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토론회-취재요청]“원자력클러스터 과연 경북을 살리는 길인가?”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취재요청_원자력클러스터토론회_111011.hwp



지구의 벗 환경운동연합 www.kfem.or.kr



(110-806) 서울특별시 종로구 누하동 251번지 ▪ 전화 02)735-7000 ▪ 팩스 02)730-1240








취재 요청서(총 2매)



“원자력클러스터 과연 경북을 살리는 길인가?”


-경상북도의 원자력클러스터 추진을 둘러싼 쟁점에 관한 토론회 열려



○ 지난 3월 일본 후쿠시마 사고 이후 원자력발전의 안전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원자력 발전소가 밀집된 동해안 일대 주민들의 원자력 안전에 대한 우려는 더욱 높습니다. 울진과 경주에는 국내 21기 원전의 거의 절반에 해당하는 10기가 가동 중이고 4기의 원전이 건설 중에 있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정부와 한수원은 영덕과 울진 지역을 신규 원전 후보지로 추진하고 있어 동해안 원전 밀집 현상은 더욱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 이러한 가운데 최근 경상북도지사가 울진, 영덕, 포항, 경주 등 동해안 일대에 사용후핵연료 재처리시설과 고속증식로, 스마트 원자로 건설 사업 등이 포함된 원자력클러스터 유치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 사업에는 방사능 오염 및 사고 위험 등 지역주민의 생명과 안전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는 사업들이 포진되어 있습니다. 만약 경북도의 계획대로 이 사업이 추진될 경우 동해안 일대는 세계에서 유례를 찾기 힘들 정도의 핵시설 밀집지역이 될 것입니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북도는 공론화 또는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도 생략한 채 일방적인 유치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원전관련 산업의 후보지가 되는 해당 지역 주민은 물론 대부분의 경북 주민들은 사업의 내용도 모르는 상태에 있습니다. 이에 환경운동연합과 동해안 일대 주민대책위에서는 경상북도와 함께 원자력클러스터 사업에 대한 찬반 양측 전문가를 모시고 공개적인 토론회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저희는 이 토론회가 원자력클러스터 사업에 대한 지역사회의 의견을 청취하고 여론을 수렴하는 데 좋은 기회가 되리라 생각합니다.



○ 이번 토론회 취재로 원자력클러스터 사업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를 참조해주세요. 감사합니다.





—– 아 래 ——









○ 토론회 주제: 원자력클러스터, 경북을 살리는 길인가?



○ 토론회 일시: 2011년 10월 14일 (금) 14~17시



○ 토론회 장소: 대구 흥사단 강당



○ 토론:



<토론1>


– 사용후 핵연료 재활용, 파이로프로세싱과 고속로의 전망: 임채영(한국원자력연구원 부장)


– 원자력클러스터의 사업 계획의 문제: 이필렬(한국방송통신대 교수)


– 원자력클러스터 조성 계획과 전망: 성기용(경상북도 에너지정책과장)


– 세계 사용후 핵연료 재처리와 고속증식로 동향과 문제: Jan Beranek (그린피스 본부 핵에너지 팀 리더)



<토론2>


– 지역참가자 및 플로어 토론



○ 주최: 경상북도, 환경운동연합, 동해안탈핵연대(핵발전소확산반대경남시민행동, 경주핵안전연대, 영덕핵발전소유치백지화투쟁위원회, 핵으로부터안전하게살고싶은울진사람들, 대구시민행동)





2011년 10월 11일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김석봉 이시재 지영선 사무총장 김종남



<문의>


환경운동연합(안재훈 간사 010-3210-0988, potentia79@kfem.or.kr)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