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논평]경상남도의회 고리1호기폐기 결의안 채택을 환영한다

고리1호기폐기결의안_경남의회_110728.hwp


지구의 벗 환경운동연합 www.kfem.or.kr



(110-806) 서울특별시 종로구 누하동 251번지 ▪ 전화 02)735-7000 ▪ 팩스 02)730-1240







논평(총 1매)


경상남도의회 고리1호기폐기 결의안 채택을 환영한다


-민심을 민의를 받아들여, 정부는 고리1호기 폐로절차 돌입해야-



○ 어제(7월 27일) 경상남도의회는 “고리원전 1호기의 즉각 폐기와 원자력 발전소 안정성 강화 및 확대정책 재검토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교훈은 망각한 채, 죽어가는 원자력발전 살리기에만 몰두하는 이명박 정부와 대조되는 모습이 아닐 수 없다.



○ 경상남도의회는 고리원자력발전소에서 사고가 날 경우 직접 영향권에 해당하는 반경 20km 이내에 경남 양산시가, 대피지역을 반경 30km로 확대하면, 경남 동부지역 일대가 위험지역에 속하게 된다고 우려했다. 또한 “최근 고리원전 1호기와 2호기가 중단되는 사고가 연이어 발생”하는 등 “노후 원전에 대한 불안감”이 여전하다며 고리1호기를 계속 가동하는 것은 위험천만한 일이라고 경고했다.



○ 경상남도의회는 고리1호기의 즉각적인 폐기뿐 아니라 신규원자력발전소 건설계획도 백지화할 것을 요구했다. 또 향후 수명이 다한 핵발전소는 수명연장 논의 없이 즉각 폐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경상남도의회는 정부와 경상남도가 “핵발전소의 안전성 점검을 위한 기구에 지역사회 시민과 NGO, 지방의회의 참여를 보장하고, 그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 “청정에너지 개발계획을 수립하여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 등도 촉구했다.



○ 경상남도의회의 이번 결의안은 울산에 이어 핵발전소 (주변)지역 스스로 주민의 안전과 미래를 위한 에너지정책 전환을 요구하고 제시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이명박 정부는 이제라도 민의를 받아들여 수명이 다했음에도 무리하게 가동 중인 고리1호기를 페로하는 절차에 돌입하기 바란다.



2011년 7월 28일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김석봉․이시재․지영선 사무총장 김종남


<문의>


환경운동연합 일본원전사고비대위 안재훈 간사(010-3210-0988, potentia79@kfem.or.kr)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