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보도자료]2011지구의날 기념 기자회견 및 퍼포먼스

핵없는지구를꿈꾸다-선언문(최종).hwp

제41주년 지구의 날 기념 기자회견 및 퍼포먼스


핵 없는 지구를 꿈꾸다!


부제 : STOP RADIOACTIVE TEARS OF THE EARTH (지구의 방사능 눈물을 멈춰라!)
 
■ 일시 및 장소 : 2011년 4월 21일(목) 오전 11시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
■ 주최 : 한국환경회의, 핵발전정책전환 공동행동
■ 참석 : 지영선 (한국환경회의 공동대표), 정현백 (핵발전정책전환 공동행동 공동대표), 김종남 (환경연합 사무총장), 강희영 (여성환경연대 사무처장), 박용신 (환경정의 사무처장), 송상석 (녹색교통 사무처장), 김혜정 (환경연합 일본원전사고특위위원장), 김제남 (녹색연합 녹색디자인 운영위원장), 윤기돈 (녹색연합 사무처장) 외 50 여 명
■ 퍼포먼스 : 지구가 방사능 눈물을 흘리는 걸게 그림 (STOP! RADIOACTIVE TEARS OF THE EARTH) 아래 방독면 쓰고 우비를 착용한 체 찢어진 우산 쓴 사람들 모습. 찢어진 우산을 든 사람들은 한글자씩 ‘찢어진 방사능 안전정책’이란 피켓을 들고 있음
 
■ 프로그램 순서
 
1. 사회 : 강희영 (여성환경연대 사무처장)
2. 인사말 : 지영선 (한국환경회의 공동대표), 정현백 (핵발전정책 전환 공동행동 공동대표)
3. 2011년 지구의 날의 의미 : 박용신 (한국환경회의 운영위원장 /환경정의 사무처장)
4. 핵 없는 지구의 꿈
– 미래세대 : 20대 시민
– 현세대 (41주년 기념식과 맞춘 만 41세) : 윤기돈 (녹색연합 사무처장)
5. 노래 바꿔 부르기
– CF ‘간 때문이야’ 를 바꾼 ‘핵 때문이야’
– 박현빈 ‘오빠만 믿어’를 바꾼 ‘정부만 믿어’
7. 퍼포먼스 : 한국 정부의 찢어진 방사능 안전 대책
8. 선언문 낭독 : 2011년 지구의 날, 핵 없는 지구를 꿈꾸다
– 김종남 환경연합 사무총장 / 송상석 녹색교통 사무처장
※ 일부 프로그램은 현장 상황에 따라 변경될 수 있습니다.
 
○ 한국환경회의와 핵발전정책전환국민행동은 지구의 날(4월 22일)을 기념해 하루 전 날인 4월 21일(목) 오전 11시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서 지구의 날 기념 기자회견 및 퍼포먼스를 진행한다. 이번 지구의 날 주제는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계기로 방사능 위험성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 따라 ‘핵 없는 지구를 꿈꾸다’로 정해 기자회견을 진행한다. 이 날 기자회견의 부제는 ‘STOP RADIOACTIVE TEARS OF THE EARTH’로 정했다. 방사능이 포함된 빗물이 지구가 흘리는 방사능 눈물로 생각해 핵 발전정책 전환을 통해 지구의 방사능 눈물을 멈추길 희망하는 의미이다.


 
○ 기자회견에는 지영선 (한국환경회의 공동대표), 정현백 (핵발전정책전환공동행동 공동대표), 김종남 (환경연합 사무총장), 박용신 (한국환경회의 운영위원장 / 환경정의 사무처장) 등 한국환경회의 및 핵발전정책전환공동행동 소속 단체 회원 50 여 명 참석해 지구의 날과 핵 없는 지구를 꿈꾸는 기자회견에 참석한다.


 
○ 지구의 날은 1969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바바라 해변에서 일어난 기름유출사고를 계기로 지구 환경에 위협을 주는 환경문제들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시민들의 실천을 마련하기 위해 1970년 4월 22일 처음 시작되었고, 이후 전 세계로 퍼져 현재 전 세계 시민들이 함께 기념하는 날이 되어 41주년을 맞았다.

※문의 : 한국환경회의 지구의날 준비위원장, 녹색교통 송상석 처장 (010-6285-5477)
환경운동연합 이철재 국장 (010-3237-1650)
환경정의 심희선 부장 (010-9226-4327)


[2011 지구의 날 선언문]


 


핵 없는 지구를 꿈꾸다!


 


 


오는 4월 22일(금)은 지구의 날입니다.


지구의 날은 1970년 처음 미국에서 개최된 이래 올해로 41주년을 맞고 있으며, 한국의 지구의 날 역사도 벌써 21년이 되어갑니다. 지구의 날은 이제 전 세계 192개 나라, 2만여 개의 NGO와 10억 명이상의 사람들이 참여하는 말 그대로 범세계적인 환경 캠페인의 날로 발전하였습니다.


이러한 지구의 날의 발전은 어쩌면 날로 심각해져만 가는 지구 환경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인류의 의식과 생활방식 변화만이 유일한 해결책이라는 공감대가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다는 증거인지도 모르겠습니다.


한국에서는 1990년 이후 매년 시민, 환경단체들이 중심이 되어 지구의 날 행사 개최하고, 무분별한 환경 파괴와 개발 지상주의로부터 하나뿐인 지구를 지키기 위한 시민 인식과 생활의 변화를 호소함과 동시에 정부 정책의 친환경적 전환을 촉구하여 왔습니다.


지구의 날이 한국에서 개최된 지 20년이 넘었지만 현재 우리가 직면한 환경위기 해결은 여전히 요원한 과제인 것 같습니다. 지금 이 시간에도 한반도의 젖줄인 4대강에서는 삽질이 멈추질 않고 있고, 지난겨울 우리는 전국각지에서 구제역으로 인해 수백만의 생명이 차디찬 땅 속에 산채로 묻히는 참상을 목도하였습니다. 특히, 한 달 전 옆 나라 일본에서 일어난 후쿠시마 핵발전소 폭발사고로 누출된 방사능 피해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와 위기감이 갈수록 높아지고만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일본 후쿠시마 핵발전소 폭발사고로 인한 우리나라의 방사능 피해는 심각하지 않은 것이다.’, ‘우리나라의 핵발전소는 안전하다.’는 말만을 앵무새처럼 되풀이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의 이런 호언장담에도 불구하고 전국의 대기 중에서 후쿠시마 핵발전소에서 누출된 방사능 물질이 검출되고, 이어 방사능비가 내리는가 하면 국내에서 생산된 채소에서도 방사능 물질이 검출되기에 이르렀습니다. 또한, 수명 연장이 결정된 고리 원전 1호기가 고장으로 1달간 가동 정지되는 사고가 발생하였습니다. 이로 인해 국민들의 불신은 오히려 커져만 가고 있습니다.


사고 이후 핵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는 주요국가에서 핵발전소 폐쇄, 핵발전 정책에 대한 전면 재검토라는 발표가 나오는 시점에서도 정부는 후쿠시마 핵발전소처럼 수명이 다한 국내 핵발전소에 대한 수명연장을 결정하고 신규 핵발전소 건설과 함께 추가적인 핵발전소 부지선정 작업을 강행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후쿠시마 핵발전소 폭발사고와 25전 일어난 일임에도 여전히 핵발전소 반경 30km에 대한 영구적 폐쇄가 이루어지고 있는 체르노빌 사고로 인해 분명해진 것은 세계 어디에도 안전한 핵이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세계는 지금 이번 사고를 단지 일본에만 국한된 피해가 아닌 향후 수십 년간 지속될 지구적 재앙으로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와 그 피해는 현재 여전히 진행되고 있다는 점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이미 21기의 핵발전소를 운영함으로서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핵발전 밀도를 보이고 있는 우리나라에서 추가적인 핵발전소 건설을 통해 앞으로 20년 뒤에는 최대 40기의 핵발전소를 운영하겠다는 것이 과연 지금 합당한 정책인지? 다시 한 번 되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핵발전소 추가 건설만이 대안이라는 일방적 정책 발표와 추진보다는 독일이 17기의 핵발전소에 대한 단계적 폐쇄와 에너지 수급 정책 전환을 추진하고 있는 사례를 통해 우리의 대안을 고민해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는 정부의 핵 발전 정책 전환을 요구합니다. 우선 수명이 다한 핵발전소의 수명 연장에 대한 전면 재검토와 핵발전소 추가건설을 기본으로 한 국가에너지기본계획 및 국가 온실가스 감축계획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과 사회적 합의를 통해 정책을 결정할 것을 정부에 요청합니다.


관련 전문가들에 의하면 우리나라 전체 발전량에서 이미 수명 연장을 결정했음에도 기기 고장으로 전면적인 점검에 들어간 고리 1호기와 수명 연장 결정을 앞두고 있는 월성 1호기가 차지하는 비율이 2%정도 된다고 합니다. 2%의 전기를 아낀다면 적어도 노후 핵발전소의 수명 연장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입니다.


에너지 사용 비중이 가장 높은 산업계와 에너지 산업의 책임 있는 대응과 고통분담은 물론 에너지 사용을 줄이기 위한 우리 사회 전반의 변화가 절실히 필요합니다.


시민 여러분, 방사능 피해라는 불안에 떨면서도 지금의 안락하고 편리한 생활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이 핵발전소 건설이 필요하다는 결정에 찬성하시겠습니까? 아니면 조금은 불편하지만 나부터 내 가정부터 에너지 절약을 통해 다음 세대에게 핵 위험으로 부터 안전한 지구를 물려주시겠습니까? 이 질문에 대한 가장 합리적인 해답은 위기 때마다 가장 현명한 선택을 하며 고통을 분담해왔던 우리나라 국민이면 누구나 알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현재 진행형인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해결을 위해서는 수십 년이 걸릴 수도 있다는 경고가 외신보도를 통해 나오고 있습니다. 오늘 기자회견에 참여하고 있는 시민, 환경, 사회단체와 정당은 앞으로 우리나라에 미칠 수 있는 방사능 피해에 대한 감시와 시민들에 대한 객관적 정보 제공 및 국내외 방사능 피해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할 것입니다. 아울러, 핵발전 정책 전환을 위한 대안 마련 활동과 함께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한 에너지 절약 실천과 같은 대시민 캠페인을 전개해 나갈 것입니다.


핵 없는 지구를 꿈꾸는 시민여러분의 관심과 동참을 부탁드립니다.


2011년 4월 21일


한국환경회의


일본대지진,핵사고피해지원과핵발전정책전환을위한공동행동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