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월평공원 지킴이 교육)월평공원 관통도로 건설반대 싸움을 회상하며…….

http://tjkfem.or.kr/bbs/bbs/board.php?bo_table=02c&wr_id=698
정의 없는 국가는 강도떼다!

월평공원 관통도로 건설반대 싸움을 회상하며…….

지난 26일 대전환경운동연합 교육실에서 월평공원 지킴이 양성교육 교육생 14명이 모였다. 지난 10월부터 시작된 양성교육의 마지막 강의를 듣기 위해서였다. 마지막 강의는 월평공원과 갑천을 지키기 위해 2007년부터 3년간 환경단체와 함께 대전시를 상대로 관통도로 건설을 반대 했었던 조세종 민들레의료생협 이사(이하 조이사)가 진행했다.

‘주민들의 월평공원 갑천 지키기’라는 주제로 2시간동안 마무리 강의를 진행한 조이사는 ‘정의 없는 국가는 강도떼이다!’ 성아우구스티누스의 이야기를 화두로 던지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관통도로 싸움에서 활동의 가장 큰 축은 ‘정의’였다고 강조했다. 2007년 당시 시장은 서남부신도시에 50만 명이 들어올 것이기 때문에 관통도로를 건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당시 140여만 명인 대전시에 50만 명이 추가로 들어온다는 이야기가 이상하다고 생각하며 의문을 갖기 시작한 것이 관통도로 건설 반대의 시작이었다. 누가 들어도 이상한 인구예측을 입장하고 싶었고, 현재 2.3단계가 무기한 연기되며 서, 이상한 의문이 진실이었던 것이 확인되었다. 2020년 대전시인구 예측에 대해 통계청은 158만, 대전시는 210만의 차이가 났는데, 분명 대전시의 환상에서 만들어진 예측에 불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른 하나는 월평공원과 갑천의 생명들이 주는 진실이었다고 한다. 작은 돌맹이와 풀, 나무 등이 주는 주민감성은 관통도로에 대한 감성적 진실이 있었다. 조대표는 3년간 월평공원을 찾아다니면서 느꼈던 감성을 환경단체가 따라올 수는 없었다고 단언하면서, 월평공원을 지키는데 앞장 설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대전환경운동연합등의 환경단체가 주민에 비해 생태적 객관적인 사실을 제공해 주면서 지켜야 된다는 당위성이 더 확보되면서 시너지가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조세종 대표는 3년간의 싸움을 진행하면서 가장 격렬했던 단시의 이야기를 잠시 참가자들에게 전해주었다.

조세종 대표 단식일지 중 일부

“길바닥에 앉자 농성을 시작했다. 기자회견 후 천막 치는 일로 시청 청원경찰들과 심한 몸싸움을 하고 체력이 많이 소진되었다. 우리가 바라는 것을 주장하는 것조차 얼마나 힘든 노력이 드는 일인가 하는 착잡한 생각이 든다. 그러나 내 마음에 미움과 적의는 담아두지 말도록, 쌓여지지 않도록 해야겠다.”

나의 이성이 아무리 비관적이라도 나의 의지는 낙관적이다.(그람시)라는 말을 되새기며 다시 싸움을 진행 할 수 있었다고 한다.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 격려 해주셔서 15일간의 단식을 이어갈 수 있었다고 한다. 이런 지지와 격려는 비관적임 싸움조차 낙관적으로 만들어 주었다고 회상했다.

조세종 대표 단식일지 중 일부

“우리는 정책적 판단을 요구하고 있는데 시는 기술적 판단으로 대답한다.

우리는 거시적으로 대전을 보자는데 시는 공간과 시간을 조각내어 보자고 한다.

우리는 결국 생태와 환경이 삶의 조건인데 시는 개발과 건설로 결론을 내린다.”

20년 전에 만들어진 도로계획을 사회가 변화하고 바뀐 상황을 고려하지 못한 체 도로를 건설하는 환경을 바꾸고 싶었다. 앞으로 20년 후에 터널을 뚫었다고 한다면 현재처럼 관통도로가 건설되지 않았을 것이라며 아쉬워했다. 조이사는 토목 등의 도시계획 전문가들이 우리를 진지해주지 않은 것에 대해 한탄했다. 실제 전문적 영역에서 활동을 지지하지 못하면서 분명한 한계가 있었다고 토로했다.

조이사는 210만이라는 이루어지지 않는 환상에 만들어진 도로가 현재 완공되어진 월평공원 관통도로라고 일갈했다. 현재 완공된 광통도로를 보면 시장님의 성덕비를 보는 것 같다며 씁쓸해 했다. 조금 운치 있게 돌아가는 것을 더 좋은 것을 알지 못한 위정자들이었다고 한다. 우회도로가 있었고 대안도 있었지만, 뚜렷한 해명 없이 강행된 것이 월평공원도로 이다. 조이사는 앞으로 가칭 ‘월평갑천 사랑 센터’를 만들고 지속가능한 주민공동체가 유지되기를 희망했다. 건강하게 공동체가 유지가 되면서 마을과 환경을 접목한 주민공간이 될 것이라고 바람을 애기하며 강의를 마쳤다.

3년간 처절한 싸움을 통해 관통도로를 반대했던 주민의 이야기는 구구절절했다. 대전환경운동연합 활동가로 관통도로를 막아내지 못한 아쉬움보다 주민들의 좌절감은 더 컸음을 이번 강의를 통해 알 수 있었다. 앞으로는 대전에 이런 첨예한 대립을 만드는 시행정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 앞으로 갈 길은 멀어 보인다. 개발논리를 앞세운 신세계유니온스퀘어나 고가경전철등 모두가 정의를 인정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국가나 지방정부의 정의가 없다면 도적떼가 될 수밖에 없다는 말이 와 닿는다. 도적떼가 국민을 위한 지방정부가 되기를 바래본다.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