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

월성 고리에서의 해상반핵캠페인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20110323 보도자료-월성 고리에서의 해상반핵캠페인.hwp


2011년 3월 23일



“월성.고리는 제2의 후쿠시마”


월성, 고리 해상에서의 반핵캠페인



23일 오전과 오후 동해안에 위치한 월성과 고리 원전 해상에서 환경운동연합의 반핵캠페인이 열렸다. 서울, 부산, 포항, 경주, 울산, 거제 등 전국에서 모인 환경운동연합 회원 30여명은 고무보트 2대에 나눠타고 경주시 월성원전 해상에서 ‘월성=제2의 후쿠시마’, ‘No Nuke’라고 쓰인 현수막을 들고 ’월성원전 1호기 수명연장 중단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원전의 위험성을 일깨우는 해상캠페인을 벌였다. 이들중 일부는 방사능표시가 그려진 부위를 바다에 띄우고 물속에 뛰어드는 수중캠페인도 전개했다. 이들은 부산 고리원전 그리고 울산 신고리원전단지로 이동하여 ’핵발전소 위험하다‘, ’고리원전 1호기 수명연장 중단하라‘,’고리원전은 한반도의 화약고다‘ 등의 구호를 외치며 부산과 울산 대도시 인접한 곳에 위치한 대규모 원전단지조성의 위험성을 제기했다.



이번 반핵캠페인은 일본에서 발생한 후쿠시마 원전사고를 계기로 국내 원전에 대한 불안여론이 높아지는 가운데 벌어진 해상반핵캠페인이다. 이 캠페인을 조직한 울산환경운동연합 오영애 사무처장은 “후쿠시마 원전이 4개나 폭발하는 초유의 원전사고가 일어났는데 한국정부와 핵산업계는 안전하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 고리1호기의 경우 후쿠시마원전과 같은 시기에 웨스팅하우스가 설계한 것이 밝혀지면서 유사한 사고의 가능성이 지적되지만 수명연장 등 위험천만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이번 해상캠페인을 통해 정부당국이 핵정책을 수정할 것을 요구했다.



첨부; 월성과 고리 해상에서의 캠페인 사진



환/경/운/동/연/합



문의;


– 월성원전; 경주환경연합 이상홍 010-4660-1409, 포항환경연함 정침귀 016-543-9855


– 고리원전; 부산환경연합 최수영 010-6763-7176, 울산환경연합 오영애 010-8315-6841






<3월23일 오전 경북 경주시에 위치한 월성원전 해상에서 전개된 반핵캠페인>


<사진, 3월23일 오후 부산 기장군에 위치한 고리원전에서 전개된 반핵해상캠페인>

admin

(X) 에너지 기후변화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