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제 3회 동아시아 기후포럼’을 다녀와서…

http://gjkfem.or.kr/home/bbs/board.php?bo_table=0202&wr_id=1631


지난 6월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중국 절강성 항주, ‘항주 저탄소과기관’에서 한중일 동아시아 환경단체 성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3회 동아시아 기후포럼이 개최되었다. 지난 2010년, 한국의 광주에서 제1회 포럼에 개최되었고, 이듬해 일본 동경에서 제2회 포럼이 개최되었으며, 금년 중국에서 개최된 것이다.

이번 포럼은 3국의 순수 환경NGO들의 포럼으로 중국에서는 환우과학기술센터와 녹색절강, 항주저탄소과기관, 중국기후변화행동Net, 한국에서는 광주환경운동연합, 일본에서는 동아시아환경정부발전소 등이 공동주최했으며, 주최국인 중국 NGO가 주관한 가운데 한국에서 10명(NGO대표들과 지방정부 관계자 등), 일본에서 5명(NGO 대표), 그리고 중국에서 정부와 지방정부 관계자, 전문가, 여러 지방 NGO 대표, 그리고 항주 시민 등 4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주최 측이 준비한 이번 포럼의 슬로건은 ‘唯一的家’(유일한 집, 우리는 한 가족)이라 의미로 ‘오직 하나 뿐인 지구(The Only Earth)’에 사는 우리는 공동운명체로서 아름다운 집과 가족을 우리가 보호한다는 의미)’이고 주제는 ‘기후와 에너지-저탄소동아시아 건설’로 한중일 각국에서참가자들이 기후에너지 현황, 운동의 경험 등을 발표하고 토론했다.

이틀 동안의 토론을 마무리하면서 한중일 3국의 NGO들은 ‘저탄소동아시아 건설을 위한 공동선언’을 채택했다. 선언에서는 ‘기후변화가 지구촌 최대의 문제 중의 하나로, 대기 중 CO2 농도가 400PPM을 초과한 현실을 직시하며, 지구촌 CO2 30%를 배출하는 동아시아의 책임이 막중함을 공감하면서 즉각적인 실천과 행동을 다짐하고,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핵에너지의 위험성을 절감하며 신재생에너지의 적극적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도 다짐했다.

더불어 NGO들은 한중일 3국의 정부와 기업, 시민들에게 3가지 제안했다.

첫째, 국제적 기후협상 과정에서 ‘공평하고 야심찬 법적 구속력이 있는 합의’에 나설 것과 저탄소형 사회경제 체제 및 도시개발에 나설 것,

둘째, 기업의 저탄소 친환경 경영과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고,

셋째, 한중일 삼국의 시민들이 저탄소 생활방식을 채택하도록, 3국 NGO들의 연대와 협력, 정보와 경험의 공유할 것과 다양한 활동을 할 것 등이다.

더불어 실무회의에서 이번 기후포럼에 대한 평가와 함께 2014년 동아시아 기후포럼의 개최지로 한국을 결정했다. 일정과 장소 등은 한국측에 위임했다.

 

마지막 날, 주최단체의 하나인 녹색절강 사무실을 방문했으며, 저탄소 교육의 실천 현장인 항주시 소재의 유치원을 방문해 자원재활용 교육을 참관했으며, 항주를 대표하는 ‘국립 습지공원’을 답사했다.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