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순환 활동소식

4대강 운하 살리기 헛삽질 반대!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독자 여러분들께서 잘 아시듯이, 원래 『함께사는길』이 이렇게 ‘이너넷’스러운 제목 다는 걸 즐기지는 않습니다. 그런데 올바른 메시지를 가진, 이 멋진 이미지들을 『함께사는길』 지면에만 공개해 독자님들만 보시는 것보다 사회적으로 더 활용될 방안을 찾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사이버 공간에도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4대강사업이 실상 ‘4대강의 운하를 살리는 사업’이라는 진실을 고발하는 이 도안들을 다운 받아 펜던트나, 뱃지, 포스터나 문서의 약물, 차량용 스티커 등 여러 가지 용도로 사용하십시오. 물론 무료입니다.

함께사는길과 환경연합 홈페이지, 운하와 4대강사업을 반대하는 모든 시민사회단체들이 결집한 연대기구인 운하백지화국민행동의 블로그에 이 이미지들을 올려두겠습니다.


무료로 퍼가셔서 주변에 널리 알려주십시오. 완전 환영입니다!




“4대강 사업이지 운하사업은 아니다!”는 게 대통령의 주장입니다.
국민 90퍼센트가 그 말을 거짓말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운하가 아니라면,
보도 만들어서는 안 되고 준설도 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
국민들의 생각입니다.




우리나라 민물고기 연구의 대가인 전북대 김익수 교수의 이름을 학명으로 가지고 있는 ‘익수키미아’라는 물고기가 있습니다. 금강 미호천에만 사는 이 물고기가 바로 멸종위기 민물고기인 미호종개입니다. 미호종개는 4대강 사업이 실시되면 확실히 멸종하게 됩니다. 강의 생명들을 죽이는 사업이 어째서 강을 ‘살리는’ 사업입니까. 4대강 사업은 강을 죽이고, 대신 운하를 살리기 위해 투입된 중간계투 요원일 뿐입니다.

강에는 단지 물고기만 살지 않습니다. 수중생태계는 말할 것도 없고 그 수중생태계의 생물들을 기반으로 포식성 조류와 수달 등 포유류도 함께 살아갑니다. 강이 죽으면 그들도 죽을 수밖에 없습니다. 이 거대한 강과 주변 생태계 생물들에 대한 학살을 누가 책임질 수 있겠습니까?
4대강 사업은 국토생태계를 결딴 내는 위험한 사업입니다.
4대강 사업은 유속을 현저히 느리게 하여 강물을 부영양화시키고 썩게 만듭니다.
낙동강 상류에서 하류까지 현재 강물의 유속은 90일입니다. 4대강 사업 이후의 유속은 191일로 느려집니다. 매년 갈수기가 되면 수질오염사고가 끊이지 않는 낙동강입니다. 그 강이 아예 고인 물로 바뀌면 녹조가 번성해 용존산소량이 ‘0’으로 떨어질 것이라 합니다. 산소 없는 강에서는 물고기가 떼죽음 당하는 수밖에 도리가 없습니다. 물고기가 못 사는 물을 사람이 마실 순 없습니다. 식수대란을 피할 길이 없게 됩니다.


이미지들을 만들어 기부하신 분들은 그림책을 만드는 화가, 편집자, 디자이너들의 공부 모임인 <그림책 모임 알> 멤버들입니다. 이번이 끝이 아니라 2탄도 준비하신답니다. 이미지 작업이 추가되면 지면과 온라인으로 동시 개봉하겠습니다.

      글 : 함께사는길(환경운동연합)

admin

물순환 활동소식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