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푸름이 환경기자단] 3강 생태마을 선애빌을 가다!

http://tjkfem.or.kr/bbs/bbs/board.php?bo_table=02c&wr_id=657
생태마을 선애빌을 가다!

더운 날씨가 계속되는 가운데, 7월 20일 토요일 푸름이 3강은 인간의 조건의 나왔던 전기없는 마을 선애빌에 가서 지속가능한 삶이 무엇인지를 배워보는 시간으로 진행되었습니다.

3강은 아는것 많은 윤아, 웃는 모습이 이쁜 성우, 처음 푸름이를 함께한 대희, 대승이, 항상 의젓한 치호, 아이들이 물놀이 할 때 아이들 인솔을 도와준 충현이, 항상 열심히 하는 형민이, 똑똑한 기윤이, 물고기 잡는 걸 너무 좋아하는 상하, 채민이, 채혁이가 함께 했습니다.

출발하기 전부터 오랜만에 맑은 날씨에 친구들 모두 들떠있었습니다. 충북 보은에 위치한 선애빌에 가기위해선 한 시간 반 정도를 달려야했습니다. 친구들과 함께 스무고개 퀴즈와 게임을 하며 가니 긴 이동시간도 짧게 느껴졌습니다.

선애빌에 도착하자마자 곰돌이 선생님과 인사 한 뒤 마을을 둘러보기 시작했습니다. 선애빌의 상징적인 공동체와 전기 없는 마을의 개념을 설명해 주시고, 재래식 화장실, 빗물받이, 태양광 전등, 텃밭 등을 둘러보며 어떻게 살아가는 것이 지구를 지속가능하게 하는 것인지를 배워 보았습니다. 물질의 순환과 자원의 소비가 없는 선애빌 마을은 그야말로 지속가능한 마을처럼 느껴졌습니다.

그렇게 마을을 둘러보고 선애빌에서 준비해주신 맛있는 점심을 먹었습니다. 점심은 계란, 맛있는 애호박 부침개, 김치, 어묵볶음, 냉콩나물국, 수박을 먹었습니다. 대부분의 아이들이 음식을 남기지 않으며 자연에서 오는 음식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시간이 었습니다. 식사를 맛있게 먹은 뒤 서원계곡으로가 물놀이를 즐겼습니다.

채민이, 채혁이, 상하는 물고기와 개구리를 잡느라 정신이 없었고, 대승이과 기윤이는 멋진 수영실력을 뽐냈습니다. 윤아, 성우, 연서, 서연, 대희는 물속 술래잡기를 하며 놀았습니다. 형민이는 치호, 충현이 형과 노는 것을 재미있어 했고, 치호, 충현이는 맏형답게 아이들이 깊은 물에 들어가지 않게끔 지도했습니다. 단, 물이 깊지 않아 투정을 부렸지만,,, 깊지 않은 물에서도 재미있게 즐기는 아이들 모습에 함께 흐뭇해 할 수 있었습니다. 한 시간여의 물놀이 후 마른 옷으로 갈아입고, 대전으로 향했습니다.

대전으로 향하는 버스 안에서도 아이들이 다시 연상퀴즈와, 스무고개를 하자고 먼저 제안하여 1시간동안 아이들 스스로가 문제 출제자가되어 스무고개를 했습니다. 스스로 문제를 내고 아이들이 답을 맞추며 돌아오다보니 벌써 대전에 도착해 있었습니다.

 선애빌에서의 교육을 통해 아이들이 좀더 지속가능한 삶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이 된 것 같아 뿌듯했고, 아이들이 재미있게 물놀이 하는 모습을 보며 저 역시 시원해지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이번 푸름이를 같이 못했던 친구들도 다음 수업에는 함께 해서 더욱 재밌는 시간을 보냈으면 하네요.

친구들 다음 수업에서 만나요~

다음 푸름이 일정

일시 : 2013년 9월 8일

장소 : 대청호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