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꼬마물떼새 6차모임 – 재활용하면 나도 예술가-

http://tjkfem.or.kr/bbs/bbs/board.php?bo_table=02c&wr_id=667
2013년 8월 24일 토요일 오전 10시, 처서가 지나간 날씨치고는 아직 후덥지근함이 묻어있었다.

오늘 오랜만에 꼬물친구들이 모이는 날이다.

더운날씨 속에서 공부하느라 힘들었을텐데 오늘만큼은 학업의 스트레스를 벗어던지고

재미있게 즐기며 프로그램에 참여했으면 한다.

그래서 프로그램도 교육이 아닌 실습으로 꾸몄다. 이른바 정크아트(junk art)~~

약간은 생소할 수도있겠지만 쓰레기가 되어 버려지고 없어질 물건을 재활용하여

예술작품으로 승화시키는 것이다.

우리는 현대사회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어지고 버려져 문제가 되는

종이컵과 페트병을 가지고 작품을 만들어 보기로 하였다.

첫 번째 “종이컵으로 환경 메시지를 전달해보자!” 

5명씩 3개조로 팀을 구성하고 각조는 주어진 시간동안 다양한 색상의 종이컵을 활용하여

환경이라는 공통된 주제로 다양한 작품을 만들고 발표해보는 시간이다.

처음에는 무엇을 해야할지 몰라 방황하던 친구들이 다양한 아이디어를 모아 엄청난 대작을 만들어냈다.

4대강 사업으로 인해 녹조피해 및 파괴된 환경을 표현한 조,

나무모양을 만들어 생태를 보전하자는 메시지를 담은 조,

형이상학적인 생태계 피라미드 탑을 만들고 멋지게 설명을 곁들여준 조에 이르기까지

모두 미래의 멋진 환경 운동가의 모습이 비춰보였다.

두 번째 1.5L 페트병이 멋진 화분이 된다고?

각자 준비해온 페트병을 가지고 나만의 멋진 재활용화분을 만들어보는 시간.

진지하게 페트병을 반으로 나누어 노끈으로 페트병을 감아 자연감을 표시한 친구,

못쓰는 천으로 멋지게 데코레이션을 한 친구,

색천으로 알록달록 감싸 화려하게 표현한 친구에 이르기까지 예술적 감각이 대단하였다.

식물을 심고 완성된 화분을 보니 그럴싸한 작품이 되었다.

자신의 작품을 소중히 두손에 안고 뿌듯함이 가득한 미소와 함께 돌아가는 모습을 보자니

나도 함께 행복함을 느낄 수있엇다.

우리의 조그마한 수고로 쓰레기는 쓰레기가 아닌 멋진 예술작품이 될 수 있음을 깨닫는 유쾌한 시간이었다.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