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기관 활동 소식

제 3회 동아시아 기후포럼을 다녀와서 2….

http://gjkfem.or.kr/home/bbs/board.php?bo_table=0202&wr_id=1632

– 미래세대의 주역인 어린들의 노래극으로 개막 의식이 시작됨. 참석한 내빈들이 어린이들에게 ‘맑고 푸른 하늘’ 저탄소 미래를 위해 약속하고 사진을 찍는 이벤트 연출. 어린이들은 나라의 미래이지 미래사회의 지도자. 

– 한중일 3국NGO 대표들이 각기 자국의 언어로 ‘유일한 집(우리는 한 가족)’이란 슬로건을 외치며 개막을 선언함.  

– 개막식에 이어 기조발표가 있었고, 중국정부의 고위직인 두상완(국가기후변화위원회 주임위원, 중국공정원 원사, 원사는 한국 같으면 원장)원장이 ‘중국의 저탄소 현황과 미래’라는 주제로 기조발표. 하남출신이지만 절강의 사위라 하면서 발표시작, 중국의 발전과 에너지 소비, 온실가스 감축 형황, 북경 대기오염 등 중국의 환경생태계 문제 등을 소개. 더불어 향후, 과거의 발전 형태가 아니라 생태환경을 중시하는 발전 방향으로 전환해 가고 있음 소재. 2020년부터 탈 CO2, CO2하강 국면에 접어들 것으로 전망. 13억 인구가 사치 낭비한다면 상상 추월한 일이 벌어질 것이라며 저탄소를 위해 국가와 시민들이 공동노력을 강조함.

  

– 한국에서는 임낙평 광주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이 ‘한국의 지속가능한 전력에너지 정책-핵에너지 및 석탄반성’이라는 주제발표. 한국의 핵 및 석탄 중심의 에너지 정책 현황과 문제점, 특히 핵에너지 및 석탄화력의 폐해 등을 역설하고, 기후환경위기와 핵에너지로부터 해방되기 위해서는 핵과 석탄의존도를 낮추고 신재생에너지를 적극 도입, 저탄소 사회경제 체제 가질 것을 강조함. 

– 또한 임영묵 전남도 녹색성장실장은 지방자치단체의 실천사례로 ‘전남도 신재생에너지 정책’을 발표. 전남도가 어느 자치단체 보다 현재까지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를 많이 도입하고 있고, 향후 풍력에너지, 해양에너지(조류) 등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소개함. 전남도가 신재생에너지 자원(풍력 해양 태양 해조류)이 풍부하기 때문에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육성에도 적극적 정책 수행할 것 역설.

– 차인수 광주 기후보호포럼의 대표이자 동신대 교수는 ‘신재생에너지로의 에너지 전환’이란 발표를 통해 한국의 신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정책을 소개하며, 소극적인 신재생에너지 정책에서 적극적이 정책으로 전환이 필요함을 역설하고, 정책적 의지에 따라 에너지 전환이 가능하다며 지방자치단체의 재생에너지 정책도 소개함. 

– 16일, 오전 한중일 삼국의 실천 사례 발표는 문갑태 여수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의 사회로 진행되었음. 여기에서 한국의 주재희 광주시 기후변화과 기후변화 계장은 ‘저탄소 녹색도시 광주’의 사례를 발표. 광주시가 추진 중인 다양한 저탄소도시 시책 설명, 태양의 도시 구상도 소개. 특히, 시민 참여 프로그램인 탄소은행제도에 대해서 중국 측에서 관심표명.

– 이지언 서울환경운동연합의 기후에너지팀장은 시민참여 ‘햇빛발전협동조합과 에너지 전환’의 주제로 사례 발표함. 시민참여의 에너지 운동의 사례로서 현재 추진하고 있는 서울에서의 협동조합 형태의 태양광 발전소 건립 사례를 발표함.    


– 저탄소 동아시아 건설을 위한 선언. 선언을 채택하고 폐회


– 주최단체인 녹색절강 사무실 방문. 사무실 쾌적하고 고층빌딩에 위치. 

  

 
– 저탄소 교육현장인 유치원 방문. 원생들에게 자원재활용 교육하고 있는 교육 참관. 재활용품으로 환경 정리됨.  

 

  

    

 

admin

(X) 지역·기관 활동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