소 : 한국건강연대 3층 강당(경복궁역 3,4번출구 후빌딩)


○ 주최 : 환경운동연합, 그린피스



*참가신청 및 문의 : 김보영(환경운동연합 간사, 016-280-7768, 02-735-7000)



2011년 10월 12일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김석봉․이시재․지영선 | 사무총장 김종남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