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회원이야기

방울토마토가 맺혔습니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주말농장에 한주에 한번씩 가니 매번 갈 때마다 변화하는 모습들이 신기하기 그지 없습니다. 여러 해 농사를 해보신 분들은 매년 보던 변화들일테니
그저 그려러니 하겠지만 처음으로 텃밭을 일구고 이런 저런 작물을 심으니 그 자라는 모습과 과정이 모두 새롭습니다.

이번 주의 주말농장에서 눈에 띄는 변화는 완두콩이 맺혀서 속이 차고 있다는 것과 귀엽게 생긴 방울토마토가 달렸다는 것입니다. 아이들도
직접 심은 모종에서 이런 열매들이 맺는 것에 너무 신기해합니다. 또 다른 작물들도 한 주가 다르게 초록빛이 짙어지고 튼튼해져 가는 것 같습니다.지난
주에도 상추를 많이 거둬왔는데 이번 주에도 많이 자라있어서 몇 봉지 거둬왔습니다.

이번 주에 한 일은 상추 거두고 물 주고 그리고 토마토 지지목 세워주고 곁가지를 쳐주었습니다. 토마토가 울창해서 보기 좋았는데 그렇게
되면 옆으로만 퍼지고 열매가 제대로 맺지 않는다고 해서 곁가지를 쳐주었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곁가지를 쳐주는 일이 늦어진 탓에 어느 것이
원래 가지이고 어느 것이 곁가지인지 모를 정도가 되어 버렷습니다. 그래서 반을 잘라내야 하는 아픔을 감당해야 했습니다.

좀 더 빨리 쳐주었다면 그만큼 높이 자랐겠지요. 몰랐음을 탓할 수밖에 없습니다.

다음 주에는 또 어떤 변화가 있을까 기대가 됩니다.

완두콩

방울토마토

제일
왕성한 성장을 보이고 있는 열무


상추

시금치

씩씩하게
자라고 있는 해바라기

치커리

가지치기한
토마토

가지

오이

고추

옆밭의
옥수수

옆밭의
깻잎

옆밭의
감자

※ 이 글은 생명의 땅 지킴이 주말농장 게시판에서 담아왔습니다. 박종무 회원님. 멋진 사진과 글 감사드립니다~

admin

(X) 회원이야기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