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보도자료]체르노빌사고 25년, 우유, 버섯 등 식품에서 기준치 이상의 세슘137 검출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그린피스식품오염보고서(보도자료)_20110428.hwp

 

지구의 벗 환경운동연합              www.kfem.or.kr



(110-806) 서울특별시 종로구 누하동 251번지 ▪ 전화 02)735-7000 ▪ 팩스 02)730-1240







보도자료 (총16매)


체르노빌사고 25년, 우유, 버섯 등 식품에서


기준치 이상의 세슘137 검출


그린피스, 체르노빌 인근 지역 농산물 방사능 오염조사결과 발표


한국도 지속적인 방사성물질 오염 모니터링과 대응이 필요






○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지난 3월 방사성 물질 오염지역으로 알려진 체르노빌 인근 키이프스카(Kyivska), 리브넨스카(Rivnenska), 지토미르스카(Zhytomyrska) 등 3개주의 10개 지역 114개 식품표본으로 방사성물질 오염 조사를 실시했다.




○ 분석결과 드로즈딘시의 우유에서 세슘137이 최대 우크라이나 성인기준 6.5배에 달하는 665Bq/L가 검출되고, 나로디치 지역의 말린 버섯에서는 성인허용기준치의 115배에 달하는 288,000Bq/kg의 세슘137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 체르노빌 원전폭발사고 후 25년이 지났지만, 당시 방출된 방사성 오염물질로 인한 피해는 지금까지 계속 되고 있다. 방사성물질의 오염의 독성이 많은 시간이 흘러도 쉽게 사라지지 않기 때문이다.


 


○ 따라서 한국정부도 이번 후쿠시마 원전폭발사고에 대한 대비를 임기응변으로 할 것이 아니라, 중장기적인 대비가 필요하다. 특히 대기, 해수, 토양, 식품 등에 방사성물질의 오염 경로 및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 이것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축적되는 양과 위험성 등에 대한 조사와 대비가 필요하다.




※붙임: 1986년 체르노빌의 참사에 영향받은 체르노빌 인근 일부 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의 방사성 세슘-137 오염에 대한 예비조사 요약문 등






2011년 4월 28일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김석봉․이시재․지영선  사무총장 김종남


 문의 : 환경운동연합 원전사고비상대책위원회 안재훈 간사(02-735-7000/ 010-3210-0988)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