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연대 관련자료

지구의벗 유럽, 주벨기에 EU 한국대사에게 강정마을 공사 중단 촉구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Jeju Island 26_03_2012.pdf


강정마을에 대한 지구의벗 연대 소식


지구의벗 유럽은 제주 강정마을 구럼비바위 발파가 시작된 지난 3월 안호영 주벨기에 유럽연합대사관 대사 앞으로 공문을 보내 이명박 대통령에게 해군기지 공사 즉각 중단을 요구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나 유럽연합대사관은 이에 대해 아직까지 답변이 없는 상황이지요. 다음은 지구의벗 유럽이 유럽연합대사관에 보낸 서한입니다.



Dear Mr. AHN,

Friends of the Earth Europe – the largest grassroots environmental movement in Europe – is shocked to hear of the threat being posed to Jeju Island by the construction of a naval base.

We ask you to contact President Lee Myung-bak, and urge him to immediately stop construction of the naval base – and protect South Korea’s democracy by ending the violent crackdown on protesters. We stand with the residents of Jeju in their non-violent efforts to protect the island’s rich marine ecosystems and preserve peace in this increasingly fragile and militarized region.

Gureombi Rock, measuring 1.2 kilometer long and over 250 meters across, has been a hallowed symbol of Gangjeong Village in Jeju Island, South Korea. The coastal area here, designated as a UNESCO Biosphere Reserve, is a habitat for many endangered species such as soft corals, the red-footed crab, narrow-mouthed toads, etc.

A tragedy is unfolding in Gangjung Village, a peaceful fishing and farming village populated with 1,900 residents, since 2007. The Korean government announced a plan for construction project of a 450,000m²-large naval base, a port of call which would be home to 20 warships and submarines. The project was to be done by 2014 with a total budget of 1.03 trillion won ($921million). Once constructed, the US Military will be able to include the base as a strategic component in its sea-based Ballistic Missile Defense System to contain China.

The Korean government and the ROK Navy has designated Gangjeong Village as the site for the naval base through deceptive and manipulative measures. Although there was only a series of phony public hearings and strong divergence of opinions on whether the site is suitable for a military base, the construction is about to begin in full swing.

An absolute majority of the Jeju Island residents are against the construction of the port which will serve as a naval base. To make matter worse, scepticism has been on the rise with regard to the viability of location and port design. A recent analysis shows the design is so wrong that the port, even if finished on time, could never serve as a naval base. For this reason, the National Assembly cut 95% of the budget for the year of 2012 and called on the government to do more evaluation tests in the future.
for the people | for the planet | for the future

Despite all this, President Lee, Myungbak, during a press conference to celebrate his 4th inaugural anniversary, repeated that the government would push forward with the naval base construction without change.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has followed by enforcing it on site. Two contractors, Samsung and Daerim construction companies, applied for the contract for blasting of Gureombi Rock to Seogwipo Police, and the police approved the use of eight tons of gunpowder maximum, 43 tons in total to be used up for the next three to four months. The blasting started on 7th March, and this worst ever kind of brutal demolition and utmost human barbarity is still going on.

The start of the blasting resembled a sudden attack and the shock sent a shudder down many spines. The Jeju Provincial Government, faced with major protests from the residents, issued a request for the halt of construction work on 7th March. Nevertheless, that only made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consolidate its will to enforce the work the next day and order for additional blasting work. The request of the Jeju Provincial Government could not bring about an immediate halt giving the constructors a free hand for additional 10 days until hearings.

For the last two years and two months, there have been more than 300 cases of unlawful arrests in Gangjeong Village, 109 cases out of which took place in 2012. Almost 70 people, a mixture of residents, peace and environment activists and some international figures, were arrested in a single month in February. An act which would usually result in a default fine has been classified into some grave felony categories by the police including violation of Assembly Law or of Public Waters Management Act, property damage, obstruction of justice, etc.

Movie critic and peace activist Mr. Yang, Yoonmo was sent to Jeju Prison upon his arrest on site on 30th January with the charge of obstruction of business. Mr. Yang has been on hunger strike for 30 days as of 8th March. Strangely enough, Jeju Prison has banned on any visits by reporters to him exclusively.
The renowned scholar Noam Chomski has sent a series of messages of solidarity and support to the Gangjeong villagers and the anti-naval base demonstrators. His appeal has been echoed by many other international peace and environment activists.

Korean Federation for Environmental Movements (KFEM), a chapter in the Friends of Earth International federation, issued a statement calling for an immediate halt of the construction work on 7th March when the blasting of Gureombi Rock was started, and is participating in candlelight rallies every evening in Cheonggye Square, downtown Seoul.

We look forward to hearing that you have passed these concerns to the President,

Yours Sincerely,

Agnieszka Komoch
Acting Director of Friends of the Earth Europe



안호영 대사님께


유럽에서 가장 큰 시민환경운동단체인 지구의벗 유럽은 제주 해군기지 건설로 인해 제주도에 가해진 위협적인 소식에 충격을 받았습니다.


우리는 안호영 대사님께서 이명박 대통령에게 제주해군기지 건설을 즉각 중단하고 시위자들을 폭력적으로 탄압하는 행위를 중단하여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보호해줄 것을 촉구하는 메시지를 전달해줄 것을 부탁합니다. 우리는 제주도의 풍족한 생태계 보호와 지속적인 평화를 위해 비폭력적인 노력을 기울이는 제주도민을 지지합니다.


구럼비바위는 길이 1.2km에 이르는 거대한 바위로 제주도 강정마을을 상징하는 역할을 해왔습니다. 구럼비바위 일대는 유네스코 절대보전구역으로 지정된 곳으로서 연산호, 붉은발말똥게, 맹꽁이 등 멸종위기종의 서식지로 알려져 있습니다.


인구 1900명의 평화롭던 강정마을에 어둠이 닥친 것은 지난 2007년부터입니다. 정부는 2014년까지 1조300억원을 들여 전투함 20여척이 정박할 수 있는 45만 제곱미터의 건설계획을 내놓았습니다. 해군기지가 건설될 경우 미국은 이곳을 중국을 견제할 목적으로 활용할 것입니다.


정부와 대한민국 해군은 편법을 동원해 제주도 강정마을을 해군기지 부지로 선정했습니다. 엉터리 주민 의견수렴 및 군사부지 부적합 논란에도 불구하고 공사는 강행되려 하고 있습니다.


제주도민들의 압도적 다수는 군항 위주의 항만 건설에 반대합니다. 게다가 강정마을에 건설되고 있는 항구는 입지와 설계상의 문제로 군항으로서도 제구실을 하지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 상태입니다. 지난해 말 국회가 2012년 해군기지 건설 예산의 95%를 삭감함과 동시에 정부의 추가 검증을 요구한 것도 이같은 이유에서입니다.


그럼에도 지난 2월22일 이명박 대통령은 취임 4주년 기자회견에서 공사강행 방침을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국방부도 공사 추진에 박차를 가할 태세입니다. 시공사인 삼성건설과 대림은 지난 3월2일 서귀포 경찰서에 발파 허가를 요청했고 경찰은 시공사에 최대 8톤의 화약 사용을 허가했습니다. 3월7일 결국 구럼비바위 발파 작업이 시작되었고 무자비한 파괴는 지금 이순간에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갑작스런 구럼비바위 발파 소식은 충격적이었습니다. 제주도 지방정부는주민여론의 강한 반대에 부딪치자 3월7일 공사 중지를 요청했습니다. 그러나 이튿날인 3월8일 국방부는 오히려 공사 강행 의지를 재천명했고 추가 발파 작업을 지시했습니다. 지방정부의 공사 중지 요청은 ‘매립공사 정지 사전예고’로 반영되었고 공사는 중지 명령이 발효되기 전까지 10일간의 말미를 얻게 되었습니다.


지난 2년2개월간 강정마을에서는 모두 300여명이 연행되었고 그 중 109명이 2012년에 연행되었습니다. 지난 2월에만 70명가량의 주민과 활동가, 해외인사가 체포되었습니다. 과태료 처분에 불과한 행위에 대해 경찰은 집시법 위반, 공유수면관리법 위반, 재물손괴, 공무집행방해 등 다양한 구실을 붙이고 있습니다.


영화평론가인 양윤모씨는 1월30일 현장에서 업무방해 혐의로 체포되어 제주교도소에 구속 수감되었습니다. 양씨는 3월8일로 30일째 옥중단식을 감행하고 있습니다. 제주교도소는 희한하게도 양씨에 대해서만 기자의 면회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저명한 해외 석학 노암 촘스키도 강정마을 주민과 해군기지건설 반대 시위대에 여러차례 연대와 지지 메시지를 보내왔습니다.


지구의벗 한국 지부인 환경운동연합은 구럼비바위 발파가 시작된 3월7일 성명서를 내어 공사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으며 매일 저녁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리는 촛불시위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안호영 대사님께서 이러한 우려를 이명박 대통령에게 전달했다는 소식을 기다리겠습니다.


지구의벗 유럽 국장 드림

admin

국제연대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