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보도자료]6~7일경 방사성물질 직접 유입 예상, 해외에서 정보를 구할 수밖에 없는 서글픈 현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보도자료]방사성물질 직접 유입 6일 7일 예상되.hwp


지구의 벗 환경운동연합 www.kfem.or.kr



(110-806) 서울특별시 종로구 누하동 251번지 ▪ 전화 02)735-7000 ▪ 팩스 02)730-1240







보도자료 (총 3매)


 


독일 기상청과 노르웨이 대기연구소, 6~7일경 방사성물질 직접 유입 예상


한국 기상청이 아닌 해외에서 정보를 구할 수밖에 없는 서글픈 현실


 


후쿠시마 원전에서는 기체방사성물질이 계속 유출되고 있고 냉각시스템이 아직 복구되지 않는 등 사태가 진정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후쿠시마에서 유출된 방사성물질이 바람을 타고 또 다시 한반도로 유입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그동안 후쿠시마를 중심으로 바람의 방향과 방사성물질 이동을 예측해 온 독일 기상청과 노르웨이 대기연구소의 시뮬레이션 결과로, 방사성물질 유입은 국제협정시(UTC: Universal Time Coordinated) 기준 6일부터 7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 국제협정시를 감안하면 9시간을 더한 우리나라 시각으로 6일 밤 9시부터 7일까지 방사성물질 유입이 남부지방과 제주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는데 노르웨이 대기연구소에 의하면 제주도는 8일 새벽까지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 예측도에 따르면 방사성물질낙진이 일본 전역에 걸쳐 발생하고 있음도 확인할 수 있다.


 


○ 다행히 최근 며칠간, 우리나라 대기 중 방사성물질을 검출하는 12개의 측정소에는 방사성물질이 발견되지 않았지만 열흘 동안 대부분의 방사성물질이 유출된 체르노빌과 달리 후쿠시마 원전 사고는 아직 진행 중이라 언제든 다시 방사성물질이 유입될 수 있으며, 방출된 방사성물질 중 반감기가 긴 것들은 지속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체르노빌 참사의 경험에 비춰보았을 때도, 방사능 오염은 향후 수십 년이 지나도 계속될 것이다. 국민의 안전을 책임져야 할 정부 당국의 감시와 모니터링은 지금처럼 사회적인 관심이 줄어들었을 때 더욱 절실하다.


 


○ 그러나 우리는 여전히 방사성물질의 국내 유입에 대해서 해외의 기상청이나 연구소에 직접 검색해서 정보를 받을 수밖에 없다. 우리 기관들이 관련 기술과 지원이 부족한 것인지, 의지가 부족한 것인지 아니면 의도적인 것인지 알 수가 없지만 지구 반대편 나라의 국가 및 민간기관의 지속적인 감시가 고맙기도 하고, 우리의 안전을 국내 기관이 아닌 해외 기관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 서글프고 개탄스러운 것 또한 사실이다.


 


2011년 5월 5일



공동대표 김석봉․이시재․지영선 사무총장 김종남


*문의 : 환경운동연합 일본원전사고 비상대책위 양이원영 국장(010-4288-8402, yangwy@kfem.or.kr)


*첨부 : 독일 기상청과 노르웨이 대기연구소의 5월 6일, 7일 예측도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